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고음질을 위한 헤드폰, 소니 1AM2

사실 고음질 오디오 시장에는 수많은 제조사가 활약하고 있다. 다만 우리에게는 생소한 곳이 많을 뿐. 그중에서 우리에게 친숙한 곳 중 하나가 소니다. 헤드폰과 이어폰, DAP(Digital Audio Player) 등 다양한 고음질 오디오 기기를 선보이며 고음질 오디오 시장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소니가 이번엔 4.4mm 표준 밸런스 연결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HRA(High Resolution Audio) 헤드폰 MDR-1AM2(이하 1AM2)를 내놨다. 지난 2014년 선보인 스테디셀러 MDR-1A를 4년 만에 리뉴얼한 것. 소니는 이 제품에 대해 “소니 사운드의 새로운 기준”이라고 설명한다. 이보다 더 자신감 넘치는 표현이 또 있을까.

소니는 1AM2를 통해 아티스트가 의도한 음악을 생생하고 정확하게 사용자의 귀에 전달하고자 했다. 섬세하고 깨끗한 고음 재생에 초점을 맞췄다고.

이를 위해 40mm HD 드라이버를 새로 개발했다. 고음역의 해상력과 풍부함을 높이는 알루미늄 코팅 액정 폴리머 진동판을 넣고 진동판 보호 그릴에 피보나치 패턴을 적용했다. MDR-Z1R에 적용했던 그 기술이다. 덕분에 고음역대의 왜곡을 줄이고 풍부한 고음역 사운드를 구현한다. 새롭게 설계한 하우징에는 중저음의 리듬을 정확하게 재현하는 비트 리스폰스 컨트롤 기술도 적용했다. 고음역부터 저음역까지 빠짐없이 신경 썼다.

최근 유선 오디오 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는 4.4mm 표준 밸런스 단자도 지원한다. 좌우 플러스, 마이너스 케이블을 분리하고 플러그를 5극으로 구성해 왜곡과 손실 없이 한층 더 완성도 높은 스테레오 사운드를 구현한다. 기존 3.5mm 단자보다 선명한 사운드를 구현한다는 말씀. 케이블은 3.5mm와 4.4mm 두 가지를 모두 제공한다. 둘 다 은도금 무산소동으로 만들었다.

크기와 무게를 줄인 하우징에 저탄성 폴리우레탄 폼으로 만든 이어패드, 귀 전체를 감싸는 엔폴딩 구조, 머리가 눌리는 현상을 방지하는 축 구조를 곁들여 오래 착용해도 편안하다. 무게는 183g. 이어컵은 좌우로 회전해 가방에 보관하기도 편하다.

1AM2의 재생 주파수는 3~10만Hz며 임피던스는 16Ω, 음압 레벨은 98dB/mW다. 컬러는 블랙과 실버 두 가지 중 선택할 수 있다. 오는 22일 출시 예정. 34만9000원. 고음질 음원을 구현하는 헤드폰치고는 저렴한 편이다.

선명하고 몰입감 높은 사운드를 구현하는 HRA 헤드폰
고음질의 깨끗함을 원한다면 추천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