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즐기는 4K의 감동

프로젝터 제조사 옵토마는 가격 대비 성능과 화질에 자신감을 보인다. 자체 컬러 보정 기술로 좋은 품질의 컬러와 화질을 구현한다는 것.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열리기 시작한 4K 홈 프로젝터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3위지만 한국을 비롯한 핵심 국가에서는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올해 역시 다양한 4K 제품을 준비하고 있다.

옵토마가 4K UHD 홈시어터 프로젝터 신제품의 시연회를 열었다. SUHD60, SUHD66, SUHD66A를 소개하고 주요 기능을 시연했다.

이들 제품은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의 DLP 4K UHD 칩 기반에 XPR 기술을 더해 UHD(3840×2160) 해상도를 지원한다. DLP 단일칩 시스템의 광반도체로 해상도 손실 없이 선명하고 뚜렷한 화질을 재현하는 것이 장점. 3LCD를 사용하는 경쟁사 제품보다 더 선명하게 구현한다는 게 옵토마의 설명이다.

픽셀은 830만. 소비자기술협회가 정의한 4K UHD 해상도의 최소 활성 픽셀인 800만 픽셀을 넘어서는 수치다. 여기에 프리미엄 옵티컬 렌즈를 달아 기존 4K UHD 프로젝터보다 더 세밀한 부분까지 뚜렷하게 구현하고 선명한 색감을 느낄 수 있다.

HDR 기술도 적용했다. 밝기와 색역 조정을 통해 HDR을 구현한다. 덕분에 어둡거나 밝은 화면을 더욱 깊이 있게 표현해 폭넓고 풍부한 컬러를 감상할 수 있다. 광색역도 지원한다. 국제HDTV의 색역 표준 Rec. 709 100%, UHD TV 색상 표준 BT. 2020 색 영역과 호환된다. 한층 생동감 있고 실제에 가까운 화질을 즐길 수 있다.

특히 SUHD66과 SUHD66A 모델에는 독자 개발한 초고속 프로세싱 처리 기술인 퓨어모션(PureMotion)을 적용했다. 24프레임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좀 더 매끄럽게 처리하는 기술로 모션 블러 현상을 최소화한다. 움직임이 많은 스포츠 경기에서도 끊김이나 흔들림 없이 선명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SUHD60을 제외한 2종은 풀HD 해상도에서 3D 모드도 지원한다.

실제로 시연회에서 본 이미지와 영상은 확실한 강점을 느낄 수 있었다. 4K 영상의 경우 인물 피부톤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건 물론 조명에 반사되는 부분까지도 디테일하게 느낄 수 있었다. 질감도 고스란히 전달될 정도. 1080p 소스라도 4K 프로젝터에서 더 좋은 화질을 구현한다. 얼핏 봐도 밝기와 선명도에서 확연한 차이가 드러난다. 특히 복잡하게 얽혀 있는 나무나 연필의 질감, 지붕 같은 부분을 디테일하게 표현한다. 참고로 4K 영상을 재생한 프로젝터는 SUHD66A.

편의성도 신경 썼다. 수직 10% 렌즈 시프트와 1.3배 줌 렌즈, 3.21~4.22m 거리에서 최대 120인치 화면 투사, 2600 안시루멘의 밝기, 50만:1 명암비를 지원한다. 설치가 편한 건 물론 밝은 곳에서도 충분히 밝은 화면을 볼 수 있다. 실제 시연회 현장이 밝은 편이었는데도 프레젠테이션 파일을 보기에 충분했다. 렌즈 수명은 1만5000시간. 소음은 25dB 수준이다. 참고로 경쟁사는 29dB 이상. 가정에서도 몰입감 있는 시청 환경을 만든다.

하나 더. SUHD66A와 UHD51A는 세계 최초로 아마존의 인공지능 음성 비서인 알렉사를 지원한다. 음성 인식을 통해 전원이나 볼륨 등의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단 영어만 알아듣는다. 국내에서는 그리 활용도가 높지 않다.

가격은 SUHD60이 198만 원, SUHD66이 249만 원, SUHD66A이 275만 원이다.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