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508, 새로운 얼굴로 돌아오다

508은 현재 푸조의 최고급 세단 모델이다. 2010년 첫 선을 보인 508이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하며 한층 핸섬해진 얼굴로 나타났다. 407과 607을 한방에 날려버릴 만큼 푸조가 508에 거는 기대는 매우 컸다. 페이스리프트가 되면서 사이즈에도 약간의 변화가 있었다. 전장은 40mm 길어졌지만, 전폭과 전고는 각각 20mm, 5mm 줄여 보다 안정적인 자세를 취한다.

2

직선을 많이 사용한 덕에 보다 볼륨감이 넘치면서 강인한 인상이 된 전면부다. 보닛부터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보디라인과 트렁크 상단의 입체감 넘치는 디자인이 차량의 성격을 강인하게 만들고 있다. 리어램프는 사자의 날카로운 발톱을 형상화해, 푸조만의 아이덴티티를 고스란히 담았다.

3

라디에이터 그릴과 곡선을 줄이며 곧게 뻗은 프론트 엔드 디자인, 컴팩트해진 헤드램프는 부드러운 인상이 짙었던 기존 이미지를 날카롭게 변화시켰다. 그릴 중앙 부분에 푸조 로고를 넣고, 그릴 주위는 크롬으로 고급스럽게 마무리 했다. 헤드램프는 Full LED를 탑재하여, 고급스러움과 야간 주행시 안정적인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헤드램프 뿐만 아니라 주행등, 안개등, 방향지시등을 포함한 모든 조명에 LED를 적용했다.

4

실내는 7인치 풀 터치 스크린이 단연 눈에 띈다. 차량의 모든 제어장치가 풀 터치 스크린에서 조작이 가능해 편의성이 더욱 좋아졌고 터치감도 명쾌하다. 에어컨디셔닝은 4존으로 탑승자들 개별 온도 설정도 가능하다. 센터 콘솔에는 이전 508에 없던 수납공간을 추가해 실용성도 높였다.

5

푸조 모델들의 디자인이 208을 시작으로 대중적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그동안 308, 2008 등의 모델 때문에 연비에만 연구인력을 투입했다는 소리를 들었지만, 디자인도 한층 성숙해지고 있음이 느껴진다. 디자인팀의 대대적인 조직개편이 있었던 것일까?

6

508은 1.6ℓ 엔진과 2.0ℓ 엔진이 탑재된다. 물론 모두 디젤 엔진이다. 두 엔진 모두 푸조 디젤의 호쾌한 드라이빙 퍼포먼스와 높은 효율을 모두 갖추고 있다. 푸조 특유의 민첩한 핸들링 및 로드 홀딩은 민첩한 드라이빙을 가능케 한다. 금일 시승모델은 2.0ℓ 디젤 엔진 모델이다.

7

8

시트부터 날카로운 핸들링에 대비한 듯한 모습이다. 허리와 허벅지 부분이 솟아올라 몸을 잘 지지해준다. 특이한 위치에 자리한 시동 버튼을 눌러 시동을 걸면 전면에 HUD 디스플레이가 모습을 보이며 모든 준비를 마친다.

9

서스펜션 세팅은 제법 단단하다. 덕분에 고속주행에서 엄청난 안정감을 가져다 준다. 그렇다고 저속 승차감이 거칠지도 않다. 가속페달을 깊게 밟으면 두툼한 토크가 쏟아진다. 163마력의 최고 출력과 34.6kg·m의 최대 토크다. 2000rpm에서 최대 토크가 발생하기 때문에 전 영역에서 답답한 느낌은 찾아볼 수 없다.

10

본격적으로 스포츠 드라이빙을 하고싶은 이들은, 스포츠 모드를 사용하거나 스티어링 칼럼에 장착된 패들시프트를 이용하면 된다. 디젤 엔진이라는 점과, 패밀리 세단이라는 점으로 미루어 볼 때, 스포츠 드라이빙과는 거리가 멀 것 같지만, 와인딩 코스에서는 어지간한 스포츠 세단만큼의 날카로운 코너 실력을 발휘한다. 언더스티어가 발생하면 어김없이 자세제어장치가 보정에 나선다. 개입 시점이나 그 순발력은 상당히 성숙한 편, 그래서 더욱 믿음이 간다.

11

총 750km 정도 주행했다. 고속도로, 국도 가리지 않고 내달렸다. 연비 운전 따위는 신경쓰지도 않았다. 수도권에서는 극심한 정체로 인해 평균 속도를 많이 잃기도 했다. 고속도로에서도 연비를 의식한 주행은 하지 않았다. 푸조 시트로엥의 모델들은 연비 주행을 하면, 연비가 너무 높게 나오기 때문이다. 이번엔 성질 급한 사람 코스튬 플레이로 최대한 실연비를 알아보기로 했다.

12

주행 거리는 751km, 평균 속도는 46km/h, 평균 연비는 14.7km/ℓ다. 508의 복합연비는 14.8km/ℓ. 직접 운행을 하면서 얼마나 험하게 운전을 했는지 잘 알기에 연비에 많이 놀랐다. 모든 주행을 하기 전까지 일부러 트립 창을 띄워 놓질 않았다.

13

마지막에 트립 사진을 찍으며 두 번째 트립을 보고 다시 한번 놀랐다. 이번 시승 이전부터 누적된 트립창을 볼 수 있었다. 총 거리는 1354km, 평균 속도는 39km, 평균 연비는 14.9km/ℓ다. 어지간히 밟고 다녀도 복합연비는 무조건 나온다는 소리다.

14

1.6ℓ 엔진의 경우에는 복합연비는 무려 18.4km/ℓ다. 연비 운전에 신경쓴다면 ℓ당 20km는 쉽게 넘볼 수 있는 모델이다. 한 브랜드 기함 모델의 연비치고는 대단한 수치다.

15

이번 508모델은 3990만원부터 4490만원의 가격으로 등장했다. 실용성을 중시하는 508SW의 경우 4290만원부터 4690만원 정도. 508은 경쟁 모델이 많은 편이지만, 경쟁모델 대비연료효율성, 운전 재미, 실용성 등 무엇 하나 빠지는 점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