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XC40, 이목을 끄는 매력은?

볼보가 XC40을 한국 시장에 출시했다. XC40은 볼보의 첫 번째 콤팩트 SUV이자, 최초의 CMA 플랫폼 양산 모델이며, 지난 제네바모터쇼에서 ‘2018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되면서 뛰어난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과연, 어떤 매력으로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았는지 알아보자.

2702mm 휠베이스

XC40은 볼보의 콤팩트카 플랫폼인 CMA를 채택해 넓은 실내 공간을 마련했다. 가장 눈여겨볼 만한 수치는 바로 휠베이스다. 2702mm의 휠베이스는 동급인 미니 컨트리맨, 재규어 E-페이스, 폭스바겐 티구안보다 길다. 게다가 실내 공간을 극대화하기 위해 앞에 맥퍼슨 스트럿 서스펜션을 채택했다.

넉넉하고 깨알 같은 수납 공간

기발하고 풍부한 수납 공간 역시 XC40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다. 센터 터널과 리어 암레스트에 총 4개의 컵홀더를 마련하고, 스피커를 엔진룸과 실내 공간 사이로 옮겨 넉넉한 도어 포켓을 마련했다. 또한, 센터 콘솔을 깊게 파내어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하며 착탈할 수 있는 휴지통을 함께 마련했다.

볼보의 기발한 수납 장치도 눈에 띈다. 글로브 박스 안에는 접이식 고리를 마련해 핸드백이나 쇼핑백을 걸어둘 수 있고, 앞 시트 아래에 깨알 같은 서랍과 더불어 트렁크 바닥에도 별도의 수납 공간을 제공한다. 모든 트림에 핸즈프리 테일게이트가 올라가며, 기본 트렁크 용량은 460ℓ, 뒷좌석을 모두 폴딩하면 1336ℓ까지 늘어난다.

태블릿 PC 뺨치는 인포테인먼트

볼보의 대표적인 터치스크린 인포테인먼트도 어김없이 들어갔다. 세로형 9″ 센터 콘솔 디스플레이는 마찰을 통한 정전기 방식이 아닌 적외선 방식으로 언제나 정확하고 매끄러운 반응이 특징이다. 768X1020픽셀의 해상도로 또렷한 화면을 자랑하고, 빛의 난반사를 방지하기 위해 반사 방지 코팅 처리가 더해졌다.

더욱 똑똑해진 파일럿 어시스트 II

볼보의 수준 높은 반자율주행 기술이 어김없이 올라간다. 앞에 주행하는 차가 없어도 140km/h까지 스스로 달리며, 스티어링을 지원하는 토크를 더욱 강화해 곡선 구간에서 유연하게 반응한다. 단순히 차선을 넘어서면 반응하는 차선 유지 장치와는 달리, 차로 중앙을 정확하게 유지하며 달리는 능력이 파일럿 어시스트 II의 핵심이다.

초보운전자를 위한 파크 어시스트 파일럿

젊은 소비자를 겨냥한 만큼 초보 운전자에게 이로운 기술도 탑재했다. 바로, 스스로 주차하는 파크 어시스트 파일럿이다. 초음파 센서가 주차 공간을 감지하고 30km/h 이하의 속도에서 자동으로 스티어링 휠을 조작해 주차를 돕는다. 또한, 평행주차는 물론 직각주차도 할 수 있다. 인스크립션 트림에서 제공하는 360° 카메라는 주차 상황을 마치 하늘에서 내려다보듯이 완벽하게 보여준다.

미세먼지 막는 실내 공기 청정 시스템

황사와 미세먼지로 시달리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기능이다. XC40에 탑재된 실내 공기 청정 시스템(IAQS: Interior Air Quality System)은 차량 내부로 유입되는 공기를 지속적으로 감지해 유해 물질을 차단한다. 액티브 카본필터와 활성탄 층이 꽃가루와 먼지, 배기가스 분진을 효과적으로 걸러내고 악취도 제거해 언제나 깨끗한 실내 환경을 유지한다.

 

김장원

너무 진지할 필요 없어요. 쉽고 즐거운 자동차 이야기를 조명합니다.
bejangwon@carmagazi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