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M이 평범하다면? M4 컨버터블 컴페티션!

강력한 M의 심장과 컨버터블 루프를 갖춘 탐욕스러운 BMW. M 배지 뒤에 붙은 컴페티션 패키지는 더 강력한 출력을 약속한다

고성능 BMW를 가려내는 일은 어렵지 않았다. 숫자 앞에 붙은 ‘M’ 배지가 최고 성능을 의미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부터 더 꼼꼼하게 살펴봐야 한다. M4에 맛깔나는 양념과 출력을 더한 M4 컴페티션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BMW M4가 가족 수를 늘렸다. 기본이 되는 코어 모델을 기준으로 출력을 살짝 끌어올린 컴페티션 패키지, 카본파이버로 무장한 CS 그리고 트랙에서 가장 화끈하게 달리는 GTS 순이다. 이 중 우리가 만난 M카는 BMW M4 컨버터블 컴페티션 패키지(이하 M4 컴페티션)다.

이 사진만으로 기존 M4와 다른 점을 찾기 힘들다

이 사진만으로 기존 M4와 다른 점을 찾기 힘들다

M4 컴페티션의 새 얼굴을 알아보려면 더욱 꼼꼼한 눈썰미가 필요했다. 얼핏 봐서는 이전 모델과 큰 차이를 알아차리기 힘들 정도로 혁신적인 변화는 없다. 그래도 여전히 카리스마를 풍기는 M카의 이목구비를 두루 갖췄고 고성능 모델이 풍기는 아우라는 시선을 끌기에 모자람이 없다.

우선, 육각형 형태의 어댑티브 풀 LED 헤드램프가 소소한 변화의 시작이다. 예리하게 다듬은 데이타임 라이트가 룸미러에 비친 M4 컴페티션의 존재감을 치켜세운다. 공격적인 범퍼 디자인은 여전하다. 바람을 한껏 들이켤 수 있도록 벌어진 흡입구와 블랙 컬러로 통일한 키드니 그릴은 더욱 강렬한 분위기를 풍긴다. 한편, BMW가 M4 컴페티션을 위해 남겨둔 힌트는 바로 블랙 크롬 트림이다. 어두운 블랙 컬러로 은은하게 빛나는 크롬 트림을 키드니 그릴과 펜더 가니시 그리고 트렁크에 붙어 있는 M4 레터링에 활용했다.

뭔가 꽉 막힌 소리는 근본적으로 수술이 필요하다

뭔가 꽉 막힌 소리는 근본적으로 수술이 필요하다

M4 컴페티션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특권

M4 컴페티션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특권

뒷모습은 고성능 M카의 자세를 연출하는 풍만한 뒤태가 이어진다. 테일램프 역시 세련된 LED로 바꿔 달고 M카의 전통적인 쿼드 머플러와 카본파이버 리어 디퓨저로 멋을 부렸다. 물론 이런 소소한 변화조차 반기는 사람들이 있겠지만, 사실 컴페티션을 위한 뚜렷한 변화는 오직 20″ 스타 스포크 휠뿐이다. M4 컴페티션 전용 휠이기 때문에 다른 BMW에선 발견할 수 없는 특권인 셈. 인테리어는 M 배지를 달고 있는 경량 시트와 더블 스티치를 변화로 꼽을 수 있다. 우리는 애초에 기대를 버리기로 했다. 그래도 운전을 부추기고 기본에 충실한 콕핏임에는 틀림없으니, 차라리 M4 컴페티션의 특별한 변화는 달리면서 찾아보기로 했다.

여기 19마력 추가요! 엄청 빠른 M4가 더 빨라진다

여기 19마력 추가요! 엄청 빠른 M4가 더 빨라진다

M4 컴페티션의 가장 큰 특징은 늘어난 엔진 파워다. M4 컴페티션은 기본형 M4보다 19마력을 더해 최고출력 450마력을 달성했다. 수치만 보면 마치 커피에 설탕 반 스푼을 넣은 수준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달릴 땐 농밀해진 파워를 온전히 느낄 수 있다. 파워는 차고 넘친다. 언제 어디서나, 심지어 고속을 돌파하는 와중에도 또 치고 나간다. 펄떡이는 rpm 바늘은 레드존 근처에서 노닐다가 패들 시프트를 건드리면 바늘이 툭툭 떨어진다. 그때마다 쿼드 머플러에서 울려 퍼지는 총성이 고막을 간지럽히며 근육질 시트가 내 몸을 와락 끌어안는다. 터보 엔진은 조금 부담스럽기까지 하다. 마치 약이 바짝 오른 말벌처럼 언제든 덤벼들 기세였다.

굽이치는 도로에선 스포츠 플러스 모드를 선택했다. 트랜스미션 속도를 가장 빠르게 설정, 서스펜션은 스스로 긴장을 멈추지 않았다. 어댑티브 M 서스펜션은 설정에 따라 변화가 뚜렷하다. 스포츠 플러스에서 끈질기게 노면을 움켜잡는 뚝심이 돋보였고 철저히 이성적으로 움직였다. 그럼에도 이상적인 승차감으로 보답했다. 트랙에서 날뛰는 M4 GTS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은 채, 로드카로서 갖춰야 할 최소한의 예의를 갖춘 셈이다. 게다가 루프가 열리는 M4 컴페티션은 빠른 속도에서도 쾌적한 실내를 약속했고 추운 겨울에도 따뜻한 오픈 에어링을 만끽할 수 있도록 목 뒤에서 따뜻한 바람이 나와 몸을 데워준다. 물론, M4 쿠페처럼 굳건한 차체 강성을 기대할 수 없다. 루프가 없는 차체는 복잡한 코너를 파고들 때마다 한계를 드러낸다. 이는 M4 컴페티션이 지향하는 목표가 여전히 4인승 컨버터블에 머무르고 있음을 의미한다. 다만, 뜨겁게 돌아가는 엔진과 정교한 서스펜션 그리고 M카에 걸맞은 감성적인 요소가 새로운 M4 컴페티션을 정의한다. 한 가지 확실한 건, 우리나라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화끈한 4인승 컨버터블이라는 점이다.

LOVE  도저히 말릴 수 없는 가속력
HATE  여전히 우악스러운 배기 사운드
VERDICT  성능+감성+성능 한 스푼 더

김장원  사진 김범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