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능이냐, 유지비냐, 경차 모닝의 고민

기아자동차가 경차 모닝에 터보 엔진과 LPG 엔진을 추가했다. 이로써 모닝은 가솔린 일반, 가솔린 터보, LPG라는 풀 엔진 라인업을 구축하게 되었다.

먼저 모닝 터보. 경차 최초로 T-GDI 엔진을 품었다. 가솔린 대비 32퍼센트 파워가 더 세진 100마력의 최고출력을 자랑한다. 최대토크는 80퍼센트 높은 17.5kg·m. TCI를 올렸던 구형 터보와 비교해서는 토크가 25퍼센트 증가했기 때문에, 다른 자동차를 추월하거나 언덕길을 오를 때 차에 힘이 더 붙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여기에 샤크핀 안테나를 달고, 새 외장색 뉴 팝 오렌지를 추가하는 한편, 아트 컬렉션을 기본화 했다. 자동변속기 기준 모닝 터보의 가격은 럭셔리 1천454만 원, 프레스티지는 1천544만 원이다.

1

누구나 구매할 수 있는 LPG차인 모닝 LPi는, 최고출력이 74마력으로 가솔린 모델들에 비해 떨어지지만 연료값이 싸다는 특성 덕분에 유지비 측면에서 유리하다. 최대토크는 9.6kg·m. 연비는 자동변속기 기준(13/14/15인치 타이어) 리터당 12.4킬로미터다.

모닝 LPi의 가격은 디럭스 1천215만 원, 럭셔리 1천385만 원. 모두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가격이다.

한편, 기아차는 튜닝 브랜드인 ‘튜온'(Tuon)을 모닝(밴, LPI 제외)까지 확대한다.

모닝에 들어갈 개성만점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는, 라디에이터 그릴, 루프스킨, 아웃사이드미러 커버에 색을 넣은‘TUON 칼라 패키지’(가솔린 기본차 전용), 아트컬렉션 전용 루프스킨(가솔린 아트컬렉션 전용), 블랙 사이드미러 커버, 블랙 리어스포일러, 풀블랙 루프스킨 등이 적용된 ‘TUON 블랙 패키지’(터보 모델 전용), 스마트폰 무선충전기 및 LED 램프류가 적용되는 ‘TUON 스마트 패키지'(공통)로 구성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