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성공, 초슬림 게이밍 노트북 등장이요!

예전부터 게이밍 노트북은 ‘무게가 무겁고 두꺼워 집 안에 모셔놓고 사용해야 한다’는 이미지가 강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카페 등 야외에서도 노트북으로 게임하는 사람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을 것 같다. 에이서  ‘프레데터 트리톤 700’은 1.89센티미터 두께의 초슬림 게이밍 노트북. 판매 중인 게이밍 노트북 가운데 가장 얇은 제품으로, 무게도 2.6킬로그램으로 가벼워 휴대하기 좋다.

1

프레데터 트리톤 700은 에이서가 개발한 에어로블레이드 3D 메탈팬을 탑재했는데, 공기 흐름을 이전보다 최대 35퍼센트 늘려 노트북 부피가 줄었다. 또 기존 노트북과 달리 키보드 위쪽에 터치패드를 넣었다. 터치패드는 코닝의 고릴라 글래스라는 투명 재질이어서, 이를 통해 노트북 내부의 에어로블레이드 3D 메탈팬과 5개의 히트 파이프를 볼 수 있다.

인텔 7세대 코어 프로세서와 최신 엔비디아 지포스 10 시리즈 그래픽카드를 조합했다. 32GB의 DDR4 메모리와 2개의 SSD를 더해 데스크톱 PC를 능가하는 성능이 강점이다. 엔비디아 지싱크가 탑재된 15.6인치 IPS FHD 디스플레이와 에이서의 트루하모니(TrueHarmony™)는 최상의 화질과 사운드를 제공, 게임 몰입도를 높인다. 킬러 더블샷 프로(Killer DoubleShot Pro)과 썬더볼트 3(Thunderbolt™ 3) 등은 최고의 네트워크환경을 만들며, 2개의 USB 3.0포트와 USB 2.0포트, HDMI 2.0포트 등을 지원해 멀티 디스플레이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또한 빠르고 정확한 반응이 특징인 기계식 키보드를 지원한다.

국내 출시계획은 미정이며, 오는 8월 북미 지역에서 출시되는 가격은 2천9백99달러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에이서 홈페이지(www.acer.com/nextatace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