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카로운 영국산 맹수, 재규어 XF & F-페이스

재규어가 XF와 F-페이스를 앞세워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둘의 외모는 다르지만 목표는 하나. 치열한 밀림에서 왕좌에 오르는 것.

중형세단과 SUV 분야는, 자동차메이커라면 모른 척 지나칠 수 없는 거대한 시장. 특별한 고객들의 입맛을 위해 전통적으로 니치모델에 집중해왔던 재규어도, 더 이상 제자리에 머물러 있을 수만은 없었다. 영국적인 감성 가득한 고급 대형세단과 고성능 스포츠카로 명성을 쌓아 올린 재규어가, XE부터 XJ까지 이어지는 세단라인업을 완성한 데 이어 재규어 최초의 SUV F-페이스를 선보인 이유이기도 하다. 브랜드 정체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좀더 현실적인 방향으로 뱃머리를 튼 재규어는, 혁신에 혁신을 거듭하며 강력한 경쟁자들이 득실거리는 무대에 뛰어드는 과감한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그 최신 결과물 XF와 F-페이스가 우아한 자태를 뽐내며 나타났다.

12

전통을 중요시하는 영국적 특성은, 재규어에도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재규어는 전통적 가치에만 안주하지 않고, 미래의 아름다움을 구현하기 위해 공을 들였다. 여느 브랜드와 확연히 다르게 우아함과 날렵함을 조화롭게 버무린 재규어의 최신 디자인이 바로 그 증거. 천재 디자이너라 평가 받는 재규어 디자인총괄 이안 칼럼의 지휘 아래 과감한 시도가 끝없이 이어졌고, 이 혜택을 입은 재규어 모델들은 저마다 우아하고 감각적인 실루엣을 자랑하기에 바쁘다.

13

XF와 F-페이스 또한 한눈에 봐도 재규어임을 쉽게 알아챌 수 있다. XE부터 XJ에 걸친 세단라인업, F-페이스와 순수 전기 크로스오버 컨셉트카 I-페이스까지 재규어 모든 모델에 걸쳐 패밀리룩을 입힌 덕분. 물 흐르듯 유려하고 매끄러운 선이 차체를 감싸며 연출하는 분위기는, 재규어의 전통적인 차체비율과 어우러져 우아한 동시에 역동적인 실루엣으로 거듭났다. 선과 면뿐만 아니라, 범퍼 주름 등 세밀한 부분 하나하나에도 디자이너의 정성이 깃들어 있다.

17

XF와 F-페이스 모두 스포츠카 F-타입의 테일램프를 고스란히 이어받아, 두 눈 부릅뜬 J-블레이드 헤드램프와 멋진 화합을 이룬다. 우아하게 다듬었다고 해서, 외모에만 공들인 건 아니다. 매끈한 비율로 빚어낸 조각 같은 차체는 공기저항을 줄여(XF 0.26Cd, F-페이스 0.34Cd) 주행성능에 연료효율성까지 잡았다. 이를 위해 눈에 보이지 않는 차 바닥에까지 디퓨저를 달아 공기흐름을 매만졌다.

18

재규어만의 디자인 감성은 깔끔하게 균형 잡힌 레이아웃의 인테리어에서도 물씬 피어오른다. 앞좌석을 둥글게 감싼 랩어라운드 방식은 요트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 낮게 부풀어 오른 대시보드 아래로, 영국 장인정신에 입각해 명품 반열에 다다른 감성자극 소재들과 미래지향적 기술을 결합하기 위해 신경 쓴 흔적들이 역력하다. 얼핏 봐도 고급스러운 실내 구석구석을 손으로 어루만지면 가죽과 메탈, 실용적인 내장재들의 이상적인 조화를 느낀다.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메이커 메리디안의 사운드시스템은, 가수와 악기가 내는 소리를 명료하게 전달해 듣는 내내 귀를 즐겁게 만든다.

