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의 유전자, BMW M760Li

럭셔리하고 파워풀한 7시리즈의 최고급 버전. 12기통은 마치 우주선이 나는 것처럼 빠르면서도 요란 떨지 않았다. 그래서 M7이 아니다.

12기통 엔진을 얹는다는 건 브랜드 철학과 자부심이다. 물론, 수퍼카와 울트라 럭셔리 브랜드에게는 또 다른 이야기일 수도 있다. 다양한 라인업을 선보이는 브랜드 중 12기통 엔진으로 재미 보는 곳이 있을까? 차라리 다른 엔진에 투자하는 게 수익 면에서는 좋을 수 있다. 또한, 세계적으로 규제하고 있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에도 12기통 엔진이 좋을 리 없다. 하지만, 그들의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보여주기 위해서는 12기통만큼 증명하기 좋은 예도 없다.

국내에 12기통 엔진이 한 대 더 추가됐다. BMW M760Li가 그 주인공. M760Li의 탄생부터 짚고 넘어가자. 이전에도 12기통 엔진을 올린 7시리즈는 있었다. 하지만, 날로 늘어나는 고객 요구에 좀더 스포티한 7시리즈가 필요했다.

메르세데스-벤츠(AMG)는 S-클래스 단일 모델에 올라간 엔진과 보디 타입을 합하면 쌍용자동차 전체 모델보다 많다. 6기통, 8기통, 12기통, 하이브리드 엔진과 세단, 쿠페, 컨버터블까지. 경쟁모델이라고 그렇게 빵빵 외치건만, 7시리즈는 그에 비하면 단출한 라인업이었다. M7이 나온다는 루머가 돌았지만, M760Li로 등장했다. M디비전에서 손봤지만, 진정한 M은 아니라는 소리다. 혹시 모른다. M7이 갑자기 등장할지도.

13

M760Li는 대형 공기흡입구와 에이프런 립, C필러에 박힌 ‘V12’, 펜더에 붙은 ‘M’, 듀얼 트윈 머플러가 성능을 암시한다. 12기통의 엔진사운드? 흠…, 딱히 표현하기 힘들다. 자주 접하는 엔진이 아니라 어색할 수 있다. 흔히 8기통을 야수의 포효라고 표현하는데, 12기통은 끝이 보이지 않는 동굴 깊숙한 곳에서 들려오는, 실제 존재하지 않는 영물이 내는 소리 같다. 낮은 음색이지만 웅장함을 곁들인 그런 소리.

한없이 부드러운 움직임이다. 8단 기어는 묵묵히 시프트업을 진행하며 따분할 정도로 편안함을 추구한다. 아스팔트 상황이 좋지 않아도 운전자를 편하게 대한다. 또한, 최고급 버전에 어울리게 오디오시스템도 환상적이다. 신나는 음악에 맞춰 암레스트에 팔을 걸치고 검지로 리듬을 타며 기어레버 상단을 두드린다. 볼륨을 올리고 싶다면 손목 각도만 올려, 어린시절 잠자리 잡듯 손가락을 빙빙 돌려주면 소리가 커진다. 그런데, 정확도가 좀 떨어진다. 남들 보여주기에는 좋지만, 막상 혼자 타고 다니면 사용할 일은 많지 않겠다. 차라리 볼륨 버튼을 잡고 돌릴 때, 정확히 원하는 만큼 소리를 줄이고 키울 수 있다.

14

스포츠모드로 바꾸면 계기반 형태가 붉게 바뀌면서 본격적인 달리기 상태로 들어간다. 그런데, 가속 느낌이 참으로 희한하다. 분당회전수가 올라도 배기사운드가 요란해지지 않는다. 낮게 깔리던 사운드 볼륨이 조금 오르는 정도. 그에 반해 속도계는 속사포 랩처럼 빠르게 올라간다. 참고로, 0→시속 100km가속은 3.7초. 이는 ‘M’의 그 어떤 모델보다 빠른 성능이다. 패들시프트를 이용해 재미난 운전을 해보려 했지만, 타이밍 맞추기가 어렵다. 힘이 워낙 좋기에 손가락이 그 속도를 쫓아가지 못한다. 알아서 기어를 바꿔 물게 내버려 두는 게 좋다.

고속 안정성은 최고의 7시리즈답다. 앞유리에 비춰지는 HUD를 봐야지만, 제한속도를 훌쩍 넘겼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큰 덩치에 어울리지 않게 민첩한 움직임이다. 네 바퀴 조향시스템(인테그럴 액티브 스티어링) 덕분인데, 뒷바퀴를 틀어 차체를 부드럽고 빠르게 회전시킨다. 시내에서(저속)는 앞바퀴와 반대로 방향을 틀어 유턴할 때 매우 유용하다. 후진기어를 한번 더 넣고 회전을 하느냐 그대로 진행하느냐는 큰 차이다. 반대로 고속에서는 앞바퀴와 같은 방향으로 움직여 역동적이고, 안전한 움직임을 보여준다.

12

날렵했던 움직임은 속도가 오를수록 코너에서 언더스티어 현상을 보인다. 그렇다고 그게 문제가 될 수는 없다. 성능보다 럭셔리를 택한 M760Li이기 때문이다. BMW M디비전 총괄은 “이 세그먼트는 보수적이기 때문에 과격한 다이내믹함을 추구하는 고객은 극소수다”라고 말한 바 있다. M7이 되지 못한 결정적 이유다. 바꿔 말하면 실력은 충분하지만, 소수만을 위한 차보다 좀더 많은 이를 만족시킬 차로 만들었다는 소리다.

고성능과 럭셔리, 두 가지 모두를 아우르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프리미엄 브랜드라면 끝없이 도전해야 하는 과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S-클래스 페이스리프트로 또 한번 도약을 꿈꾸며 챔피언 타이틀 굳히기에 들어갔다. 두 브랜드 모두 최고의 자동차를 만들지만, 유독 플래그십에서는 BMW가 많이 밀리고 있다. 라인업이 많다고 무조건 좋은 건 아니지만, 현재 테스트 중인 M8이 어떤 실력을 보여줄지 기대되는 이유다. 힘내시게 BMW.

15

LOVE  M보다 빠른 가속성능과 x드라이브의 만남
HATE  가속성능만 빼면 그냥 7시리즈와 다를 게 없다
VERDICT  12기통의 풍요로움을 선물 받은 7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