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뭘 좋아할 지 몰라서 다 준비해본 겨울 신발

발끝이 시려오길래 노스페이스의 방한부츠 ‘부띠’ 라인업을 소개했는데 그것만으론 부족한 것 같다. 서울 하늘에 쏟아지는 눈을 바라보며 아무래도 좀 더 선택지를 넓혀야겠다고 생각했다. 출근할 때도, 특별한 날에도, 편하게도 신을 수 있는 따뜻한 신발들로. 좋은 신발은 우리를 좋은 곳으로 데려다 준다고 한다. 이 신발들은 우리를 따뜻한 곳으로 데려다 줄 지도.


운동화

1

1. 컨버스 척테일러 올스타 시티 하이커, 10만 9000원
겨울에 컨버스를 신은 친구들을 보면 측은지심이 생기던 때도 있었다. 하지만 다 옛날 얘기다. 컨버스는 겨울도 거뜬히 날 수 있는 웨더라이즈드 컬렉션을 내놓고 있다. 안감에 퍼 소재가 들어있어 따뜻하고 울퉁불퉁한 아웃솔로 마찰력을 높여서 미끄러짐을 막았다.

2. 아디다스 클라이마히트 로켓 부스트, 18만 9000원
클라이마히트는 아디다스 고유의 보온 기술이다. 보통 의류에 쓰이는 기술인데 신발에도 사용했다. 발목 부분엔 히트가드를 장착해 도톰하고 따뜻하고 안정적이다. 접지력이 뛰어난 아웃솔을 적용해 겨울철에도 걱정 없이 달릴 수 있게 했다.

3. 데상트 써모블레이즈, 14만 9000원
여름에 출시했던 러닝화 터닝 블레이즈의 겨울 버전이다. 기존의 기능성을 그대로 품고 거기다 보온성을 더했다. 파워그립 기능 때문에 원래 접지력이 뛰어난데 겨울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면서 바닥에 특수 고무를 더하고 패턴도 달리했다.


가죽부츠

13

1. 팀버랜드 아이콘 6, 25만 8000원
말 그대로 팀버랜드의 아이콘인 부츠다. 좋은 가죽은 어떤 날씨도 견뎌내는 법이다. 누벅 가죽에 심실링 처리까지 거쳤으니 완벽 방수가 가능하다. 신발 안에는 다운을 대체할 합성보온재로 알려진 프리마로프트를 넣어 발을 따뜻하게 유지해준다.

2. 대너 마운틴 라이트 2, 350달러
영화 <007스펙터>에서 제임스 본드가 신고 나오는 부츠가 바로 이것. 풀그레인 가죽에 고어텍스, 거기다 비브람 아웃솔까지 더했으니 완벽한 전천후 부츠다. 올 블랙으로 생김새도 시크하다.

3. 레드윙 클래식 워크 목토, 35만 8000원
레드윙에서 부츠를 딱 하나 산다면 고민할 것 없이 이것으로 골라야 한다. 최고급 가죽이지만 내구성이 강해 애지중지하지 않아도 되니 편하게 신을 수 있다. 오래 신을수록 멋이 폭발하는 부츠다.


등산화

14

1. 나파피리 한스, 27만 8600원
등산용 아웃솔을 적용했지만 딱딱하지 않아 착화감이 좋은 하이킹화다. 나파피리가 디자인한 덕분에 캐주얼한 복장에도 잘 어울려 일상용으로 신기에도 부담 없다.

2. 노스페이스 3G 미드 퍼, 128000
발목 부분에 퍼 소재를 트리밍해 보기만 해도 포근해지는 슈즈다. 레드 컬러는 꼭 산타 할아버지가 신을 것 같이 생겼다. 발가락을 보호해주는 토캡까지 있으니 겨울 산행 때 신어도 문제없겠다.

3. 머렐 카프라 고어텍스, 21만 9000원
올해 S/S 시즌 대대적으로 런칭했던 머렐의 카프라도 동계형을 내놨다. 따스한 컬러에 스웨이드 가죽을 사용했다. 위의 두 등산화처럼 발목까지 올라오지 않아 편하게 신을 수 있다.


방한부츠

12

1. 소렐 캐리부, 16만 8000원
가장 보기 좋은 방한부츠는 아직도 소렐의 캐리부다. 두껍고 묵직하지만 존재만으로도 안심이 될 정도. 고무와 방수 처리한 소가죽 덕분에 물 샐 틈이 전혀 없다. 펠트 소재의 이너부츠가 따로 있어 영하 40도까지 견뎌낼 수 있다고.

2. 노스페이스 부띠, 12만원
우모부츠 중에 일상에서도 신을 수 있는 건 딱 이 정도다. 게다가 부츠라는 건 아무리 좋아도 신고 벗기가 불편하기 마련인데 이 부츠만큼은 예외다. 가볍고 따뜻한데 신고 벗기도 편하다.

3. 레드페이스 콘트라 클래식 웜 부츠, 18만 6000원
레드페이스는 자사의 기술을 듬뿍 담은 겨울용 방한 부츠를 내놨다. 방수, 방풍, 투습, 접지력 등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았다고. 내피에 기모 보아 원단을 넣어 신자마자 따뜻함을 느낄 수 있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