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카메라, 갤럭시 S9

EDM에 맞춰 춤을 추던 인면조의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삼성전자가 저 멀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새로운 소식을 전했다. 이미 알고 있는 대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9과 S9+ 이야기다.

001

삼성전자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시대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한다. 말이나 글보다는 사진과 동영상, 이모지 등 비주얼로 메시지와 감정을 공유하는 시대에 최적화했다고. 그래서 이번엔 카메라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다. 사실 이미 어디서 본 듯한 기능들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완성도 있게 구현한 것이 장점이랄까. 물론 삼성전자의 기술력이야 의심할 필요가 없지.

갤럭시 S9 발표회를 보면서 인상 깊었던 특징을 추려 봤다.

002

일단 카메라. 초당 960프레임으로 촬영하는 슈퍼 슬로우 모션 기능을 추가했다.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를 적용해 0.2초의 움직임을 6초까지 늘인다. 특정 영역 안에서 피사체의 움직임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촬영하는 기능도 더했다.

003004

뒷면 카메라는 F1.5와 F2.4의 듀얼 조리개를 사용해 주변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조건으로 맞춘다. 두 개의 카메라로 동시에 촬영해 배경의 흐림 정도를 마음대로 조절하는 라이브 포커스 기능과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도 적용했다.

005

AR이모지도 주목할 만하다. 셀피 촬영으로 나와 꼭 닮은 아바타를 만든다. 이때 100개 이상의 특징점을 인식해 다양한 표정을 실시간으로 따라 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18개의 다양한 감정 표현을 스티커로 만들 수 있다. 메시지와 감성까지 전달할 수 있는 것. 단 헤어스타일과 색상, 안경, 의상은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다.

006

빅스비 비전도 업그레이드했다. 텍스트와 음식 등 각종 피사체를 카메라에 갖다 대면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 외국어도 실시간으로 번역해 준다.

007

스피커는 AKG 기술을 더해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한다. 돌비 애트모스도 지원한다.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볼 때 스피커에 둘러싸여 있는 듯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다.

이외에도 얼굴과 홍채를 모두 인식해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하는 인텔리전트 스캔, 스마트폰을 꽂으면 데스크톱PC로 활용하는 삼성 덱스, TV, 냉장고 등 다양한 IoT 기기를 제어하는 스마트싱스 등 다양한 기능을 담고 있다.

008

디스플레이는 이번에도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다. 단 전작보다 상하 베젤이 줄었고 상단에 홍채인식 센서를 숨겨 시각적인 방해 요소를 줄였다. 주변 환경에 따라 명암비를 최적으로 조절하는 기능을 담아 야외에서도 선명하게 감상할 수 있다.

009

내부에는 10나노 옥타코어 프로세서, 4/6GB 메모리, 64/128/256GB 저장공간을 담았다. 앞뒷면 카메라는 각각 800, 1200만 화소며 디스플레이는 S9이 5.8인치, S9+가 6.2인치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8.0 오레오. 컬러는 미드나잇 블랙, 타이타늄 그레이, 코랄 블루, 라일락 퍼플 4가지며 오는 3월 16일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여전히 잘 만든 갤럭시 S9
여전히 베스트 팔로워

한만혁

일상에 일상을 더해 이상을 이루는, 지극히 차가운 현실주의자. 제품을 보는 관점 역시.
mh@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