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렸다, BMW의 스쿠터

BMW의 바이크를 타려면 어쩐지 경찰이 되어야 할 것만 같았다. 

BMW 자동차와는 다르게 엄격해 보이기까지 하는 BMW 모토라드에서 이번엔 600~650cc의 ‘맥시 스쿠터’를 국내에 첫 선보였다. BMW 모토라드는 ‘오토바이 = 폭주족’이라는 인식이 강한 우리나라에 계속 해서 올바른 모터사이클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것이다. 

새롭게 선보인 BMW C 600 Sport와 C 650 GT는 도시형 스쿠터답게 복잡한 도시에서 공간의 자유를 느낄 수 있는데다 자연을 생각해 탄소배출량도 줄였다. 주행 성능과 안정성은 물론 디자인과 수납공간 등도 제대로 챙겼다. 

BMW 모토라드가 개발한 배기량 647cc 직렬 2기통 엔진을 탑재한 두 모델은 7,500rpm에서 최대출력 60마력, 6,000rpm에서 최대토크 6.73kg.m의 힘을 발휘한다. 엔진의 힘이 무단변속기(CVT)로 전달돼 엔진의 회전 수를 최적으로 유지하는데 이것이 배기가스 배출을 최소화하는 원리다. 

bmw03 copy.jpg

<지난 12일 열린 론칭 행사에는 BMW그룹코리아 김효준 대표와 한스 크리스찬 베텔스 부사장, 그리고 BMW C 650 GT의 1호 고객인 배우 김민준이 자리를 빛냈다. 왼쪽부터 한스 크리스찬 베텔스 부사장, 배우 김민준, 김효준 대표>

이번 맥시 스쿠터는 운전자는 물론 동승자의 안전까지 생각한 것이 분명하다. 서스펜션은 차체의 중앙을 관통하는 관 모양의 강철 프레임을 중심으로 차체의 비틀림을 최소화하고 주조합금으로 이루어진 베어링을 장착해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 차체 앞부분에는 2개의 로터 디스크 브레이크, 뒷부분에는 단일 디스크 브레이크로 구성해 제동시스템이 넉넉하게 자리했고 ABS 시스템도 기본으로 들어있다. 뒷좌석에 달린 플렉스케이스는 무려 60L로 풀 페이스 헬멧이 2개 들어갈 정도로 넉넉하다. 옵션을 조금 더 추가하면 동승자 시트에도 열선이 깔린다. 

비슷해 보이는 두 모델의 차이는 크기에 있다. C 650 GT가 C 600 Sport보다 크기는 조금 더 크고 시트 높이는 낮다. C 600 Sport는 발 지지대와 좌석, 핸들바가 인체공학적 삼각 비율을 보여주는 반면, C 650 GT는 핸들바를 높이고 등받이 각도를 조절할 수 있어 승차감이 좋다. 

우리나라에는 250대가 들어올 예정인데 벌써 사전계약만 400대라고 하니 BMW모토라드의 판매 목표인 1천만대는 금방 넘을 것으로 보여진다. 

아래는 두 모델의 상세 제원표다. 

bmw04 copy.jpg

<왼쪽 C 600 Sport, 오른쪽 C 650 GT>

 

     C 600 Sport     

       C 650 GT       

 가격 

 1,590만원

1,650만원 

엔진

수랭식 직렬 2기통 DOHC 엔진

배기량

647cc

최고출력

60마력 / 7,500rpm 

최대토크

6.7kg.m / 6,000rpm

     안전 최고속도     

175km/h 

제로백

7.1초

7.5초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