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의 월드 스타! 볼보 XC60

활기를 되찾은 수입차 시장에서 숨 가쁘게 달리는 브랜드가 있다. 바로, 스웨디시 럭셔리를 앞세우는 볼보다. 볼보가 일으킨 돌풍의 중심에 XC60이 있다

최근 몇 년간 볼보의 성장세가 놀랍다. XC90을 시작으로 라인업을 재정비하면서, 더 이상 안전만 최우선으로 신경 쓰는 브랜드가 아니라는 걸 여실히 보여준 효과다. 요즘 볼보를 보면, 정말 탐스럽다. 예전의 인상이 밋밋하고 선명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볼보는 깔끔하고 잘 정제된 기계 덩어리 같다. 유행을 따르기보다는 튼튼하고 강인해 보였던 볼보, 화려함보다는 겸손함을 미덕으로 삼는 볼보가, 스타일 넘치는 도시적인 매력남으로 바뀐 것이다.

XC60에서는 XC90의 디자인이 한층 더 무르익었다. XC60의 디자이너로 이름을 알린 이정현. 그는 XC90의 디자인 흐름을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완전히 똑같아 보이지 않기 위해 집중했다고 얘기했다. 그가 신경 쓴 건 더욱 날렵한 비율. XC90의 크고 단단해 보이는 덩치가 아니라, 한결 낮고 잘 달릴 것 같은 인상을 만들기 위해 애썼다. 물론, 디테일도 잊지 않았다. 프런트 그릴과 맞닿은 헤드램프, 옆면의 날카로운 캐릭터 라인, 트렁크 도어 안까지 파고든 테일램프가 대표적이다.

따뜻하고 차분한 분위기를 만드는 실내는 여느 볼보와 같다. 이제는 독일이나 일본의 프리미엄 브랜드와 견주어도 뒤지지 않을 만큼 정갈하고 고급스럽다. 시트는 푸근하고 안정적이며, 공간은 넓고 편하다. 좋은 품질의 소재로 간결하고 매끈하게 꾸민 공간은, 오래 있어도 질리지 않고 내 방처럼 편하다. 큼지막한 센터패시아 모니터 안에서 온갖 기능을 조작하게 만든 것도 깔끔한 분위기를 만드는 데 공헌했다. 다만, 대부분 기능을 조작하기 위해서는 손가락으로 터치하고 쓸어 넘기는 행위가 필요하기에 운전에 방해될 수 있으니, 필요하다면 출발 전에 공조 장치와 시트를 세팅해야 한다.

우리나라에 들어온 XC60은 실린더 용량까지 똑같은 4기통 가솔린과 디젤 엔진에 세팅과 과급기, 전기모터와의 조합에 따라 235마력을 내는 디젤 모델 D5와 300마력 이상의 가솔린 모델인 T6, T8 트림으로 나뉜다. 처음에는 엔트리급 모델인 190마력짜리 D4도 들어왔지만, 지금은 라인업에서 빠졌다. T6는 슈퍼차저와 터보차저를 결합한 트윈차저 시스템으로 최고 320마력을 내고, T8은 T6 엔진에 65kW 전기모터를 더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으로 400마력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모두 아이신에서 만든 8단 자동.

시승차는 트윈차저를 품은 T6 모델. 실린더에 번갈아 공기를 집어넣는 두 과급기가 펼치는 실력은 조화롭다. 이따금 스로틀을 활짝 열면 ‘벙찌’는 순간도 있긴 하나, rpm을 들볶지 않고 부드럽게 대하면 넓은 영역에 걸쳐 힘을 시원시원하게 쏟아낸다. 동력은 대부분 앞바퀴로 향하지만, 뒷바퀴에도 알뜰살뜰 나눠 쓰는 할덱스 4륜구동 시스템을 넣어 고속에서도 꽤 안정적이다.

오랜 시간 빠르게 달려도 실내는 조용하고 차체 흔들림이 크지 않아 승차감은 한없이 편하다. 아무리 디젤 모델의 소음과 진동을 꼼꼼히 잡았다고 한들, 가솔린 모델과는 비교하기 어렵다. 설정에 따라 스티어링 휠 무게감만 달라질 뿐, 노면을 날카롭게 읽어내는 핸들링과는 거리가 있는 볼보의 주행 질감은 여전하다. 우리가 볼보에 기대하는 것도 이 정도다. 과격하고 날랜 달리기 실력이 아니라, 언제나 편안한 운전 공간을 마련해주는 배려 말이다.

XC60은 볼보의 글로벌 베스트셀러다. 1세대가 다져놓은 인기에 2세대 XC60의 높은 상품성이 결합해, 지금 이 순간에도 거침없이 인기몰이 중이다. XC90과 60에 이어, 콤팩트 라인업인 40까지 추가한 볼보의 매서운 성장세를 누가 말릴 수 있을까?

LOVE  빛나는 디자인, 내 집 같은 편안함

HATE  XC60에 320마력이나 필요할까?

VERDICT  누구도 마다하지 않는 프리미엄 SUV


Volvo XC60 T6 AWD

Price 7540만 원

Engine 1969cc I4 트윈차저, 320마력@5700rpm, 40.8kg·m@2200~5400rpm

Transmission 8단 자동, AWD

Performance 0→100 5.9초, 230km/h, 9.4km/ℓ, CO₂ 183g/km

Weight 1950kg


이세환 사진 김범석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