최신기사

전체기사 보기

다시 한 번 도전하는 혼다 HR-V

최재형 2019년 6월 25일

혼다 HR-V의 존재감은 미미하다. CR-V는 알아도 동생인 HR-V를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HR-V는 혼다가 만드는 콤팩트 SUV다. SUV 시장의 가파른 성장과 더불어 혼다 코리아가 한국 시장에 콤팩트 SUV를 선보였었다. 하지만

포르쉐 바이러스 전염 주의보

최재형 2019년 6월 23일

한국 출시 전인 신형 911을 비롯해 전 라인업이 총출동했다. 대수만 무려 22대. 그것도 이번 행사를 위해 모두 독일에서 날아왔다. 차뿐 아니라 설명과 이런저런 긍정적 잔소리를 담당하는 교관들도 포르쉐 본사 소속

여전히 존재감 ‘뿜뿜’한 BMW 신형 X5

최재형 2019년 6월 22일

X5는 BMW 가문의 SUV 가운데 맏형이었다. 늘 든든하고 듬직하고 강력하고 다정했다. 집안의 대들보는 굳건하게 정점의 자리를 지키며 고급 다이내믹 SUV의 대명사로 군림했다. 1999년 첫 등장 후 인기는 한결같았고 전 세계에서

7월, 기아차 셀토스가 온다

최재형 2019년 6월 20일

기아차가 글로벌 SUV 시장 공략을 위해 야심 차게 개발한 소형 SUV ‘셀토스(SELTOS)’가 모습을 드러냈다. 셀토스는 7월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기아차의 인도 시장 진출 첫 모델로서 하반기 인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맥라렌 720S 스파이더, 시작가는 3억8500만 원

최재형 2019년 6월 20일

꿈에서도 타기 힘든 슈퍼카 한 대가 국내에 들어왔다. 강력한 성능과 오픈 에어링을 결합한 맥라렌 720S 스파이더가 그 주인공이다. 720S 스파이더는 맥라렌에 있어 다양한 의미를 갖고 있는 모델이다. 맥라렌의 플래그십 라인업인

티볼리의 인기는 계속될까?

최재형 2019년 6월 20일

4년 전 혜성처럼 등장한 티볼리는 소형 SUV 왕좌를 차지하며 인기를 이어오고 있다. 비슷한 크기의 SUV가 도전을 해왔지만, 결과적으로 티볼리는 챔피언 자리를 지켜냈다. 이름도 거창한 베리 뉴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디자인과

도넛 탱크를 품은 QM6

최재형 2019년 6월 18일

르노삼성 QM6가 3년 만에 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이번 부분 모델의 특징은 ‘QM6’ 자체보다 LPe 모델의 등장과 고급 모델인 ‘프리미에르’의 론칭이 관심을 끈다. 디자인적인 면은 큰 차이가 없다. 기존 모델을 구매한

BMW의 낭만을 노래하는 Z4

최재형 2019년 6월 16일

낭만파 드라이버들의 로망 중 하나는 오픈 에어링이다. 하늘을 지붕 삼아 바람의 노래를 즐기며 달리는 로드스터만의 매력은 실제로 경험하지 않고서는 제대로 알기 어렵다. BMW도 낭만 드라이버들을 위한 모델을 만들고 있다. 2인승

원하고 바라던 BMW 330i

최재형 2019년 6월 16일

콤팩트 세단의 기준으로 통하는 BMW의 3시리즈가 국내 데뷔했다. 코드네임은 F30을 지나 G20. 풀모델체인지로 돌아온 신형 3시리즈의 국내 라인업은 2.0 가솔린엔진에 터보를 얹은 330i와 2.0 디젤엔진의 20d 두 가지. 직렬 6기통

C3 에어크로스, 벌써 20만 대?

최재형 2019년 6월 7일

국내 출시 예정인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SUV가 유럽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C3 에어크로스 SUV가 2017년 10월 첫 출시된 이후 베스트셀러 모델인 C3와 함께 브랜드 성장을 이끌고 있다. C3 에어크로스는

SM5의 아름다운 이별

최재형 2019년 6월 7일

‘고장 나지 않는 차’로 유명한 1세대 모델은 SM518, SM520 레터링을 단 4기통 모델부터 SM520V, SM525V의 6기통 모델까지 등장했었다. 6기통 모델은 세계 10대 엔진에 18년 동안 선정된 닛산 6기통 VQ 엔진을

최고의 일본 세단은?

최재형 2019년 6월 6일

강자 캠리와 최근 인기가 급상승한 혼다 어코드 그리고 닛산의 6세대 알티마가 국내 상륙을 준비하면서 일본 브랜드 중형 세단 빅매치가 벌어진다. 1992년 글로벌 시장에 데뷔한 알티마는 현재까지 총 600만 대 이상

티볼리의 왕좌 굳히기

최재형 2019년 6월 4일

소형 SUV의 최강자 티볼리가 ‘베리 뉴 티볼리’로 새롭게 태어났다. 티볼리는 매력적인 스타일과 상품성으로 2030 고객들 중심으로 큰 사랑을 받아온 모델이다. 새로운 티볼리의 외관은 SUV 스타일 요소를 가미해 완성도를 높였고 LED

길어지고 편해진 S90 엑설런스

최재형 2019년 6월 4일

볼보의 최상위 모델이 등장했다. 볼보의 기함을 맡고 있는 S90의 4인승 모델인 엑셀런스 트림이 그 주인공이다. 핵심은 단연 길어진 차체와 2열 승객의 거주성이다. S90 엑설런스는 일반형 트림보다 120mm 길어진 5085mm의 전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