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디아3를 데스크탑으로 하니?

누구 보다 빨리 게임의 끝을 보고 싶다면  눈여겨 볼 만한 제품이 나왔다. MSI코리아가 게이밍 노트북 신모델 4종을 내놓았다. 17.3형의 MSI GT70-i7 라이징(Rising), MSI GE70-i7 이지스(Aegis)와 15.6형의 MSI GT60-i7 익스트림(Extreme), MSI GE60-i7 샤크(Shark)가 바로 그것이다.

신제품 4종은 i7과 엔비디아 지포스를 기반의 1920*1080의 풀HD LED백라이트 스크린을 장착했다. 그리고 성능과 냉각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기술인 MSI의 TDE GPU 퍼포먼스 부스트(Turbo Drive Engine GPU Performance Boost)와 쿨러 부스트(Cooler Boost)를 갖췄다. 또한 GT 시리즈 제품은 SSD의 수퍼레이드 구성을 통해 초당 900MB/s  이상의 빠른 프로그램 구동이 가능하다.

이번에 출시한 4종은 모두 ‘THX 테크놀로지’를 기본으로 지원하며 스틸시리즈의 키보드를 탑재했다. 특히 GT 시리즈에는 다인오디오(Dynaudio)의 라우드 스피커 시스템을 장착했다. 게이밍 랜 부스트(Gaming LAN Boost) 기능을 갖춘 모델은 게임의 데이터 트래픽을 우선 순위로 설정해줘 보다 원활한 게임 진행을 돕는다.

MSI코리아의 신형 게이밍 노트북 4종의 가격은 100만원~180만원대.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