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DULT] 무선의 혁명

작년 가을 애플이 신형 아이폰을 공개했다. 아이폰7의 많은 변화 중 하나는 이어폰 단자를 없앤 것. 애플의 이어폰 단자 사건은 라이프스타일의 실질적 변화를 예고했다. 거치적거리던 선을 없애 사람과 기기간의 물리적 소통을 간결하게 정리하려는 시도였다. 글로벌기업의 과감한 결단이었고 도전이었다.

와이어리스는 선 없음을 의미한다. 라디오나 TV, 휴대폰처럼 오래된 무선기술부터 최근에는 키보드와 마우스, 카메라 메모리카드,이어폰 등 다방면에서 활용하고 있다. 사람들은 와이파이와 블루투스가 상표명이 아니라 무선기술로 이해하는 시대가 됐다. 와이어리스는 편리하고 실용적이다. 물리적 제약을 줄여 행동은 물론 기분까지 가뿐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아이폰7에서 이어폰 단자가 사라진 시점에 맞춰 여러 브랜드에서 무선이어폰과 헤드폰을 선보였다. 음질 탓에 유선을 고집했던 마니아들에게 무선은 여전히 계륵 같은 존재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소소한 음질차이보다 물리적 자유로움에 대한 만족도가 더 크다. 형태는 기능을 따른다는 말. 디자인에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Solo3 Wireless

2

comment
톡톡튀는 컬러와 개성만점 디자인. 패션소품으로 손색없다. 애플 W1칩을 사용해 아이폰 음성인식 기능인 시리를 활성화해 보다 쉽고 다양하게 쓸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애플워치, 아이패드 등 애플기기는 번거롭게 따로 연결할 필요 없이 한번에 모두 연결할 수 있다.

Beoplay H5

22
comment
뱅앤올룹슨만의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섬세한 사운드가 압권. 아노다이즈드 알루미늄을 사용해 이음새 없는 깔끔한 겉모습이 특징. 자석 재질의 이어폰 사이드는 듣지 않을 때 서로 붙여 목걸이처럼 편하고 안전하게 소지할 수 있다. 또한 자동으로 전원이 차단돼 배터리관리도 쉽다.

SoundSport Wireless

comment

다양한 야외활동을 위한 스포츠용 이어폰. 하이드로포빅 소재를 사용해 땀과 습기, 눈과 비에도 끄떡없다. 블루투스 연결, 배터리 잔량, 기기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한국어 음성안내로 지원해 할머니와 손자 모두 쉽게 다룰 수 있다.

PXC550 Wireless

comment

이 커다란 헤드폰 무게가 단 227그램. 가벼운데다 관절 마디마디가 돌고 접혀 휴대성도 뛰어나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으로 시간과 공간에 상관없이 소음에서 벗어날 수 있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22시간까지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배터리 능력도 특별하다.

MDR-1000x

comment

더 정교해진 노이즈 캔슬링, 사용자편의를 위한 노이즈 컨트롤이 돋보이는 헤드폰. 여기에 가죽과 메탈소재를 더한 고급스러운 디자인까지. 음질뿐 아니라 실용적인 다양한 기능으로 다재다능한 소니의 특성을 잘 입혔다.

AirPods 

comment

이어폰과 전용케이스가 한 세트로, 다른 무선이어폰과 구성이 확연히 다르다. 별도로 전원을 켤 필요가 없으며, 케이스에서 꺼내는 즉시 기기와 연결돼 쉽고 빠르게 음악을 즐길 수 있다. 한 번 충전으로 다섯 시간 재생이 가능하며, 케이스에도 충전기능이 있어 15분 보관으로 세 시간 동안 음악은 물론 통화도 할 수 있다.


SOUNDSPORT Wireless BOSE

극한 상황에서 더 빛나는 스포츠 이어폰

디자인
투박하지만 튼튼한 디자인. 실리콘 재질의 갈고리 모양 이어팁(보스 특허인 스테이히어 플러스)이 귓바퀴에 밀착돼 격렬한 운동에도 이어폰이 빠질 염려가 없다. 제법 굵어 튼튼한 선과, 선에 달린 고정 집게도 아웃도어전용의 표식. 빼어난 디자인 대신 터프함과 실용적인 구조를 추구했다.