16

15

우리가 주목할 건 최신기술들. 플래그십 세단 XJ부터 재규어 라인업에 들어가기 시작한 인컨트롤 터치프로 인포테인먼트시스템은, 터치 반응속도와 직관성을 높여 길쭉한 10.2인치 터치스크린에 담은 기술. 빼어난 반응성과 함께, 픽셀 수를 높여 최첨단시대에 걸맞은 또렷한 화면을 선사한다. 수입차 최초로 SK텔레콤과 손 맞춰 개발한 T맵 어플리케이션을 스마트폰에 설치해 연결, 만인이 애용하는 T맵을 마음껏 사용할 수도 있다. 몇몇 브랜드가 국내 실정에 맞게 자체 내비게이션을 개발하고 있지만, 여전히 불편한 게 사실. 모니터 가득 지도를 띄워봤자 써먹지 않는 이상, 그림 속 꿀떡이나 마찬가지. 이와 달리 재규어는, 좀더 합리적으로 오너의 만족감을 높이는 방법을 정확히 짚어냈다.

14

독일 프리미엄 3사의 동급모델들과 열띤 경쟁을 펼치는 XF는, 2세대로 거듭나며 머리와 다리공간을 늘려 뒷좌석 탑승자의 편안한 여정을 배려했다. 재규어 최초의 SUV, F-페이스는 또 어떤가? XE와 XF의 중간 크기지만 보다 넉넉한 수납공간과 여유로운 뒷좌석에 더해, 508~1천598리터에 이르는 적재공간을 품었다.

115

세단보다 더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대응할 수 있는 SUV의 기능성을, 재규어가 자랑하는 퍼포먼스와 아우른 존재가 바로 F-페이스다. 낮고 넓은 자세로 달릴 준비를 마친 외모를 봤을 때, 녀석의 달리기실력을 짐작할 수 있었다. 우리 앞에 서있는 가장 덩치 큰 재규어는, 300마력과 71.4kgm를 내는 3.0리터 V6 디젤엔진을 가슴에 품고 으르렁거렸다. 최신기술력과 알루미늄으로 빚어 180마력, 43.9kgm를 내는 2.0리터 인제니움 디젤엔진의 존재감도 무시할 수 없었다. 우리야 수퍼차저를 더한 재규어 특유의 고성능 가솔린엔진을 원했지만, 시장의 요구는 효율성까지 두루 챙긴 디젤엔진에 힘을 더했다. 실린더 수를 막론하고, 재규어의 디젤엔진은 늘 힘이 넘쳤다. 들끓는 힘을 관리하는 건 ZF 8단 자동변속기의 몫이었고, 에코모드부터 스포츠모드까지 넘나들며 달리기를 부추겼다.

114

재규어가 추구하는 달리기의 즐거움은, 매끈하게 뻗은 고속도로가 아니라 좌우로 정신 없이 휘감기는 산길에서 드러났다. 욕심 많게도, 경량화와 강성, 핸들링과 승차감 모두 챙기기 위해 섀시 대부분을 알루미늄으로 만드는 재규어의 고집 덕분이다. 같은 플랫폼에서 태어난 XF와 F-페이스는, 앞 더블위시본, 뒤 멀티링크 서스펜션 구조도 똑같이 챙겼다. 다른 점이라면 뒷바퀴만 굴리는 XF에 비해, F-페이스는 상황에 따라 앞바퀴에도 90퍼센트까지 힘을 몰아준다는 것. 또한, 차체 움직임을 초당 100회, 스티어링 휠 조작을 초당 500회까지 분석하는 어댑티브 다이내믹스 시스템으로 핸들링을 더 완벽히 돕는다는 것. XF가 코너 안쪽으로 자꾸만 앞머리를 비틀어 넣으며 손발을 자극할 때, F-페이스는 탈 SUV급 몸놀림을 보여주었다. XF와 F-페이스를 번갈아 타는 동안, 생생한 감각을 전해주는 스포츠세단의 느낌이 온몸을 휘감았다. 우아한 디자인에 감춰두었던 본능이 깨어나오자 입에서는 감탄사만 연달아 나올 뿐. 갑자기 마주친 그늘 속 눈길에 옆좌석 선배의 경고가 들렸다. 하지만 눈길이 대수랴. 형제브랜드 랜드로버의 노하우를 담은 전지형 프로그레스 컨트롤을 켰다. 미끄러운 길에서도 당황하거나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배려한 재규어 최신기술 중 하나로, 출력과 접지력을 제어해 시속 3.6~30km 속도로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모든 메이커가 심혈을 쏟아부어 만든 중형세단과 SUV는, 메이커의 흥망성쇠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시장. 재규어는, 그들의 전통과 원칙에 혁신적인 기술력을 더했고, 고객들이 원하는 지점을 정확히 짚어내 맛깔스러운 라인업을 구축했다. XF와 F-페이스가 바로 그 결과물이자, 미래로 도약하는 재규어의 키 포인트다. 우리는 그저, 시대 흐름을 주도하는 재규어의 안장에 올라타 즐기면 될 뿐이다.

