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KT와 손잡고 커넥티드 서비스 시작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통신기업 KT와 함께 커넥티드 카 서비스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Mercedes me connect)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는 차안에 들어간 무선시스템을 통해 인터넷으로 운전자와 자동차, 서비스센터를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국내 LTE(롱텀에볼루션) 통신망을 100퍼센트 활용하고, 지도 소스를 포함한 고속·대용량 네트워크 기반의 현지화 서비스로 반응속도 등의 퍼포먼스가 뛰어나다.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에는 직접 24시간 긴급출동을 요청할 수 있는 ‘b콜'(bCall, Breakdown Call), 사고 시 자동차가 자체적으로 위험을 감지해 위치와 안전띠 착용 탑승 인원 등의 정보를 고객컨택센터로 전달하는 ‘e콜'(eCall, Emergency Call)이 들어간다. 운전자 본인 스마트폰을 통해 수시로 브레이크패드 상태, 연 소비율(연비) 등을 확인할 수 있고, 자동차도 자체적으로 수리 필요여부를 파악해 서스센터로 해당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는 점도 강점이다. 이 밖에 ‘i콜'(iCall, Information Call) 기능으로 목적지 문의 및 연결, 주변 맛집 검색 등 개인비서 역할을 하는 프리미엄 컨시어지 서비스도 이루어진다.

12

메르세데스-벤츠와 손잡은 KT는 프로젝트 성공을 위해 지난해 말 한국형 커넥티드카 플랫폼 개발을 완료했다. 올해 상반기 충분한 필드테스트를 거칠 예정이며,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가 안정적으로 서비스 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하반기로 예상되는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 출시에 앞서, 고객 응대 및 불만처리 등 기존 콜센터의 업무를 넘어 보다 통합적이고 능동적인 고객관계관리(CRM, 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가 가능한 고객컨택센터(CCC: Customer Contact Center)를 지난 14일 출범했다.

고객컨택센터는 전화 한 통으로 시승, 방문, 서비스 예약은 물론 24시간 긴급출동 및 상담, 영어 응대 커뮤니케이션 등 보다 진화된 형태의 고객 관리가 장점이다. 이전에 비해 상담사 인력을 확충하고, 전문적이며, 체계화한 상담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고객컨택센터는 전국 딜러 네트워크까지 확대해, 어느 전시장이나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더라도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구현한다는 게 회사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