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기준점,  BMW 신형 5시리즈 등장

BMW 5시리즈는 1972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지금까지 전세계 760만 대 이상 판매된 명실상부 BMW의 핵심이다. 세대를 관통하는 세련된 디자인과 넉넉한 실내, 탁월한 효율, 스포티한 주행성능은 5시리즈가 이룩한 명성의 토대다.

최근 공개된 7세대 신형 5시리즈에는 BMW 100주년을 맞아 발표한 비전, ‘넥스트 넘버원’ 전략이 반영됐다. BMW그룹 하랄드 크루거 회장은 “7세대 5시리즈는 기술적으로 새로운 기준점을 제시할 뿐만 아니라, 감성적인 매력까지도 선사할 것으로 확신한다. 이 차는 비즈니스 세단의 대표모델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batch_bmw_530d_xdrive_sedan_luxury_line_16

길이, 너비, 높이는 각각 4천935, 1천868, 1천466밀리미터. 이전 세대에 비해 덩치가 커졌다. 이를 통해 뒷좌석 레그룸을 넓혔고, 530리터라는 적재공간을 확보할 수 있었다. 그러면서도 다이어트에 성공, 최대 100킬로그램의 무게를 덜어냈다. 새로 디자인한 섀시, 낮은 무게중심, 전후 무게 밸런스, 뛰어난 강성은 역동적인 주행성능은 물론, 안락함을 제공하는 바탕이 된다.

새 5시리즈는 자율주행기술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차를 두른 스테레오 카메라는 레이더 및 초음파센서와 어울려 차 주변을 항상 감시한다. 새로 도입한 ‘차선 컨트롤 어시스턴트’는 차선유지와 변경, 장애물 회피 기능을 갖췄다. 지능형 속도제어라는 시스템은 운전자가 원할 경우 전지상태에서 시속 210km까지 가속, 제동, 조향을 제어한다.

batch_bmw_530d_xdrive_sedan_luxury_line_17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도 큰 발전이 있다. 최신 i드라이브는 손가락 터치와 함께 음성, 손동작으로 주요기능을 조작할 수 있게 했다. 7시리즈에 이미 적용된 제스처 컨트롤, 터치 커맨드도 넣었다. 기존보다 70퍼센트 넓어진 풀컬러 헤드업디스플레이도 주목할 만하다. 디스플레이 키를 통해 원격 무인주차도 가능하며, 차 주변의 3차원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불러오는 리모트 3D뷰를 지원한다. 빈 공간을 감지하고 자동으로 주차하는 파킹 어시스트 역시 갖췄다.

엔진은 BMW 트윈파워 터보 기술을 한껏 활용했다. 가장 먼저 가솔린과 디젤 각 2종씩 출시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 3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추가하고, M퍼포먼스 모델인 M550i도 찾아온다.

batch_bmw_530d_xdrive_sedan_luxury_line_28

7세대 신형 5시리즈는 내년 2월 11일 전세계 출시된다. 우리나라는 내년 봄이다.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