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질주, 메르세데스-AMG SLC 43

1 2

Feel So Good

주행모드를 스포트 플러스 수동모드에 두고 5천500에서 6천rpm을 오가며 쭉 뻗은 심야의 도로를 달리는 중이다. 스티어링 휠 뒤 패들시프트로 엔진회전수를 조율하며 가감속을 반복한다. 가변배기시스템이 만들어내는 호쾌한 사운드가 질주본능을 자극한다. 낮은 rpm에서 촉촉하고 굵게 그르렁거리던 사운드는 회전수가 높아질수록 카랑카랑한 목소리로 바뀌면서 차체를 감쌌다. 감속하며 단수를 낮추면 연신 ‘버버벅’거리며 적극적인 바리톤 사운드를 토해냈다. 작은 차체에 과분한, 53.0kg·m가 넘는 토크 덕에 힘은 언제나 여유롭게 남아돌았다. 녀석은 질주 내내 적극적인 반응과 박력만점 사운드로 “네가 원한다면 언제든 뜨거운 맛을 보여줄 수 있어! 좀더 화끈하게 달려 봐!”라며 다그치고 또 다그쳤다.

17

스포트 플러스 모드에서 터프한 고출력 차를 모는 맛은 자동변속 모드라고 크게 다르지 않았다. 최대한 높은 rpm을 유지했고 엔진회전수에 따라 매력이 다른 사운드를 목청껏 외쳤다. 반면에 속도를 줄이면 알아서 매끈하게 회전수를 조율하며 팝콘을 튀겨댔다. 지저분한 길에서는 옆자리 동승자에게 좀 미안할 만큼 승차감이 거칠었지만, 전용도로와 코너 위에서는 누구보다 벼리고 안정적으로 도로를 움켜쥐고 잘도 달렸다.

13

전체 길이의 반을 차지하는 길다란 보닛은 AMG답게 앞이 두툼하다. 커다란 엠블럼이 프런트그릴을 가로지르는 한 줄짜리 바의 중심에 걸렸다. 길다란 보닛 끝에도 메르세데스-벤츠 엠블럼이 선명하다. 빗으로 긁은 듯 날카로운 네 개의 선이 보닛 위 굴곡을 만들었다. 보닛 안쪽 깊숙이 에어덕트를 뚫어 엔진룸 열기를 효율적으로 토해냈다.

15

넘실거리는 사이드캐릭터 라인은 앞펜더에서 출발해 뒷펜더를 지나 테일램프까지 이어졌다. 고성능모델답게 뒷펜더를 풍만하게 부풀려 스프린터의 다부진 몸매를 강조했다. 차체 색상은 독특한 매트 그레이. 순정 차체에 랩핑작업을 한 줄 알았는데, 순정이다. 자칫 저렴해 보일 수 있는 무광 차체가 AMG 카리스마를 제대로 살려 매력을 키웠다. 유일하게 반짝이는 검정 사이드미러는 익스테리어 치장의 러블리 아이템. 블랙과 실버 투톤의 18인치 AMG 휠 안의 검붉은 대용량 브레이크 캘리퍼는 잘 달리기보다 잘 서는 게 중요하다는 고성능차의 진리를 강조했다.

18

실내는 아주 익숙한 메르세데스-벤츠의 구성이다. 대시보드 위 작은 모니터 아래로 숫자와 아이콘이 촘촘히 박힌 버튼이 여럿이다. 보기엔 다소 투박하지만 아기자기해서 다루기 쉽다. 추후 선보일 신형 SLC에서는 최신 인테리어가 자리잡을 예정이다.

