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배우를 꿈꾸는 신인의 자세, 쌍용차 티볼리

12

LOVE 엔트리 모델에서 만나는 첨단안전장비

HATE 개선이 필요한 인테리어 재질

VERDICT 신토불이, 우리 것이 좋은 것이여! 

1년 만에 티볼리를 다시 만났다. 쌍용은 위기의 순간에서 ‘소형 SUV’라는 장르에 겁도 없이 뛰어들었고, 티볼리는 벼랑 끝에 선 쌍용의 마지막 희망이자 최후의 보루였다. 간절함은 완벽한 상품성으로 이어졌다. 그동안 투박했던 쌍용 디자인에 혁명이 일었고, 작지만 네바퀴굴림을 갖추며 SUV 전문 브랜드로서 자존심도 지켰다. 여기에 티볼리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갔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날이 선 디자인과 기본기 충실한 주행성능이 젊은이들의 마음을 훔쳤고, 적당한 사이즈와 디젤 파워트레인은 남녀노소 누구나 반길 만한 힘이 되었다. 굳이 판매성적표를 들춰볼 필요도 없었다. 앞에 사거리만 나가도 티볼리는 쉽게 마주칠 수 있다.

13

성공의 주역을 다시 만났다. 출시 당시 긴장한 모습보다 이제는 한결 여유로운 모습으로 우리 앞에 나타난 티볼리. 이번에는 2017년형으로 다양한 편의장비와 안전장비를 품고서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사거리에서 자주 보았던, 눈에 익은 그 디자인. 외모에서 큰 변화는 없다. 운전석에 올라탔지만, 실내에서도 별다른 변화를 감지할 수 없었다. 하지만 스티어링 휠 위치를 조절하면서 첫 번째 변화를 발견했다. 위아래로만 움직였던 핸들이 쑥 빠지는 것이다. 이제는 완벽한 운전자세를 찾을 수 있었다. 시트는 렉서스 뺨친다. 부드러운 가죽시트를 타공처리하고, 2단계 열선과 통풍기능까지 갖췄다. 뒷좌석도 개선이 이뤄졌다. 시트 등받이에 리클라이닝 기능을 담아 더 이상 이등병처럼 각 잡고 앉을 이유가 없어졌다. 여기까지가 말 그대로 소소한 변화라면, 이제 결정적인 변화를 얘기할 차례다.

2017 티볼리는 첨단 운전자보조기술을 대거 채택했다. 우선 앞차와 거리가 가까워지면 경고음을 울리는 전방추돌경고시스템, 운전자가 속도를 줄이지 않으면 스스로 제동하는 긴급제동보조시스템, 주행 중 차선을 넘어서면 경고음을 울리는 차선이탈경보시스템, 원래 차선으로 스스로 복귀하는 차선유지보조시스템을 달았다.

14

설명대로라면 티볼리는 스스로 차선을 유지한다. 큰맘 먹고 핸들에서 손을 떼보기로 했다. 솔직히 말하면 핸들을 놓기 전에 잠시 머뭇거렸다. 티볼리를 믿지 못하는 게 아니라, 최신장비가 아직 신뢰를 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속도는 시속 80km 언저리, 강변북로에 올라 일산방향으로 달리고 있었다. 저 멀리 보이는 완만한 코너를 온전히 티볼리에게 맡겨볼 생각이다. 마침내 마법처럼 핸들이 스스로 돌아간다. 왼쪽으로 치우친 티볼리가 재빨리 차로 중앙으로 방향을 틀었고, 레일 위를 달리는 기차처럼 바르게 코너를 돌아나간다. 내친 김에 다음 코너도 그대로 들어갔다. 어김없이 티볼리는 깔끔하게 코너를 돌았고, 이내 핸들을 잡으라고 경고했다. 값비싼 메르세데스나 아우디가 해냈던 일을, 쌍용 중에서도 막둥이 티볼리가 야무지게 해버린다. 심지어 이 모든 장비를 포함한 스마트 드라이빙 패키지 가격은 60만 원. 값어치를 톡톡히 할 것이다. 이미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 고객 중 29.1퍼센트가 선택하고 있다. 무엇보다 엔트리 모델에서 만날 수 있는 첨단안전장비가 고맙기만 하다. 티볼리가 사랑받는 이유가 하나 더 늘었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