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 입은 남자

지난겨울, 프라하에서 만난 한 남자를 기억한다. 눈빛이 마주치자 ‘안녕’하며 여유 있게 머금던 미소와 깔끔하게 차려입은 클래식 코트. 외국 드라마에서 보았을 법한 멋진 모습이었다. 금방 지나쳤을 뿐이지만 꼭 겨울이 되면 그 남자의 모습이 오래도록 떠오른다. 목폴라 위에 블랙 코트를 멋스럽게 차려입은, 이름도 나이도 국적도 알지 못하는, 프라하의 그때 그 남자가 잊혀지지 않는다.

아마도 코트를 입은 그에게서
설렘을 느꼈던 모양이다

남자에게 코트란 그런 존재다. 갖추었을 뿐인데 정중한 신사의 모습을 상상하게 하고 코트 속 은은하고 묵직한 향이 나는 것만 같아 설렌다. 프레스티지 남성복 반하트 디 알바자가 남자를 위한 코트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 슈트,코트-반하트 디 알바자 / 시계-다니엘 웰링턴

차분한 분위기를 좋아하는 남성이라면 톤 다운된 더블 코트를 주목하자. 차콜 컬러에 헤링본 패턴으로 멋스럽게 꾸민 더블 코트는 차분한 무게감을 더한다. 페턴 슈트를 이너로 착용하고 가죽 스트랩 시계를 함께 매치해보자. 클래식하고 도시적인 그 남자는 바로 당신이다.

▲ 코트,니트,데님 팬츠 -반하트 디 알바자 / 스티커즈-클립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하고 싶다면 반하트 디 알바자 싱글 코트가 정답. 무릎까지 오는 기장에 하운드 투스 체크 패턴을 더한 싱글 코트는 캐주얼한 남성미를 강조한다. 블랙 터틀넥이나 화이트 스니커즈와 같은 무난한 아이템과 함께 연출한다면 편안하면서도 센스있는 스타일의 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