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작은 소니 RX0의 3가지 특징

요즘 디지털카메라(디카)는 하이엔드가 대세다. 지난 5년간 국내 컴팩트 디카 시장이 91%나 줄어든 반면 하이엔드 디카는 89% 늘었다. 스마트폰의 영향으로 컴팩트 디카의 수요가 고스란히 하이엔드로 이동한 것. 하이엔드 디카 시장에서는 소니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미지 센서 기술을 바탕으로 컴팩트한 크기의 RX100, 광각부터 망원까지 아우르는 RX10, 초소형 풀프레임 RX1을 선보이며 5년 연속 1위를 달리고 있다.

소니가 이번에 새로운 컨셉의 디카를 선보였다. 이름하여 RX0. 겉모습만 보면 여지없이 액션캠이다. 하지만 소니는 디카로 접근하고 있다. 작고 가벼운 외관에 사진과 영상을 모두 아우르고 전문가까지 만족시킬 수 있는 기능을 담아 활용도를 높였다는 게 소니의 설명이다.

IMG_4112IMG_4114

소니 RX0의 특징은 크게 3가지로 볼 수 있다. 일단 작다. 크기는 59×40.5×29.8mm, 무게는 110g이다. 그러면서도 1530만 화소를 지원하는 1.0인치 엑스모어 RS CMOS 센서와 비온즈X 프로세서를 넣었다. 렌즈는 자이즈 테사 T* 24mm F4 광각. 저조도 환경에서 우수한 화질을 구현하고 중앙에서 모서리까지 왜곡 없는 선예도를 보여준다.

두 번째 특징은 내구성이다. 듀랄루민보다 경도를 높인 초고듀랄루민으로 만들었다. 덕분에 2m 높이에서 떨어트려도, 200kgf의 하중으로 짓눌러도 거뜬하다. 따로 하우징을 붙이지 않아도 수심 10m까지 들어간다. 비가 오거나 수중, 모래나 먼지가 날리는 환경에서 부담 없이 찍을 수 있는 것. 기존 액션캠 못지 않은 내구성이다. 이제 사람만 신경 쓰면 된다.

IMG_4133

세 번째 특징은 다양한 부가 기능이다. 여러 대를 연결해 동시에 제어한다. 고가의 장비와 전문가 없이도 불릿타임(Bullet Time), 타임 슬라이스(Time Slice) 등 화려한 특수 효과를 연출할 수 있는 것. 동조기 FA-WRC1M을 이용하면 최대 15대, 플레이메모리즈 앱으로는 5대까지 제어한다.

IMG_4119IMG_4122

이외에도 왜곡 방지 셔터를 통한 최대 1/3만2000초 셔터 속도, 동체 추적 초당 16연사, 960fps 수퍼슬로우 모션, 4k 영상 촬영, 수동모드에서 초점을 정확히 맞추는 MF어시스트 및 피킹, 피사체와의 거리에 최적화된 초점을 설정하는 프리셋 포커스 등 고급 기능을 담았다.

RX0는 오는 11월 3일부터 판매하며 가격은 99만9000원. 액션캠으로 접근하면 비싼 편이지만 전문가급 부가 기능을 이렇게 작은 크기에 담아낸 것을 보면 오히려 싸게 느껴진다.

1인치 센서임에도
고사양 디카 못지 않은 빵빵한 기능, 인정
그런데 새로운 컨셉이라니…아무리 봐도 액션캠인데

IMG_4131IMG_4127

소니는 RX10M4도 함께 소개했다. 전작처럼 F2.4-4 조리개 밝기를 지닌 24-600mm 초망원 자이즈 바리오 조나 T* 렌즈를 적용했다. 600mm 초망원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유지하는 장점도 살렸다.

IMG_4136

이번엔 속도도 높였다. DRAM 적층형 센서에 위상차 AF를 추가해 0.03초 AF 속도를 구현한 것. 이미지 영역 중 65%를 커버하는 315개 위상차 AF포인트와 동체 추적 24연사(연속 249매)를 적용해 빠르게 나는 새의 날개와 스포츠 현장의 생생함을 포착한다. 4k 촬영, 40배 수퍼 슬로모션, 무소음/무진동 촬영, 손떨림 보정, 방진, 방습, 터치 인터페이스도 빼놓지 않았다. RX10M4는 오는 24일부터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219만9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