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엑센트의 완벽한 체질 개선

엑센트가 이렇게 반가웠던 적이 있을까? 현대자동차는 상품성을 강화한 2015년형 엑센트를 새롭게 출시했다. 변화의 요는 신규 디젤 엔진과 더블 클러치 자동 변속기다. 소위 수입차에서 만날 수 있었던 특권을 비로소 엑센트에서도 누릴 수 있는 셈이다. 뻔한 연식 변경이 아닌 똑똑한 파워트레인의 등장은 두 팔 벌려 환영할 일. 물론 내구성은 두고 봐야 알겠지만 말이다.

성형보다 체질 개선

얼굴 성형만 살짝하고 ‘페이스리프트’라는 명목으로 신차 수명을 늘리는 꼼수는 이제 지겹다. 아마 에디터보다 똑똑한 소비자들이 더 잘 알겠지. 하지만 새롭게 선보인 2015 엑센트는 외모보다 체질 개선을 선택했다. 엔진은 신규 1.6 VGT 엔진을 적용해 엄격해진 배기가스 기준인 ‘유로6’를 만족하며 최고 출력 136마력, 최대 토크 30.6kg·m로 기존 디젤 모델보다 각각 6.3%, 10.9% 향상됐다.

국산차 최초 7단 DCT

2

하이라이트는 역시 DCT 변속기다. 자동차 마니아부터 키보드 워리어까지 찬양하는 듀얼 클러치 방식의 자동 변속기를 탑재한 것이다. 엑센트에 적용된 7단 DCT는 현대차가 독자기술을 통해 개발한 변속기로, 민첩한 변속 반응속도와 탁월한 연비 개선 효과가 특징이다. 게다가 디젤 엔진과 매칭한 7단 DCT는 국산차 최초라고. 덕분에 공인 연비는 18.3km/ℓ를 자랑한다.

3

익스테리어 부분은 클리어 타입 헤드램프와 면 발광 타입의 LED/벌브 테일램프로 멋을 부렸고, 7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 15인치 알로이 휠,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 풀오토 에어컨, 버튼 시동 & 스마트키 시스템 등 여전히 강력한 편의 장비 구색은 엑센트의 큰 장점이다. 가격은 DCT 기준으로 4도어 모델이 1675만원~1927만원. 5도어 모델이 1750만원~1942만원이다.

제원s

김장원

너무 진지할 필요 없어요. 쉽고 즐거운 자동차 이야기를 조명합니다.
bejangwon@carmagazi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