착용감
실리콘 재질의 이어팁은 귀 모양에 따라 크기를 골라 쓸 수 있다. 특히 실리콘 재질의 갈고리 이어팁은 일부러 잡아 빼기 전엔 빠지지 않을 만큼 믿음직 스럽다. 이어폰 치고 좀 큰 편이지만, 거의 느낄 수 없을 만큼 가볍다. 이어팁이 귀에 걸리는 밀착감이 자연스럽고 편해 끼고 살아도 되겠다.

사운드
모든 영역대의 사운드를 잘 아우르며 또렷한 소리를 낸다. 탄탄한 중역대 베이스의 힘있는 소리 해석능력이 좋다. 보스 사운드의 특징이 잘 살아있다. 크기 작은 이어폰이지만 헤드폰이 아쉽지 않은 풍성한 음장감이 매력적이다.

사용편의성
이어팁의 탁월한 밀착력으로 아웃도어 활동에 그만이다. 외부소음도 제법 잘 막는다. 선에 달린 리모트컨트롤러로 통화는 물론 소리, 음악 재생 및 곡 선택도 쉽다. 두 시간 충전으로 여섯 시간, 15분 충전으로 한 시간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선에 집게가 달려 잃어버릴 염려도 없다.

총평
이름값을 한다. 스포츠에 최적화된 디자인과 설계로 밀착력이 뛰어나 귀에서 빠질 염려가 없다. 풍부한 음장감, 넓은 음역대의 자연스러운 재생능력, 헤드폰이 아쉽지 않은 음압 등 소리 만족도가 높다. 기기연결 및 블루투스 재생도 제법 안정적이다.

이병진


MDR-1000x SONY

평범해 보이지만, 속은 꽉 찬 헤드폰

디자인
전체적으로 베이지 한 가지 톤으로 보이지만, 무광과 유광의 조화가 잘 어우러져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 이어패드도 같은 색상으로 매치해 전체적으로 심플하다. 어떤 패션에도 부담없이 착용할 수 있다.

착용감
귀 전체를 감싸는 오버사이즈 이어패드로 오랜 시간 착용해도 불편함이 없다. 인조가죽이 귀에 부드럽게 밀착되며, 헤어밴드 부분은 가벼운 편이다. 이어컵을 안쪽으로 접을 수 있는 스위블 접이식구조로 부피를 납작하게 만들 수 있다. 휴대와 보관이 간편하다.

사운드
귀에 익숙한 음악이 전혀 다른 음악으로 들릴 만큼 소리가 훌륭하다. 소리의 왜곡을 최소화하고, 다양한 음역대를 안정적으로 들려주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노이즈 캔슬링으로 외부소음을 완벽에 가깝도록 차단해 음악에만 집중할 수 있다.

사용편의성
스마트폰과 페어링이 간단하고, 끊김현상은 거의 찾아볼 수 없다. 곡 정지, 재생, 볼륨 조절 외에도 장소와 상황에 따라 듣고싶은 소리를 간편하게 조절할 수 있다. 음악을 듣다 외부소리를 키우거나 음성만 집중하는 음성 모드, 음악소리를 낮추고 대화할 수 있는 기능 등 상황에 맞춰 설정도 할 수 있다. 이 모든 기능은 버튼클릭과 간단한 제스처 패널터치로 쓸 수 있다.

총평
장르에 상관없이 모든 음악을 고루 잘 해석한다. 악기가 많이 들어간 음악은 악기 하나하나의 음감을 살릴 정도로 세심하게 표현했다. 휴대폰에 표시되는 헤드폰 배터리 잔량 표시도 장점. 헤드폰을 언제 충전했는지 따로 기억할 필요 없이, 여유 있게 사용할 수 있다. 막귀를 까탈스러운 귀로 바꿔놓았고, 구입하고픈 마음이 생겼다.

구상은


PXC550 Wireless SENNHEISER

값어치 하는 와이어리스 헤드폰

디자인
다분히 헤드폰다운, 클래식한 생김새. 두툼한 쿠션을 가죽으로 감싼 헤어밴드와 귀를 완전히 덮는 오버사이즈 이어패드를 검정 가죽과 무광 블랙 플라스틱으로 마무리해 고급스러워 보인다. 착용감
빅 사이즈지만 가벼워 오래 착용해도 부담이 적다. 푹신한 헤어밴드와 귀를 폭 감싸는 이어패드 덕에 압박감이나 이물감도 거의 없다. 이어패드와 헤어밴드 사이 관절이 접히고 돌아가 휴대하기도 좋다.

