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의 세단 공습, 뉴 508 & 508SW

요즘 푸조의 신차 바람이 거세다. 308을 시작으로 308SW와 2008까지 실속있는 컴팩트 라인업의 성공적인 출시를 이어가는 중이다. 그리고 마지막은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 508이다. 그동안 오랜 침묵을 깨고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최신의 풀 LED 헤드램프와 우수한 연비로 돌아온 뉴 508과 실용성을 강조한 에스테이트 모델, 뉴 508SW를 만나보았다.

트렌드를 입은 뉴 508

2.jpg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뉴 508은 소소한 디자인 변화로 분위기를 바꿨다. 역시 단골 메뉴는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다. 뉴 508의 헤드램프는 풀 LED를 적용하고, 면 발광 타입 LED 테일램프로 기교를 부렸다. 라디에이터 그릴도 살짝 눌러 균형미까지 갖췄으니 그간 푸조의 ‘펠린룩’을 탈피해 보다 안정적인 세단 모습으로 거듭났다.

부지런한 업데이트

3.JPG

새로운 인테리어는 내실있는 업그레이드가 아낌없이 투입된 모습. 디자인으로 기교를 부리기보다 센터페시아에 직관적인 7인치 터치스크린을 탑재해 운전자는 멀티미디어, 내비게이션, 블루투스, 차량정보 등 많은 기능을 손쉽게 컨트롤 할 수 있다. 또한 팝업식 HUD, 포-존 에어컨디셔닝(Four-Zone Air Conditioning) 등 프리미엄 세단에 걸맞은 편의 장비가 쉽게 눈에 띈다.

4.jpg

그동안 미뤄졌던 업데이트를 한꺼번에 해결할 심산이다. 차량 전면과 후면에 장착한 4개의 센서로 사각지대를 감지하는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시스템’과 주차 시 작동하는 후방 카메라와 스마트키 시스템이 지원된다. 이제 편의 장비로 딴지걸 일은 없겠지.

효율성 겨냥한 파워트레인

5.jpg

뉴 508의 엔진 라인업은 총 2가지로 1.6 e-HDi엔진과 2.0 HDi엔진이 탑재된다. 효율성을 겨냥한 엔진 1.6 e-HDi는 최고 출력 112마력, 최대 토크 27.5kg·m의 힘을 발휘, 3세대 스톱 앤 스타트 시스템을 탑재해 공인 연비 18.4㎞/ℓ의 높은 연비를 자랑한다. 2.0 HDi 엔진은 최고 163마력의 힘을 발휘해 보다 여유로운 출력을 원하는 소비자를 겨냥한다.

6.jpg

푸조 뉴 508은 1.6 e-HDi 에코(Eco)/악티브(Active), 2.0 HDi 알뤼르(Allure) 3개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3990만원, 4190만원, 4490만원이다. 더불어, 뉴 508 SW는 1.6 e-HDi 악티브(Active), 2.0 HDi 알뤼르(Allure) 2개 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4290만원, 4690만원이다.

p.jpg

김장원

너무 진지할 필요 없어요. 쉽고 즐거운 자동차 이야기를 조명합니다.
bejangwon@carmagazi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