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옷 갈아입히기

친구들과 커피숍에서 신나게 수다를 떨다보니 어느새 집에 들어갈 시간이다. 무심결에 테이블에 놓여있는 휴대폰을 챙겨 주머니에 넣었는데 친구가 자기 휴대폰이라며 정색을 한다. 맞다, 우린 같은 휴대폰을 쓰고 있었다. 구분한답시고 최신 유행하는 케이스를 사다 끼웠는데 그것마저 같았다. 낭패다. 뭔가 다른 게 필요한 시점이다. 


브랜드에 살고 브랜드에 죽는다

명품 브랜드들은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유난히 너그럽다. 애플에서 새로운 제품이 출시될 때마다 명품 브랜드들도 저마다 케이스들을 쏟아내고 있으니 말이다. 디자인을 중요시 해서일까. 명품 브랜드들이 손을 대는 스마트 기기 케이스는 애플 제품 외엔 블랙베리 정도 뿐이다. 웬만한 명품 브랜드 사이트에선 아이폰/아이패드 케이스를 쉽게 만날 수 있다. 

 

 

001.jpg
[루이비통 아이폰/아이패드 케이스] 

루이비통 특유의 모노그램과 다미에 아주르 캔버스를 이용한 케이스들이다. 특출난 것은 없지만 브랜드의 위치만큼 안정적이고 오래도록 질리지 않아 믿음직스럽다. 내부는 초극세사로 덧대 휴대폰을 보호할 수 있는데다 넣고 빼기도 쉽다. 아이폰 케이스는 37만7천원, 아이패드 케이스는 57만5천원. 

 

002.jpg
[에르메스 아이폰/아이패드 케이스]

에르메스다. 이토록 우아한 케이스라니. 송치가죽에 10가지 컬러를 입혔다. 슬립형태로 넣고 빼기만 가능한 스타일인 ‘스위프트’는 아이폰, 아이패드용이 있고 거치가 가능한 케이스인 ‘스테이션’은 아이패드 전용이다. 스위프트는 120만원(아이폰 케이스 83만8천8백원), 스테이션은 158만원. 

 

003.jpg
[돌체 앤 가바나 아이패드 케이스] 

앞서 소개한 브랜드에 비해 무게감이 덜하고 발랄한 브랜드여서 인지 케이스 역시 그렇다. ‘내가 바로 그 명품 브랜드요’하는 식으로 로고 프린트를 나열하는 형식은 버렸다. 블랙 앤 화이트를 레이스, 레오파드, 별 무늬에 녹여 각각 다른 이미지를 내뿜는다. 50만원대.

 

아날로그적 감성을 사랑해 

아무리 스마트가 판치는 시대라지만 아날로그가 가진 특유의 감성을 떠나기는 쉽지 않다. 차갑고 날카로운 느낌의 스마트 기기를 금세 따뜻하게 감싸줄 케이스를 소개한다. 

004.jpg
[미니엇 아이폰/아이패드 케이스] 

디지털 기기에 아날로그 감성을 더하고 싶다면 이만한 게 없다. 나무결이 제대로 살아있는 진짜 나무로 된 케이스. 메이드 인 네덜란드로 일일이 수작업해 오로지 애플을 위한 케이스를 만들어내는 액세서리 브랜드다. 주문하면 한달쯤은 기다릴 각오를 해야 한다. 특히 아이패드의 스마트 패드를 닮은 Miniot Cover MK2가 돋보인다. 나무로 된 독까지 세트로 하면 20만원 정도. 

005.jpg
[버버리 아이패드 케이스] 

 

이것이 진정 버버리던가. 진부한 버버리의 체크를 버리고 심플하고 중후함을 뽐내는 아이패드 케이스다. 한땀한땀 손으로 직접 바느질 한 윗부분의 마감 처리는 노트를 형상화한 듯 하다. 책장을 넘기듯 부드럽게 가죽을 넘겨 아이패드를 보관한다. 100% 송치 가죽으로 가격은 95만원. 

006.jpg
[프라이탁 아이폰/아이패드 케이스]

트럭 덮개를 재활용해 만든 것으로 유명한 스위스 가방 브랜드 프라이탁. 그들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카테고리에 ‘iBag’이라는 탭이 있다. 애플의 제품을 넣을 수 있는 가방이며 슬리브들을 모아둔 것. ‘오래된 것’에 담긴 매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아이폰 슬리브는 8만8천원, 아이패드 슬리브는 16만7천원. 

 

너무 반짝반짝 눈이 부셔 

굳이 입 아프게 비싼 거라고 말하지 않아도 된다. 귀금속들로 된 케이스는 작고 반짝이는 것을 좋아하는 여자들이 눈독 들일만 하다. 

 

007.jpg
[미안사이 아이폰 케이스] 

집에 금이 남아도는 사람들은 이런 케이스가 어떨까. 14K 금이다. 그게 전부. 금으로 된 심플한 이 케이스는 액세서리 스튜디오인 Miansai에서 주문제작하고 있는 1만달러, 그러니까1200만원짜리 케이스다. 비싼만큼 케이스마다 고유넘버와 함께 이름이 새겨진다. 그렇다고 잃어버린 케이스가 돌아올 리는 만무하지만. 

 

008.jpg
[애니모드 갤럭시 케이스]

삼성의 공식 액세서리 제조사 애니모드 역시 고급화로 눈을 돌렸다. 스와로브스키와 함께 갤럭시 시리즈들의 케이스를 내놓았는데 색색깔의 크리스탈이 각기 다른 그림을 보여준다. 주문제작으로 이니셜을 넣을 수 있는 것은 물론 디자인의 이미지도 직접 고를 수 있다. 가격은 30~40만원대. 

 

갖고 싶어도 가질 수 없는…

‘한정판’이 꼭 손에 넣고 싶은 이유는 희소성 때문이다. 아래에 소개할 케이스들은 판매용이 아님에도 꾸준히 언급되고 있는 제품들이다. 

009.jpg
[디베튠 아이폰 케이스] 

문페이즈로 유명한 명품 시계 브랜드 디베튠에서도 아이폰 케이스가 나왔다. 2011 바젤 월드에서 첫 선보인 이 케이스는 총 12가지 버전으로 출시됐다. 후면에 디베튠의 시계가 달려있어 그 가격은 억 소리가 난다. 휴대폰에 시계 기능이 이미 있는데 또 무슨 시계가 필요냐고 묻는 사람은 글쎄… 그럼 시계를 왜 차냐고 되묻고 싶다. 

 

010.jpg
[스노우피크 아이폰 케이스] 

이것은 스노우피크 사장의 필요로 인해 내 것으로 또는 선물용으로 만들어 낸 티타늄으로 된 케이스였다. 점차 소비자들 눈에 띄게 되면서 판매를 원하는 목소리가 커져 조만간 홈페이지를 통해 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홈페이지에 소개된 가격은 15만원 정도. 

문득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는 말이 떠오르기도 한다. 하지만 이제는 전자기기도 엄연히 액세서리 대열에 올라섰다. 몇 백만원짜리 시계나 가방은 덥석 사면서 여기에 인색할 필요는 없지 않을까.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