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의 새로운 몬스터 919 하이브리드 에보

포르쉐가 만든 또 하나의 괴물인 919 하이브리드 에보가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5분 19.55초의 기록으로 신기록을 세웠다. 드라이버는 포르쉐 워크스 팀의 티모 베른하르트로 평균 시속은 무려 233.8km. 이 기록은 스테판 벨로프가 세운 기존 기록을 51.58초나 앞당긴 것이다.

벨로프의 기록은 6분 11.13초로 35년하고도 31일이나 유지되며 그 누구도 넘볼 수 없었다. 1985년 스파 프랑코르샹에서 안타깝게 죽음을 맞이한 스페탄 벨로프는 역사상 가장 유능한 드라이버로 평가받는다. 1983년 5월 28일, 620마력을 내는 포르쉐 956 C로 1000km 거리의 WEC 대회 연습 시 랩타임 기록은 시속 200km 이상이었다.

5번의 뉘르부르크링 24시 레이스 종합 우승과 르망 24시(2회) 우승 그리고 919 하이브리드로 세계 내구레이스 챔피언십을 차지한 티모 베른하르트는 레이스 종료 후 “지금은 나와 포르쉐 팀 모두에게 멋진 순간이다. 에보는 완벽하게 준비되어 있었고 나는 랩에서 최선을 다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에어로 다이내믹스 덕분에 전속력으로 달리기 힘들 것이라 생각한 구간에서도 최고 속도를 낼 수 있었다. 노르트슐라이페를 잘 알고 있지만, 오늘은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티모 베른하르트는 벨로프의 죽음 이후 30주년이 되던 2015년 FIA 세계 내구레이스 챔피언십에서 1980년대 스타의 블랙-레드-골드 디자인의 헬멧을 쓴 채 스파 프랑코르샹 6시 레이스에 참가한 적이 있다. “벨로프는 언제나 내게 우상과 같은 존재다. 그가 성취한 기록은 당시 기술력을 감안할 때 존경하지 않을 수 없다”가 강조했다. 뉘르부르크링에서의 이 같은 성공은 포르쉐 919 하이브리드 에보의 두 번째 트랙 기록이며, 지난 4월 스파 대회에서 닐 야니가 세운 랩타임은 F1 레이스카보다 빠른 기록이다.

포르쉐 919 하이브리드 에보는 르망 24시는 물론, 2015년과 2016년, 그리고 2017년 FIA 세계 내구레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919 하이브리드를 기반으로 한다. 파워트레인은 1160마력의 출력을 자랑하며 무게는 단 849kg. 개선된 에어로다이내믹스는 WEC 모델에 비해 50% 이상의 다운포스를 만든다. 뉘르부르크링에서의 최고속도는 369.4km/h.

포르쉐 LMP 클래스 책임자인 안드레아스 세이들은 “우리는 자동차와 드라이버 그리고 팀이 한계에 넘어설 수 있을 때까지 끊임없이 도전한다. 녹색지옥이라 불리는 뉘르부르크링이 바로 새로운 도전 대상이었다. 지난 겨울부터 타이어파트너사 미쉐린과 함께 만반의 준비를 했다. 오늘 우리는 919 하이브리드 에보의 모든 가능성울 보여줬다. 특히, 티모의 놀라운 드라이빙에 찬사를 보낸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