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샥처럼 해봐요, 프로트렉 PRG-300CM

카시오는 우리에게 익숙한 시계 브랜드다. 카시오 안에서도 추구하는 가치에 따라 여러 브랜드로 한 번 더 나뉜다. 그중 프로트렉은 아웃도어 라인을 맡고 있다. 쉽게 말해 등산용 시계다. 최근 프로트렉 라인에서 센서와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선보인 ‘PRG-300CM’를 소개한다.

20150930_CASIO_PROTREK_PRG-300CM

프로트렉에 들어가는 트리플 센서는 실시간으로 고도, 방위, 온도를 측정한다. 1994년부터 쓰인 이 트리플 센서는 꾸준한 업데이트를 거쳐왔다. 물론 PRG-300CM은 최신 센서인 ver 3.를 담았다. 버튼 한 번만 누르면 현재의 정확한 고도와 기압을 알 수 있다. 지샥에서 자주 본 터프솔라 배터리도 사용했다. 더불어 전력 소비 감소 기술까지 탑재해 배터리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이번엔 특별히 프로트렉의 로고인 산 모양을 모티브로 한 카모플라주 패턴을 더해 디자인에도 힘을 줬다. 기존의 투박한 디자인을 생각하면 무조건 칭찬할 일이다. 고도계나 기압계를 품은 시계는 어쩔 수 없이 두껍기 마련인데 이 모델은 슬림한 편이라 평소에도 가볍게 이용할 수 있다. 이 정도면 등산은 물론 사이클, 골프, 러닝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겠다. 가격은 29만 5000원.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