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줍게 모습 드러낸 현대차 비밀병기 ‘코나’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소형 SUV 코나의 출시일정을 다음달 13일로 확정하고, 외관 디자인 컨셉트를 공개했다.

코나의 디자인 컨셉트는 ‘로우 앤드 와이드 스탠스’(Low & Wide Stance). 단순히 조형적인 아름다움만 추구한 것이 아니라 구조적 안정과 전방 시야 등 실용성까지 고려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 디자인 컨셉트는 주행 및 충돌 안전성이 강화된 차세대 소형 SUV 플랫폼으로부터 탄생한 것으로, 세련미와 안정미를 동시에 갖춘 비율이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1

소형 SUV에 걸맞는 최적화된 차 높이도 특징. 만약 전고가 높으면 고속 주행 시나, 대형차가 옆을 지날 때 주행 안정성이 떨어지고, 너무 낮을 경우에는 SUV의 장점이 사라지기 때문에 어떤 위치가 최적인지를 끊임없이 모니터링 했다.

한편, 코나에는 국산 SUV 중에서 최초로 ‘컴바이너’(combiner) 형태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도 들어간다. 컴바이너 HUD는 이미 푸조 등에서 선보인, 대시보드 위에 별도 유리창이 돌출돼 주행정보를 표시하는 것으로, 코나는 길안내와 속도 정보 뿐만 아니라 최첨단 주행안전 신기술 작동정보도 제공하는 등 디스플레이 표시 정보량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