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의 의미있는 전진, 혼다 파일럿

혼다코리아가 첨단 편의품목을 더해 상품성을 높인 2017년형 파일럿을 선보였다.

파일럿은 혼다의 효자 차종. 지난 한 해에만 801대를 판매해, 어코드(2.4), CR-V에 이어 브랜드 3위 기록을 냈다. 풀 사이즈 SUV로서는 이례적인 성적이다. 혼다는 2017년형에 안드로이드 OS기반의 디스플레이 오디오를 설치하고, Apple CarPlay 기능을 더해 스마트 기기 접근과 편의를 높였다. 여기에 외장색에 모던 스틸 컬러를 추가, 선택폭을 넓혔다.

11

파일럿은 초고장력 강판 비율을 확대한 차세대 에이스 보디(ACE: Advanced Compatibility Engineering™ Body)를 사용해 동급 최고의 충돌 안전성을 갖췄다. 또 혼다 센싱 기술을 활용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차선유지 시스템(LKAS), 추돌경감제동 시스템(CMBS), 도로이탈방지 시스템(RDM), 레인 워치(Lane Watch) 등 사고를 방지하는 기술을 품었다.

SUV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공간활용성도 으뜸이다. 3열 시트를 접지 않아도 약 80리터 크기의 대형 아이스박스를 쉽게 적재할 수 있다. 2열 시트를 접으면 최대 2천376리터의 적재공간이 생긴다. 2열 시트는 버튼 하나로 접을 수 있어, 3열 탑승자가 타고 내리기 좋다.

파워트레인은 V6 3.5리터 가솔린 직분사 i-VTEC 엔진. 최고출력 284마력, 최대토크 36.2kg·m를 낸다. 인텔리전트 트랙션 매니지먼트로 눈, 진흙, 모래 등 척박한 도로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접지력이 특징이다. 연비는 복합 기준 리터당 8.9킬로미터.

가격은 5천460만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