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원의 카멘터리] 쉐보레의 꿈은 이루어질까?

위기를 모면한 한국GM, 이제 쉐보레의 꿈은 이루어질까?

[김장원의 카멘터리] 한국GM에도 봄날이 온 걸까? 길고 고통스러운 협상 끝에 노사 간 잠정 합의가 이루어졌다. 그야말로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노사 모두 양보한 결과였다. 하지만 정부지원과 신차 투입 등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도 많이 남았다. 배리 앵글 사장은 먼저 2개의 중요 모델을 신차로 배정한다고 밝혔다. 과연 그들이 꿈꾸는 신차, 한국GM의 구원투수로 나설 신차는 무엇일까?

쉐보레 2019 스파크

쉐보레 스파크가 북미시장에서 새로운 얼굴을 공개했다. 가장 큰 변화는 새로운 표정을 담은 이목구비. 헤드램프는 좀 더 날렵하게, 주간주행등은 길게 꺾어 앞범퍼에 달라붙었다. 라디에이터 그릴 역시 크롬 트림으로 강조하며 형태를 다듬었는데, 새로운 쉐보레의 패밀리 룩에 기인한다. 컬러 역시 다채롭다. 랩스베리, 캐리비안 블루 메탈릭, 패션 푸르트, 오렌지 버스트 메탈릭의 새로운 컬러를 선보이며 젊고 개성 있는 소비자에게 어필한다.
독특한 점은 새롭게 추가된 액티브(ACTIV) 트림이다. 스파크 액티브 트림은 최근 크로스오버 유행에 걸맞은 디자인 요소와 더불어 차고를 10mm 높였다. 10개의 에어백과 후방 카메라는 기본, 전방 추돌 경고 및 자동 제동 기능과 차선 이탈 경고 장치로 안전 장비도 두둑하게 챙겼다.

쉐보레 2019 크루즈

쉐보레 크루즈 역시 페이스리프트 모습을 공개했다. 헤드램프는 크게 변화가 없지만 범퍼 디자인을 간결하게 다듬고 라디에이터 그릴을 키워 보다 역동적인 모습이다. 그릴 디자인이 바뀌면서 쉐보레 엠블럼 위치도 수정했다. 상단 그릴 대신 화려한 크롬 테두리 위에서 쉐보레 보타이 엠블럼이 반짝인다.


엔진은 1.4ℓ 가솔린 터보 엔진과 1.6ℓ 디젤 엔진으로 두 가지. 파워트레인은 별다른 변화가 없지만 보행자 감지 및 제동 기능을 추가해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크루즈 세단과 함께 해치백 모델도 눈에 띈다. 해치백 특유의 젊고 경쾌한 스타일을 뽐내며 새로운 휠과 LED 테일램프가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가격이다. 더욱 합리적인 가격과 해치백 모델까지 가세한다면 기대해볼 만하지 않을까?

쉐보레 에퀴녹스

쉐보레 모델 중 가장 유력한 신차로 주목받은 차가 바로 에퀴녹스다. 쉐보레 에퀴녹스는 투싼과 스포티지와 경쟁하는 중형 SUV. 요즘 가장 뜨거운 SUV 시장에 뛰어드는 쉐보레의 구원 투수다. 에퀴녹스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경량화된 차체다. 쉐보레는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강성을 확보하고 동시에 무게를 10%나 줄였다. 덕분에 뛰어난 효율은 물론 훌륭한 주행 성능까지 확보했다.


엔진은 말리부와 같은 1.5ℓ, 2.0ℓ 가솔린 터보 엔진이 각각 170마력, 252마력을 자랑하며, 효율이 높은 1.6ℓ 디젤 엔진 모델도 있다. 또한 6단 자동변속기가 올라가며(2.0ℓ 터보 엔진은 9단 자동변속기와 조합), GKN 드라이브라인사의 AWD 시스템을 탑재해 4륜구동이 필요 없는 구간에서 마찰과 회전 관성을 줄이기 위해 구동 샤프트를 분리한다.


편의 장비 역시 풍부하다. 8″ 터치스크린, 서라운드 뷰 카메라, 연결성을 강조한 쉐보레 마이링크를 갖추고, 차선 유지 보조 장치, 전방 충돌 경고 및 제동 기능 등 첨단 안전 장비도 두루 갖춰 경쟁력을 높였다.

쉐보레 2019 카마로

‘가성비 끝판왕’, ‘합리적인 V8’로 많은 자동차 마니아를 설레게 했던 카마로도 새롭게 돌아왔다. 변화의 폭은 상당하다. 거대한 싱글 프레임을 연상케 하는 압도적인 그릴과 날렵한 헤드램프를 넣었으며, 쉐보레의 보타이 엠블럼도 블랙 컬러로 차별화를 두었다.


깡패 같았던 6.2ℓ V8 엔진도 사랑스럽지만, 2.0ℓ 터보 엔진도 주목할 만 하다.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토크 40.7kg.m를 발휘하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카마로 스타일을 즐기기에 모자람이 없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카마로 SS는 더욱 과감한 모습으로 변모했다. 더욱 확대된 그릴과 LED 주간주행등, 보닛에 올라간 에어 덕트는 카마로 SS의 특권이다.

쉐보레 2019 말리부

말리부는 스타일이 괜찮았다. 독특한 쉐보레 마스크에 볼륨감 있는 실루엣은 여전히 매력적이다. 하지만 말리부 역시 스타일 개선에 돌입했다. 새로운 말리부는 표정이 날카로워졌다. 헤드램프는 더 섬세하게, 그릴은 더 크게 늘리면서 뚜렷한 인상을 풍긴다. 휠과 테일램프 디자인도 변경됐다. 듀얼 머플러를 품은 리어 디퓨저와 뚜렷한 LED 테일램프가 역동적인 뒤태를 연출한다.


새로운 말리부의 큰 변화는 파워트레인이다. 기존의 1.5ℓ, 2.0ℓ 가솔린 터보 엔진을 개선하고, 1.5ℓ 엔진엔 CVT 변속기, 2.0ℓ 엔진엔 9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효율을 더욱 높였다. 에퀴녹스와 마찬가지로 8″ 터치스크린과 다양한 편의 장비를 제공하며, 캐딜락에서 볼 수 있었던 리어 비전 카메라도 눈에 띈다.

글 김장원

김장원

너무 진지할 필요 없어요. 쉽고 즐거운 자동차 이야기를 조명합니다.
bejangwon@carmagazi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