16

다이내믹 셀렉트 버튼으로 고를 수 있는 주행모드는 다섯 가지로 인디비주얼과 에코, 컴포트, 스포트, 스포트 플러스다. 모드는 버튼을 한 번 누를 때마다 차례로 바뀐다. 모드에 따라 엔진과 변속기, 배기시스템, 스티어링 반응을 조율한다. 에코와 컴포트에서는 오토 스타트/스톱이 활성화돼 효율성을 키우고, 스포트와 플러스 모드에서는 비활성화시켜 달리기 성능에 집중한다. 공회전 시 스포트 플러스에서의 회전수는 약 900rpm. 약 750rpm을 유지하는 다른 모드와 달리 임의로 배압을 높이고 배기시스템 플립을 더 열어 사운드에 힘을 더하는 것이다.

19

아이 주먹만한 기어노브에는 SLC 음각이 선명하고 노브 주변에 P와 M버튼을 따로 빼냈다. 수동모드에서 속도를 줄이면 적정한 단수로 알아서 낮추지만 시프트업은 무조건 수동이다. 레드존에서 앙앙거리며 운전자의 손길을 기다린다.

14

시속 100km 주행 시 엔진회전수도 모드에 따라 다르다.  컴포트 모드에서는 1천400, 스포트 모드는 1천600, 스포트 플러스 모드는 2천300rpm이다. 그만큼 주행모드에 따라 반응과 컨셉트를 확실히 구별해 즐기고 모는 맛을 다양하게 해석해내는 것이다. 3.0리터 V6 바이터보 가솔린엔진은 최고출력 367마력, 최대토크 53.1kgm로 뒷바퀴를 굴린다. 화끈한 엔진과 호흡을 맞추는 9단 자동변속기는 늘 부드럽게 톱니를 바꿔 문다. 여유로운 변속감각은 늘 다정하다. 하지만 rpm을 적극적으로 쓰며 열심히 달리는 수동 모드에서는 좀더 날카롭고 반응이 빨랐으면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 컴포트 모드에서 드로틀을 열면 시속 50km에서 2단, 80km에서 3단, 120km에서 4단, 165km에서 5단으로 차근차근 단수를 올린다.

퍼포먼스 로드스터는 때와 장소에 상관없이 언제든 시원하게 속도를 올린다. 휠베이스 짧은 차체지만 메이커 특유의 고속주행 안정감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112

가로등 하나 없는 심야 지방국도를 한참 동안 달렸다. 칠흑 같은 시골길 운전이 피곤도 할 텐데, 달릴수록 재미만 커졌다. 상황에 맞춰 이상적인 시야를 확보하는 인텔리전트 헤드램프 덕이다. 빛이 자연스러운데다 전방으로 뻗어나가는 길이와 폭이 넉넉하다. 상황에 따라 상하향등으로 자동전환 되는 오토헤드램프기능 또한 효자 시스템이다. 앞차와의 거리를 알아서 유지해 달리는 디스트로닉 플러스는 가감속이 자유롭고 코너에서도 거리 유지가 일정해 믿음직하다.

110

무엇보다 녀석이 매력적인 건 컨버터블이라는 사실이다. 한겨울 영하의 날씨에 톱을 열었다. 안전을 위해 정차 중에만 여닫을 수 있는 하드톱을 활짝 젖혔다. 열선시트와 히터, 목덜미를 훈훈하게 하는 에어스카프를 켜고 한겨울 알싸한 바람을 음미했다. 한겨울 노천온천을 즐기는 기분이다. 치밀한 설계 덕에 실내로 들이치는 바람도 적어 오픈에어링은 영하에서도 즐겁다.

111

메르세데스-벤츠는 새로운 작명법에 따라 SLK를 SLC로 고쳐 부른다. 새 이름으로 국내에 제일 먼저 등장한 녀석이 고성능 모델인  메르세데스-AMG SLC 43이다. 다부진 차체에 고성능 다운사이징 엔진을 품고 유감없이 야수성을 드러냈다. 모드에 따라 젠틀맨이었다가 몬스터로 변하는 팔색조 매력도 더 커졌다. 새 술을 새 부대에 담듯 메르세데스-벤츠는 보다 더 자극적이고 매력적으로 진화한 퍼포먼스 로드스터를 새 이름에 잘 담아냈다.

12

사진 김범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