116

117


Landrover Discovery Sport
숨길 수 없는 랜드로버 DNA

19

비관론자들은 랜드로버를 두고 비아냥거렸다. 그들은 매끈해진 랜드로버 디자인에 딴지를 걸었고, 모노코크 차체를 두고 랜드로버의 정체성을 의심했다. 물론 그들 말이 모두 틀린 건 아니다. 랜드로버는 각진 디자인과 프레임 보디로 험로를 넘나드는 SUV로 유명한 메이커. 어쩌면 랜드로버의 드높은 명성이 그들을 아쉽게 만들었을지도 모른다. 사실 나도 그랬다. 랜드로버 하면 당연히 레인지로버였고, 적어도 디스커버리는 돼야 진정한 랜드로버 혈통으로 인정할 수 있었다. 하지만 디스커버리 스포츠를 만나면서 쓸데없는 편견을 갈아치워야 했다.

110

디스커버리 스포츠 역시 그 어떤 SUV보다 유능했다. 모노코크 차체에 작은 엔진을 품었지만, 유행에 민감했다. 감각적인 외모에 ‘블랙팩 에디션’으로 멋을 더했다. 듬직한 차체는 20인치 휠을 달아 더욱 남성적으로 변했고,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을 비롯해 심지어 레터링조차 나르비크 블랙(Narvik Black) 컬러로 깔끔하게 통일했다.

112

또한 부쩍 성숙한 인테리어도 돋보인다. 질 좋은 가죽이 선사하는 향과 촉감이 소비자 취향을 저격한다. 그렇다고 굳이 멋을 부리거나 끼를 부리지도 않았다. 단순한 구조와 버튼 배치가 누구나 쉽게 이 차를 통제할 수 있게 한다. 센터페시아 상단에는 10.2인치 터치스크린으로 조작하는 인컨트롤 터치프로가 눈에 띈다. 빠른 반응속도와 똑똑한 터치감은 우리가 쓰는 스마트폰과 다를 게 없었다. 뒷좌석은 실용성이 우선이다. 바퀴 위치를 최대한 바깥으로 배치해 넓은 무릎공간을 마련했고, 시트는 최대 160밀리미터까지 앞뒤로 조절할 수 있다. 덕분에 멋대로 짐을 올려놓든, 성인 셋이 나란히 앉든 쾌적한 공간이 펼쳐진다.

111

도로를 나서면서 인제니움 엔진이 활기를 띠었다.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43.9kg·m는 도심을 누비기에 충분하다. 페달을 조금만 밟아도 토크가 풍성하게 차오른다. 굳이 가속 명령을 다그칠 필요도, 기어를 바꿀 필요도 없이 그저 매끄러운 순항을 즐기면 그만이다.

한편, 유순한 디스커버리 스포츠가 본색을 드러낸 건 오프로드 현장이었다. 마냥 부드러운 줄만 알았던 차가 험로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싸늘하게 얼어버린 잡초밭에서 한참을 뒹굴더니, 제멋대로 솟아있는 자갈 위에선 뒤뚱거리며 묘기까지 부린다. 물론 전지형 프로그레스 컨트롤(All Terrain Progress Control)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한바탕 씨름을 하고도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결코 지치지 않았다. 서울에서 얌전히 달리다가도 진흙탕을 만나면 발 벗고 도전을 주저하지 않는 행동파 SUV였다. 터프한 오프로드 성능은 랜드로버 팬들을 다시금 돌아보게 한다. 비록 그들의 두뇌 깊숙이 박혀있는 랜드로버보다 작고 부드러울지 몰라도, 시대에 걸맞은 진화가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변화를 경계할 필요는 없다.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여전히 진한 랜드로버 DNA를 품고 있다.

113

김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