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이 센치해 질 때 진~하게 맥주!

솔직히 명절이 모두에게 다 좋은 건 아니다. 특히 ‘직업’이란 타이틀이 준비되지 않은 취준생이나 ‘애인’이란 타이틀이 간절한 노총각, 노처녀(라고 부르는 것도 미안하다. 당신은 그대로도 충분히 아름답다)에게 명절은 어쩌면 ‘백히 망적인 날(오 이행시 대박)’일지도. 결혼이라는 머나먼 미래계획부터 애인과 회사의 유무, 심지어 소개팅 플로우까지 듣고 답해야 하는 이 명절… 넘나 싫은 것.

떳떳하지 못한 스스로에 대한 자책감에 이유 없이 주눅 들고 힘이 드는 그 기분. 이대로도 좋은 데 말이다. 지금 이순간 200% 공감하고 있는 당신을 위해, 그냥 훌훌 털어버리고 맥주 한잔하길 권한다. 그래서 추천하는 맥주, 당신의 기분을 가장 가까이서 이해하고 위로해줄 맥주 ‘하이네켄 다크’다.

지금 이 순간 가장 잘 어울리는 맥주, 그래 맥주 한잔 털고 가자.
당신의 기분을 닮은 다크 라거 맥주, 하이네켄 다크로 말이다.  


하이네켄 다크, 오늘은 기분이 딱 너로구나.

하이네켄 다크는 하이네켄 맥주의 주원료 몰트를 100% 원재료로 사용했다. 단 기존 로스팅 방법과 비율을 달리해 다크 라거 맥주로서 새롭게 탄생했다.

하이네켄의 시그니쳐 컬러 그린을 벗어나 다크라거에 걸맞은 브라운으로 무게감을 느끼게 한다. 흑맥주 특유의 캐러멜 향은 기본, 고소한 맥아로 끝맛이 달달하다. 마치 초콜릿에 라거맥주 한 모금을 머금은 느낌.

기존 흑맥주는 바디감이 무겁고 풍미가 강해 함께 즐길 안주를 고르는 게 어려웠다. 그런데 하이네켄 다크는 흑맥주의 풍미를 그대로 느끼되 라거의 산뜻함이 오래가서 담백하다. 편의점 과자는 물론이고 샐러드나 견과류에도 궁합이 잘 맞는다. 개성 있는 라거 맥주를 찾는다면 라거의 청량함과 흑맥주의 바디감이 더해져 깊고 부드러운 다크 라거 맥주를 즐길 수 있을 것.

다크하고 풍미 깊~은 맥주를 한 모금 두 모금 마시고 있을 당신, 내년 명절에 마시는 하이네켄 다크는 더욱 맛있고 고소한 맥주이길! 힘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