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역동적으로 꾸민 2017 투싼 선보여

현대자동차가 ‘익스트림 에디션’을 추가한 2017년형 투싼을 출시했다.

2

현대차에 따르면 새 투싼은 소비자 선택폭을 넓히기 위해 기존 2.0리터 디젤 모델에 다크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듀얼 트윈팁 머플러, 리어 스키드, 버건디 컬러 가죽 시트, 블랙 헤드라이닝, 알로이 페달 등을 갖추어 역동적인 디자인으로 꾸민 ‘익스트림 에디션’을 준비했다. 단순히 보이는 곳만 역동적으로 만든 것은 아니다. 19인치 타이어를 신고, 대용량 디스크 브레이크를 장착한 것을 물론, 서스펜션과 스티어링 재조정으로 승차감과 조향성을 개선한 점도 특징이다.

편의 및 안전장비도 꼼꼼. 국내 동급 SUV로는 처음으로 주행조향 보조시스템(LKAS),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이 들어갔고,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하이패스 시스템, 운전석 통풍시트, 8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 등도 마련했다. 여기에 세이프티 언락과 자동차 내 공기질 개선, 미세먼지 유입을 막는 고성능 에어컨 필터를 전 모델에 기본으로 챙겨놓았다.

1

익스트림 에디션의 등장으로 현대차는 투싼의 트림을 재조정하고, R엔진 주력트림인 모던의 가격을 내혔다. U2 1.7리터 디젤과 감마 1.6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에서는 스타일 패키지를 동일하게 만날 수 있다.

판매가격은 2.0리터 디젤 스타일 2천420만 원, 스마트 2천505만 원, 모던 2천680만 원, 익스트림 에디션 2천930만 원, 프리미엄 2천965만 원, 1.7리터 디젤 스타일 2천357만 원, 스마트 2천430만 원, 모던 2천575만 원, 프리미엄 2천865만 원, 1.6리터 가솔린 터보 스타일 2천250만원, 스마트 2천330만원, 모던 2천475만원, 프리미엄 2천765만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