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맨을 꿈꾸는 자,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크고 높은 차를 싫어하는 나조차도 탐하고 싶도록 매력적인 SUV가 등장했다. 컴팩트한 차체에 화끈한 심장을 얹고 화살처럼 내달리는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이 내 마음을 빼앗아갔다.

13

15

고성능 AMG SUV의 가속페달을 부드럽게 쓰다듬는다. 주행모드는 기본인 컴포트. 타코미터 바늘이 1천500rpm 안에서 절도있게 뚝뚝 떨어지며 9단 자동기어박스가 톱니를 바꿔 문다. AMG는 대차게 몰수록 매력적인 법. 모드를 스포트로 바꾼다. 1천500에서 떨어지던 rpm이 2천 위에서 바뀌면서 반응이 더 적극적이다. 곧바로 가장 화끈한 스포트 플러스모드 돌입. 3천rpm 위에서 기어를 바꾸며 전투력 충만한 하드코어 SUV로 돌변한다. 최대한 단단하게 조인 서스펜션(두 단계로 조절 가능)은 차체를 차돌로 바꾼다. AMG 치고 아쉬웠던 배기사운드는 터프한 야수의 포효로 지축을 울린다. 저멀리 보이는 급격한 코너. 엔진을 레드존 근처까지 화끈하게 밀어붙이며 속도를 높인다. 몬스터는 자연스럽게 변속충격을 연출하며 질주감성을 자극한다.

순식간에 들어선 코너. 패들시프트를 딸깍거리며 수동으로 단수를 낮춘다. 매끈한 레브매칭으로 회전수를 보정하며 ‘퍼버버벅’ 축포를 뒤로 하고 코너의 정점을 밟는다. 고르게 나눠 쓰는 출력 덕에 껌처럼 아스팔트를 물고 늘어지며 잘도 달린다.

14

록투록(스티어링을 왼쪽에서 오른쪽 끝까지 돌렸을 때의 회전범위)이 겨우 2.2턴인 스티어링은 면도날처럼 날카롭다. 그러면서도 부드럽고 묵직한 감각으로 움직임을 완벽히 장악한다. 이들 특유의 고급스럽고 안락한 서스펜션을 최대한 팽팽하게 조인 하체는 노면을 끈덕지게 물고 늘어지며 잘도 달린다. 직선과 곡선을 가리지 않았다. 4매틱 시스템은 늘 넘치는 안정감으로 속도를 가지고 놀았다. 녀석은 SUV의 탈을 쓴 화끈한 스포츠카가 분명하다. 차체 높아 시야 넓고 운전 편한 SUV의 구조적 장점만 취해 만든.

탄탄한 근육질의 다부진 몸매, 화끈한 승부욕과 패기 넘치는 도전정신으로 자연스레 몸에 밴 우월함. 메르세데스-AMG는 그랬다. 컴팩트 SUV인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너무 과해서 때로 다루기 부담스러운 여느 고성능차들과는 좀 다르다. 고급스럽고 안락한 메르세데스 특유의 감각이 적절히 녹아있는 덕이다. 컴포트모드에서는 일반 GLC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러다가도 모드를 바꾸면 바로 터프한 AMG 혈통을 드러냈다.

16

광포한 출력을 제대로 다루기 위한 메르세데스-AMG의 디양한 방법 중 하나는 다이내믹 셀렉트시스템. 에코와 컴포트, 스포트, 스포트 플러스, 인디비주얼 다섯 가지 모드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모드에 따라 엔진과 기어박스, 배기시스템, 스티어링 특징이 바뀐다. 모드 이름처럼 성격을 다듬어 한 대의 차로 다섯 개 모델을 모는 맛을 냈다. 인디비주얼은 각각의 항목을 본인 취향에 맞춰 별도로 세팅해 조합할 수 있다. 단단한 하체 위에서 나긋하고 부드러운 스티어링의 다소 독특한 모드도 즐길 수 있다는 의미다.

3.0리터 V6 트윈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367마력, 최대토크 53.0kg·m의 만만찮은 성능을 보여준다. 9단 자동변속기와 호흡을 맞추며 0→시속 100km 가속은 4.9초. 녀석의 절대적 출력성능은 부족함이 없다. 오히려 차고 넘친다. 10년 전 대배기량 AMG가 보여주던 성능을 훌쩍 뛰어넘는다.

19

AMG 혈통답게 생김새도 다부지다. 커다란 다이아몬드 프런트 그릴에 크롬핀이 촘촘하다. 점박이처럼 도드라지는 크롬핀이, 나는 별로인데 다른 기자는 너무 마음에 든다고 했다. 이해는 어렵지만 취향은 존중한다. 디자인은 성향의 문제임을 다시 한 번 실감했다. 프런트 그릴을 가로지르는 한 줄 가로 바 끝에 걸린 AMG배지, 그릴 한가운데 커다란 세 꼭지 별 엠블럼, 앞범퍼 아래까지 꽉 채운 검정 라디에이터 그릴 등이 500미터 밖에서도 도드라지는 카리스마를 만든다. 휠하우스를 꽉 채운 21인치 AMG 5-트윈스포크 알로이 휠은 SUV지만 비교적 낮고 옹골진 자세로 다이내믹한 맛도 풍겼다. 윈도 테두리와 사이드미러를 검정으로 치장하고 둘로 나눠 디자인한 범퍼 양끝의 듀얼머플러가 AMG만의 패기와 열정을 과시했다.

18

두툼한 D컷 스포트 스티어링 휠과 AMG 전용 버킷시트, 스티치 선명한 가죽이 넘실대는 호화 인테리어는 AMG의 자존심이다. 기본모드인 컴포트로 다루면 온화하게 반응하고 조용하고 안락하게 움직인다. 하지만 배기음처럼 다른 부분들까지 AMG임을 애써 숨기지는 않는다. 날카로운 스티어링 반응이 두툼한 D컷 핸들로 전해진다. 승차감은 단단하지만, 동승자가 불쾌하거나 불편하지 않다. 부드러움을 포기하지 않는 선에서 가장 단단하고 묵직하게 다듬었다. 메르세데스는 고성능 SUV에도 이들 특유의 안락함을 잘 담아낸 셈이다.

17

늦은 밤, 화끈한 녀석과 함께 한적한 도로로 나섰다. 이미 익숙한 와인딩 도로. 컴포트에서 스포트 플러스로 모드를 바꾸자 그르렁거리며 화끈하게 화답하는 메르세데스-AMG GLC 43 4매틱. 팽팽하게 긴장한 스티어링과 끈적하게 도로를 물고 늘어지기 시작한 타이어, 강렬하게 움직이는 엔진회전수와 절도있게 반응하는 기어박스, 움직임과 상황에 따라 네 바퀴에 전해지는 공정한 출력 안배, 팽팽하게 날 선 상태에서 반응하는 스티어링, 속도가 오를수록 배어나는 손의 땀과 아드레날린.

12

아직 봄이라기엔 싸늘한 3월의 어느 밤, 한여름 뜨거운 맛에 취해 한참을 달렸다. 탐나는 SUV와의 밤은 왜 그리도 짧은지….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