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오나, 눈이오나, 황사가 오나.

값비싼 IT 기기를 땅이나 물 속에 빠트리는 것은 상상만으로도 아찔한 일이다. 손에 쥔 물건을 자주 놓치는 덤벙남, 혹은 덤벙녀를 위한 희소식 한 가지. 
 
삼성전자에서 이런 걱정을 말끔히 덜어줄 튼튼한 캠코더를 출시했다. 가로 60mm, 세로112mm, 두께20mm 초소형 사이즈로 스마트폰처럼 한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다.
 
‘HMX-W350‘은 조리개 F2.2렌즈와 550만 화소급 BSI CMOS센서, 2.3인치 Clear LCD를 장착했다. 방진, 방습 기능을 기본으로 갖췄고 특수코팅된 렌즈로 편리하고 김서림 없는 수중촬영이 가능하다. 5m물 속에서 최대 한 시간 동안 버틸 수 있고 2m 높이에서 떨어져도 충격을 흡수할 정도로 튼튼하다. 자동차로 치면 어디든지 갈 수 있는 SUV다. 
 
HMX-W350의 색상은 노란색, 가격은24만 9천원.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