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과 예술의 ‘공존’

링컨코리아가 서울 도산사거리에 위치한 선인모터스 신사 전시장에서 ‘2017 링컨 리 이매진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8월 3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전시는 설치 미술 작가 겸 디자이너인 장성 작가의 작품으로 꾸며진다.

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는 전통에서 새로움을 창조하는 혁신적 인물들과 그들의 비전을 후원하는 링컨 브랜드의 글로벌 프로젝트로, 한국에서는 지난 2013년 링컨 MKZ를 출시를 기념해 ‘전통에서 창조하는 새로움(Creating New out of Old)’을 주제로 권오상 작가, 에브리웨어, 그리고 한성필 작가와 첫번째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두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2017 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는 링컨 컨티넨탈의 브랜드 철학과 메세지를 색다른 방식으로 전달하는 것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번 테마는 ‘공존(共存)’.

1

<공존(共存)>은 인간이 경험하게 되는 ‘아름다움’에 대한 해석을 담은 작품으로 링컨 컨티넨탈의 상반되지만 공존 가능한 초월적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특히, 작품에서는 컨티넨탈이 담아낸 ‘전통과 미래’, ‘아름다움과 강인함’, ‘힘과 품위’ 그리고 ‘심미성과 성능’ 등 서로 다른 가치들의 조화와 아름다움을 확인할 수 있다.

장 성 작가는 “링컨 컨티넨탈은 우아함과 세심함을 갖췄으면서도 거스를 수 없는 웅장함과 품위가 공존하 차량이라고 생각한다. 상반된 가치들이 공존하면서 만들어낸 컨티넨탈의 예술적 내러티브가 작품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과 교감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2

노선희 링컨코리아 홍보부문 총괄 상무는 “현재 예술계에서 혁신적인 작품으로 의미있는 행보를 보이는 장 성 작가와 함께 링컨 컨티넨탈의 의미를 새롭게 풀어내는 작업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많은 분들이 다양한 문화예술적 접점을 가진 컨티넨탈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링컨코리아는 7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선인모터스 신사전시장 2층 링컨존에서 1차 전시를 진행하며, 전시장을 방문하여 누구나 자유롭게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또한 8월 11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삼청동 공근혜 갤러리에서  2차 전시를 진행한다.  2017 링컨 리이매진 프로젝트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링컨코리아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lincolnko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