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사이징, 주목받는 3기통 엔진

지금도 최고의 효율을 위해 수많은 기술들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기술의 고도화는 더 간결해지기 마련이다.

자동차업계에서 순풍을 맞고 있는 다운사이징의 유행은 보다 작은 엔진으로 보다 큰 힘을 쏟아내는 일이다. 그래서 다시 주목 받고 있는 것이 바로 3기통 엔진이다. 똑같은 배기량이라도 실린더 수를 최소화 하면 손실되는 열에너지를 줄일 수 있고, 그만큼 연료 소비도 적어지기 마련이다. 모자란 출력은 직접연료분사 방식과 터보를 달아 간단하게 극복한다. 이렇게 이상적인 로드맵을 위해 여러 기술이 투입됐다.

우선, 3기통 특유의 진동이 가장 큰 문제. 1-3-2 실린더 순서로 터지는 3기통 엔진은 좌우 진동에서 해방될 수 없었다. 관건은 아이들링에서 정숙을 유지하고, 엔진 스타트/스톱 기능에서도 요란스럽지 않아야 한다. 최근 진보한 3기통 엔진은 밸런스 샤프트를 추가하거나 반대로 회전하는 플라이휠을 달아서 해결했다. 또한, 엔진 양쪽에 풀리를 달아 진동을 슬기롭게 상쇄한다. 더 이상 트집거리가 없어진 셈이다.

이제 장점을 얘기할 차례다. 당연한 얘기지만 실린더가 줄었으니 엔진은 작고 가벼워진다. 메이커는 그만큼 생산단가를 줄일 수 있고, 우리는 알뜰한 연비로 보상받는다. 여기에 4기통 엔진보다 마찰저항이 적은데다가 부드러운 회전질감을 선사한다. 그래도 여전히 나약해 보인다고? 터보를 달면 배기량은 숫자에 불과할 뿐이다. 더 많은 공기량과 똑똑한 ECU는 윤택한 출력을 언제나 안정적으로 뽑아낸다. 마침 여기에 최신기술로 무장한 3기통 엔진이 있다. 이제 편견을 버릴 때도 되지 않았나?

FORD 1.0 Eco-Boost

3기통의 재발견은 포드의 몫이었다. 3기통 엔진에 터보를 달아 다운사이징의 표본이 되었다. 고작 999cc의 배기량으로 100~140마력까지 발휘한다. 이미 1.0리터 이하 2015 올해의 엔진 어워드를 수상했다. 소형차 피에스타를 비롯해 몬데오와 미니밴 트랜짓까지 폭넓게 탑재해 유연한 확장성을 자랑한다.  

BMW 1.5 B38

BMW TwinPower Turbo three-cylinder diesel engine

가장 세련된 3기통 터보엔진을 찾는다면 역시 BMW의 B38 엔진을 빼놓을 수 없다. 실린더당 500cc로 제작된 모듈러 엔진으로 B38은 3기통, B48은 4기통, B58은 6기통으로 구분한다. B38 엔진은 136~230마력의 우월한 출력을 자랑한다. 3기통의 단점을 가장 슬기롭게 극복한 엔진으로 평가받는다.  

PSA 1.2 PureTech

PSA

푸조 시트로엥의 발랄한 3기통 터보엔진. 마찰저항을 대폭 개선하고 똑똑한 연료분사 제어시스템을 얹어 고회전에서 더 짜릿한 엔진이다. 출력은 110~130마력. 현재 푸조와 시트로엥에 올라간 1.6 THP 엔진을 대체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아직 만나볼 수 없다.  

GM 1.0 Ecotec

우리가 가장 쉽게 만날 수 있는 3기통 엔진. 쉐보레 스파크에 올라갔다. 하지만 유럽에서 판매되는 아담과 코르사에는 직분사기술과 터보차저를 더해 115마력을 쏟아낸다. 작은 차체에 올렸을 때 제법 매콤한 주행성능을 느낄 수 있다. 스파크에도 빨리 터보가 더해지길 바랄 뿐이다.

글 김장원

김장원

너무 진지할 필요 없어요. 쉽고 즐거운 자동차 이야기를 조명합니다.
bejangwon@carmagazi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