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솔린 엔진을 얹은 QM6는 성공 할까?

크게 놀랍지도 않았고, 실망감도 없었다. 늘 그랬던 것처럼, 르노삼성이 누구에게나 무난하고 편안하며 실용적인 가솔린 SUV를 내놓았다

QM6 운전석에 앉으니, 문득 자우림의 대표곡인 ‘일탈’의 한 구절이 떠오른다. “매일 똑같이 굴러가는 하루, 지루해 난 하품이나 해”(이 차가 지루해서 떠오른 곡은 ‘절대’ 아니다). 1997년 발표된 이 곡은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많은 이들의 헛헛한 마음을 위로하며 사랑받고 있다. 특별할 것 없이 자신의 감정을 담담하게 고백하는 이 가사처럼 QM6 가솔린 역시 특별함보다는 담백하고 실용적인 기능을 내세우며 꾸준히 사랑받는 SUV로서 자리매김을 시도 중이다.

외관 디자인은 앞서 선보인 디젤 모델과 맥락이 같다. 형제인 SM6를 마치 아래위로 늘여놓은 듯 익숙한 얼굴이다. 헤드램프 윗부분부터 프런트 범퍼 아래쪽까지 깊게 이어지는 ‘ㄷ’자 형태의 LED 헤드램프는 자칫 밋밋할 뻔한 외관에 ‘잘생김’ 지수를 바짝 끌어올렸다. 또한, LED 안개등을 적용했고, 범퍼 하단에 있던 크롬 라인을 정리해 더욱 단정해진 모습이다. 인테리어 또한 큰 변화는 없다. 8.7″ 터치스크린을 중심으로 한 직관적인 버튼 배열과 수평으로 여러 겹 겹쳐놓은 듯 레이어를 강조한 대시보드는 단정하고 심플한 분위기다. 크게 흠잡을 곳이 없기 때문일까? 기어 레버 뒤쪽으로 자리한 크루즈컨트롤 버튼의 위치와 각도가 조절되지 않는 뒷좌석 시트는 옥에 티처럼 아쉬움을 남긴다.

한옥에서 발표회를 연 이유가 있다. QM6 가솔린은 느긋하고 우아하게 몰아야 한다

본격적인 시승이 시작됐다. 오늘의 코스는 송도 경원재를 떠나 영종도 일대를 돌아 운전자를 교대해 다시 돌아오는 왕복 약 130km 구간. 시내 주행 위주로 짠 코스는 긴 직선 구간과 도심 구간, 인천대교 등 가속 성능과 승차감을 시험해보기 좋았다. 엔진은 2.0ℓ 가솔린 엔진과 CVT를 조합해 최고출력 144마력, 최대토크 20.4kg·m를 낸다. 오랜만에 타보는 가솔린 SUV의 고요한 실내가 어색하기만 했다. 신호 정차 시 ‘덜덜’거리는 떨림, 창문을 열면 라디오 음악 소리가 묻히는 소음같이 ‘SUV 하면’ 통상적으로 떠오르는 단점은 온데간데없었다. 이런 부분 때문에 조용한 세단을 고집했던 이들이라면, 다시 한번 SUV를 고려해볼 만큼 QM6의 정숙성은 뛰어난 편이다. 특히, 이번 모델은 밀도를 올리고, 더욱 두께를 두껍게 업그레이드한 흡음재와 차음재를 사용해 실내로 유입되는 소음을 최소화한 점이 특징이다.

기자는 평균 70km/h의 속도로 시승을 진행했다. 처음에는 연비왕을 선발한다는 말에 50km/h 이하로 주행을 시도했다. 그러나 이내 슬금슬금 속도를 올리다가 결국, 평소처럼 자연스럽게 운전해보기로 했다. 출력은 부족함이 없었다. CVT 특성에 맞게 살살 달래주며 느긋하게 속도를 올리니 매끄럽게 잘 달려나간다. QM6에 올라간 변속기는 일본 자트코사의 CVT로, 일반 변속기처럼 기어를 바꾸듯 rpm 바늘이 오르내린다. 힘차게 가속할 때는 변속하는 듯한 느낌도 제법 든다. 속도를 높여 달려보고 싶은 마음에 가속페달을 끝까지 밟았다. 초반 가속 성능은 그럭저럭 무난했다. 하지만, 어느 정도 속도가 오른 후부터는 힘겨워 보였다. 또한, 갑작스럽게 차선을 변경하고 추월해야 하는 상황에서 태코미터 바늘이 올라가는 것만큼 속도와 힘을 느끼기는 어려웠다. 그러나 부드러운 승차감은 칭찬할 만하다. 울퉁불퉁한 노면은 물론 과속방지턱을 넘을 때도 충격이 적었다. 연비는 9.8km/ℓ로 편안하게 시승을 즐긴 것치고는 나쁘지 않다.

이 외에도, 디젤 모델보다 290만 원 더 저렴한 가격, 크기가 작은 현대 투싼이나 기아 스포티지 등을 마음속에 품고 있던 소비자에게는 비슷한 가격대에 중형 SUV를 고민해볼 기회를 주는 것도 QM6 가솔린 모델의 무시 못할 강점이다. 종착지인 경원재에 내려, 고즈넉한 한옥을 배경으로 주차된 QM6를 바라보았다. 한옥이 주는 차분한 감성과 QM6의 단정한 외관, 정숙한 승차감 그리고 편안한 느낌이 잘 어우러져 보였다. 시승 전, 르노삼성이 말한 ‘정숙성, 경제적인 연비, 편안한 주행 감각’ 세 가지 개발 방향이 떠올랐다. QM6는 선생님이 내준 숙제를 묵묵히 해낸 모범생처럼, 완벽하게 과제를 수행해냈다. 비록 그 숙제가 특별히 어렵고, 난이도 있는 문제들은 아니었지만.

LOVE  세단만큼 고요하고 편안한 승차감
HATE  다소 답답한 고속 주행
VERDICT  정숙하고 편안한 패밀리 SUV를 원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