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르노그룹 최신엔진 생산한다

르노삼성자동차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차세대 엔진 생산시설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해외 엔진공장과의 경쟁에서 승리한 것.

이번 차세대 엔진 생산시설 유치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과 일본 요코하마 닛산공장, 중국 둥펑 르노공장 등이 경쟁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설 유치에는 부정적인 견해가 적지 않았다. 해외 공장보다 국산화 소요 비용에서 다소 열세에 있었기 때문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부산시는 르노삼성에 30억 원의 연구개발 보조금을 지원했다. 지역 협력업체의 매출 증대, 부산지역의 고용안정과 신규고용 창출을 노렸다.

앞으로 부산공장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내의 경쟁 우위는 물론, 엔진 핵심부품 국산화로 연간 131억 원의 수입대체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국산화를 노리는 부품은 SM6 등에 올리는 1.6리터 GDI 터보 MR엔진, 2.0리터 GDI MR엔진에 필요한 실린더블록, 실린더헤드, 크랭크샤프트, 캠 샤프트, 커넥팅 로드 등이다.

[르노삼성] 2.0ℓ GDI MR엔진

르노 2.0ℓ GDI MR엔진

부산공장에서 본격적으로 차세대 엔진이 생산되면 프랑스, 스페인 등에 소재한 르노 그룹 자동차생산 공장으로 수출활로가 열릴 전망이다. 게다가 이번 사업에는 엔진 경량화와 마찰개선을 위한 차세대 실린더 플라즈마 보어 스프레이 코팅 기술이 함께 포함돼 부산공장의 미래 경쟁력 확보에도 유리하다는 게 회사 설명.

이번 시설 유치로 향후 1.8리터  GDI 터보 MR엔진도 부산공장에서 만들 가능성이 높아졌다. 1.8리터 GDI 터보 MR엔진은 르노 에스파스, 메간, 알피느 등에 올라가며, 엔진생산으로 얻을 수 있는 경제적 이익은 연간 984억 원 상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