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 내기 좋은 날

기쁜 소식이다. 해가 조금씩 길어지더니 포근한 날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선택의 여지 없이 매일 함께해야만 했던 ‘패딩’과는 이제 작별할 시간. 멋 내기 좋은 날이 다가오고 있다는 뜻이다.

마냥 춥진 않지만 애매~하게
따뜻한 요즘
그렇다면
어떤 아우터를 선택해야 할까?

▲ UNALLOYED 체크 트러커 재킷

호텔 ‘벨보이’ 컨셉으로 어널로이드가 새롭게 선보인 2018 S/S 컬렉션. 터치감이 부드럽고 빽빽하게 짜인 트윌 소재가 인상적이다. 세미오버사이즈로 제작해 편안하고 캐주얼한 인상을 준다. 뒷면 넥라인에 고리 모양 체크로 포인트를 준 디테일마저 감각적. 흰색 셔츠나 무지 맨투맨을 이너웨어로 매치해보는 건 어떨까. 재킷 본연의 체크 무드가 돋보이는 스타일링이 될 것. 아직 얇은 두께가 부담스럽다면 가벼운 패딩 조끼와 레이어링을 해도 좋다. 비주얼과 보온성이 조화를 이룬 착한 아이템이 된다.

▲ F.ILLUMINATE 플리시 코치 재킷

아직은 추운 감이 있다고? 그렇다면 필루미네이트의 플리스 재킷에 주목해보자. 제품 안감에 양털 원단을 적용해 특별한 레이어링을 하지 않아도 따뜻하다. 디자인도 놓치지 않았다. 브랜드 로고를 새긴 실버 단추를 사용하고 제품 왼쪽 앞과 뒤 중앙에 자수를 넣어 섬세하게 신경썼다. 또한 더블니들 스티치 공법을 사용해 내구성까지 우수하다는 점. 스타일링은 더더욱 어렵지 않다. 파란 청바지가 지겹다면 블랙 진을 매치해볼 것. 아우터 색감과 톤온톤을 이뤄 남성스러운 매력이 한층 돋보인다.

▲ ANDERSSONBELL 카이로 스터디드 스웨이드 재킷

미니멀한 디자인과 이국적인 스터드 장식이 조화를 이루는 오리지널 소가죽 스웨이드 재킷. 고급스러운 다크 브라운 컬러가 차별화된 분위기를 낸다. 흔하지 않은 아웃 포켓 디자인으로 주머니를 가슴과 절개 라인에 달아 심플하다. 빈티지한 매력과 시크한 분위기를 동시에 갖춘 매력적인 아이템. 도회적인 이미지의 남성을 꿈꾸고 있다면 연한 그레이 슬랙스와 함께 연출해 볼 것. 세련된 도시 남자의 정석이다.

▲ HALENINE 지퍼 디테일 카프스킨 레더 재킷

이태리 송아지 가죽으로 제작한 알렌느의 레더 재킷. 보이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이 착용해 이슈가 되기도 했던 제품으로 지퍼 디테일을 강조한 점이 특징이다. 적당한 추위는 막아 주되 기본 비주얼까지 챙길 수 있는 패션 아이템으로, 올 블랙 패션에 자주 활용할 수 있는 무난한 재킷이다. 또한 트레이닝 팬츠, 슬랙스 등 TPO에 상관없이 어떤 착장에도 잘 어울린다는 점. 애매한 요즘, 자주 입기에 좋은 기본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최수련

아날로그와 디지털 사이, 어디쯤.
sueryun@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