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NAIAS] 왕좌는 언제나 나의 것, 토요타 캠리 

토요타가 8일(미국 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막한 2017 북미국제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NAIAS)에 북미 중형 시장의 절대자, 캠리를 내놨다. 8세대 신형이다.

12

이번 8세대 신형 캠리는 그간 캠리가 보여준 높은 품질과 내구성, 신뢰도, 실용성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는 게 현지 평가다. 여기에 토요타가 추구하는 ‘소비자가 감동할 만한 차’ 철학을 접목해, 소유와 운전의 기쁨을 주는 것을 목표로 했다. ‘더 나은 자동차 만들기’의 일환으로 전개 중인 ‘토요타 뉴 글로벌 아키텍쳐 (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 TNGA)’를 적극 활용한 점도 특징이다. 파워트레인은 전체적인 관점에서 플랫폼과 일체 설계가 이루어졌다.

외관은 지금까지의 스타일을 더욱 발전시켰다. 정지한 상태여도 달리는 것 같은 역동적인 디자인이 인상적이다. 범퍼 모서리를 보다 입체적으로 만드는 ‘언더 프리어리티(Under Priority)’를 가미했고, 토요타 독자 디자인인 ‘킨 룩’을 강조했다. 날씬한 어퍼 그릴, 대담한 로 그릴을 대비해 낮은 중심과 넓은 자세를 완성했다.

11

실내는 TNGA에 따라 기존과의 궤를 완전히 달리한다. 전방 시야가 뚜렷하고, 스포티한 감각의 인스트루먼트 패널이 들어갔다. 글로벌 중형 세단의 기준이라는 명성에 어울리는 널찍한 공간도 장점이다. 컬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8인치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조화를 이룬다. 각 스위치의 조작성을 키우고, 유려한 곡선을 전체적인 테마로 삼았다.

13

여러 파워트레인 중에서도 가장 주목 받는 건 역시 하이브리드. 기존 2.5리터 토요타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개선했다. 작고, 가벼우며, 동력저손실 기술을 고효율, 고출력 엔진에 조합해, 뛰어난 성능과 높은 연료효율을 구현했다.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