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나도 SUV라 불러주오!

지난 2014년 10월 말, 포털사이트에 ‘2008’이라는 숫자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주인공은 2008. 푸조에서 선보이는 소형 CUV로 출시 전부터 연료효율에 대한 기대와 함께 엄청나게 저렴한 가격으로 나올 거라는 소문이 퍼지면서 사전계약만 900대를 넘기는 인기를 얻었다. 어찌 보면 900이 큰 숫자는 아니지만, 지금까지 국내에 선보인 푸조 모델 중 최고수치였다.

그리고 최근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2008을 만났다. PSA는 세계적으로 SUV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2008도 CUV가 아닌 SUV 모습으로 거듭나고자 디자인에 많은 공을 들였다. 그래서 공식이름도 ‘2008 SUV’다.

그릴은 격자무늬에 독특한 크롬을 올려 입체적인 모습을 강조한다. 보닛에 붙어있던 사자 엠블럼은 그릴 한 가운데 박혔다. 앞뒤 범퍼와 펜더, 사이드스커트는 무광 플라스틱으로 마무리하면서 비포장도로에서 일어날 수 있는 상처에 대비했다. 제법 SUV다운 모습. 가장 반길만한 변화는 사이드미러다. 기존에는 미러커버가 반짝이는 크롬을 뒤집어쓰고 있었지만, 차체 컬러와 통일시켰다. 하지만, 실내 변화는 없다. 언제나 하늘을 품게 만들어주는 푸조의 전매특허 파노라믹글라스루프가 햇빛을 받아들이고 있었고, 인간공학적으로 설계된 아이콕핏이 푸른색 빛을 발산하며 운전자를 맞이한다.

13

호불호가 갈리는 MCP(수동 기반 자동기어)는 여러 번의 업데이트를 통해 처음보다 이질감을 많이 줄이며 2008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엔진도 그대로다. 1.6리터 디젤엔진은 99마력의 최고출력과 25.9kg·m의 최대토크를 낸다. 넉넉하지 않지만, 부족하지 않을 만큼의 힘이다. 2.0리터 150마력, 180마력의 디젤엔진도 PSA에 있지만, 연료효율을 중시하는 2008에 올리기는 부담이다. 그렇다, MCP는 이제 2008까지만 사용한다. 상위모델은 아이신제 6단 자동 트랜스미션으로 갈아탔다. PSA가 실수를 인정하고 점차 MCP 모델을 줄여나가고 있는 것이다.

크기가 작은 핸들은 두 손으로 꼭 쥐었을 때 느낌이 좋다. 덕분에 고속에서 핸들을 감으면 묵직하고, 예리하게 조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는 이야기.

12

룸미러 뒤편에 새로운 장비도 달았다. ‘액티브 시티 브레이크시스템’은 시속 30km까지의 속도에서 충돌이 예상되면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걸어 사고를 피하게 해준다. 뭐, 이미 다른 브랜드에서는 많이 쓰이고 있기에 특별하지는 않다. 수입차, 그것도 가격이 저렴한 모델에 올라갔으니 좋긴 하지만.

14

SUV라는 점을 강조하지만, 네바퀴굴림이 없다는 건 아쉬운 부분. 그나마 다행인 건 ‘GT라인’에 그립컨트롤이 달려있어 눈, 진흙, 모래 등 다이얼을 돌려 운행모드를 바꾸어 비포장도로에 좀더 다가갈 수 있다는 점이다. SUV로 거듭난 2008을 만나보자!

15


LOVE  달라진 앞모습, 크롬이 사라진 사이드미러
HATE  연료효율은 이제 그만. 실내를 좀더 신경쓰길
VERDICT  진정한 SUV는 GT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