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현장을 위한 드론용 카메라, DJI XT2

DJI가 항공 열화상 카메라 젠뮤즈 XT2를 공개했다. 드론을 통한 영상 수색 구조 및 공공 안전 관리 시스템 강화에 기여하는 드론용 카메라다.

XT2는 FLIR의 고급 방사선 열화상 카메라와 4k 카메라를 결합해 드론 조종사가 육안으로 볼 수 없는 열 신호를 드론의 시야로 감지하고 분석한다. 한 번의 비행으로 데이터 수집부터 분석, 결과까지 도출할 수 있는 것 또한 장점. 작업 시간을 줄이고 상세한 데이터 수집과 상황 분석이 가능하다.

전용 앱 DJI파일럿에서 FLIR MSX 기능을 실행하면 카메라에 담긴 장면을 열화상 이미지로 실시간 합성해 보여준다. 사물의 정보까지 파악할 수 있을 정도로 또렷해 재난이 발생할 경우 피사체의 정보를 쉽게 파악하고 빠르게 조치할 수 있다.

온도 경보 기능도 담았다. 화면에 나오는 이미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대상의 온도가 특정한 값을 넘어서면 경보를 보낸다. 시설이나 기계의 고온 현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것.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부분도 정확하게 캐치할 수 있다. 단 온도 경보 기능은 인텔리전트 모드인 스포트라이트 로프와 히트트랙을 사용할 때만 가능하다.

고온이 발생하는 근원지를 자동으로 추적하는 열 감지 기능도 지원한다. XT2가 알아서 최고 온도 지점을 찾아낸다. 산불이 발생했을 경우 남아 있는 불씨를 자동으로 추적할 수 있다.

XT2는 견고한 디자인과 IP44 방진 방수 등급을 갖췄다. 열악한 환경에서도 안심하고 비행할 수 있는 것. 1200만 화소 카메라와 640×512, 336×256 열 센서 해상도를 지원하며 9, 13, 19, 25mm 렌즈를 제공한다. 산업용 드론인 매트리스 200 시리즈, 600 프로와 호환된다. 국내 출시 일정과 가격은 미정.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