사운드
외부소음을 막는 액티브 노이즈 가드 기능이 훌륭하다.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 시 외부소음을 99퍼센트 차단한다. 넓은 사운드 스테이지와 풍부한 음장감, 중저음에 약간 치우쳤지만, 전반적으로 모든 영역대를 골고루 해석해 들려준다. 클럽, 영화, 강연 설정이 가능한 이퀄라이저는 음질차이가 분명해 상황에 따라 최적의 소리를 즐길 수 있다.

사용편의성
블루투스 4.2 NFC 기술을 넣어 배터리 효율성이 좋다. 한 번 충전으로 22시간(블루투스) 연속 재생이 가능하다. 오른쪽 이어패드의 무광플라스틱을 터치해 모든 기능을 쉽게 쓸 수 있다. 손가락을 아래위로 쓸어 볼륨조절을, 좌우로 밀어 앞뒤 재생목록을 고를 수 있다. 터치 두 번으로 헤드폰을 쓴 채 대화도 가능하다.

총평
크기에 비해 가볍고 사운드도 흡족하다. 모든 장르의 음악을 훌륭하게 소화하지만, 클럽모드에서 즐기는 EDM이나 베이스 탄탄한 음악에 특히 잘 어울린다. 외부소음차단기술도 뛰어나 온전히 음악만 집중해 즐길 수 있다. 이어패드를 돌려 전원을 켜고 끄는 덕에 배터리관리도 효율적이다.

이병진


Airpods Apple

처음 만나는 완벽한 무선의 세계

디자인
기존 이어팟에서 선만 없앤 모양새다. 가격은 약 일곱 배나 올랐지만, 디자인 변화가 거의 없어 다소 아쉽다. 그러나 이어폰 위 작은 구멍 하나도 허투루 자리하는 것이 없다. 세 개의 크고 작은 구멍은 착용 여부를 파악하고, 제스처를 인식하는 등 다양한 기능이 숨어있다. 손바닥보다 작은 크기의 케이스는 무게도 가벼워 휴대성이 좋고, 뚜껑 부분을 자석으로 처리해 열고 닫기 편하다. 착용감
기존 제품이 잘 맞았던 이들이라면 착용에 큰 불편은 없다. 무게는 가벼운 편. 그러나 귓 속에서는 묵직하게 자리해 만원 전철 안이나 조깅 등 움직임이 격한 상황에서도 끄떡없다. 마치 귀와 한 몸처럼 자리해 옷을 입을 때나 머리를 넘길 때에도 전혀 불편함이 없다.

사운드
깊고 선명한 음질이 특징. 모든 음역대에서 고른 음색을 구현한다. 오픈형 이어폰으로 외부소음을 완벽하게 차단하지는 않지만, 볼륨 조절성능이 뛰어나 지하철 등 소음이 큰 곳에서 음악을 듣는데 큰 문제는 없다.

사용편의성
전원을 따로 켤 필요 없이 케이스를 열면 자동으로 연결된다. 이어폰 옆부분을 손으로 톡톡 쳐주면 자동으로 시리를 활성화하는데, 음성명령으로 통화는 물론 볼륨조절, 음악재생, 길찾기까지 다양한 메뉴를 경험할 수 있다. 그러나 네이버뮤직 등 앱을 사용해 음악을 재생하면 시리로는 볼륨 외에는 다른 메뉴를 조정할 수 없는 점은 아쉽다.

총평
무난한 음질은 물론 모션가속계센서를 이용해 한 쪽 이어폰을 빼면 음악이 자동으로 멈추고 다시 이어폰을 끼면 재생되는 등 소소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또한 동시에 여러 애플기기에 간편하게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시리를 활성화해 말로 조작하는 새로운 경험은 에어팟의 백미! 게다가 이어폰을 케이스에 보관하면 저절로 충전도 되니, 베터리 사용에 대한 부담도 적다.

안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