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에서 공개된 포르쉐 마칸

2014년 처음으로 등장한 포르쉐 마칸. 꼭 4년 만이다. 포르쉐가 상하이에서 새로운 마칸을 공개했다. 새로운 디자인, 개선된 섀시, 신선한 인테리어와 인포테인먼트 그리고 예리한 핸들링까지 포르쉐가 제안하는 다양한 매력을 신형 마칸에서 발견할 수 있다.

더 멋진가?

조금 실망스러운 얘기일지도 모르지만 외관은 큰 변화가 없다. 당신의 예상처럼 마칸은 여전히 날렵하고 절제된 형태를 띤다. 이는 포르쉐가 뚝심 있게 고수하는 디자인 방향이기도 하다.

포르쉐 측 설명에 따르면, 신형 마칸은 911과 918의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더욱 스포티하게 변했다고 한다. 그렇다. 기본 사양으로 올라가는 LED 헤드램프와 널찍한 라디에이터 그릴이 그들과 꽤 닮았다. 새로운 헤드램프는 포르쉐 특유의 4포인트 주간주행등이 불을 밝히며, 테일램프는 최신 파나메라나 카이엔처럼 길게 이어붙였다. 그래서 더 멋지냐고? 글쎄… 그래도 빠른 차는 다 멋지지 않나?

실내가 많이 달라졌던데?

많은 변화가 포착된 건 외관이 아니라 실내다. 신형 마칸의 인테리어는 911에 더욱 근접한 모습으로 진화했다. 가장 눈여겨 봐야 할 부분은 딱 두 곳, 스티어링 휠과 거대한 터치스크린이다.

우선 스티어링 휠은 포르쉐 분위기를 진하게 느낄 수 있는 GT 스포츠 스티어링 휠을 옵션으로 달 수 있다. 즉, 911의 스포츠 리스폰스 버튼을 그대로 받아들였다. 알칸타라로 마감한 휠은 보기에도 멋진 데다 그립감도 뛰어나다. 예리한 핸들링을 만끽하기에는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다.

크기가 무려 11″에 달하는 터치스크린은 신형 마칸의 백미다. HD 사양의 해상도를 자랑하며 파나메라와 카이엔에서 그랬던 것처럼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또한, 오프로드 프리시전(Offroad Precision) 앱을 통해 험로에서 마칸의 움직임을 기록하고 분석하는 기능도 담았다.

당연히 잘 달리겠지?

아직 파워트레인 사양이 공개되지 않았다. 아마도 현재 마칸과 비슷한 사양의 엔진과 변속기가 그대로 올라갈 것이다. 확실한 건 섀시를 개선하고 4륜구동 시스템도 업그레이드했다는 것.

새로운 타이어와 차체 세팅으로 주행 성능을 더욱 높이고 승차감도 확보해 안락한 주행감도 자랑한다. 4륜구동 시스템은 코너링 그립을 개선했다. 비결은 포르쉐 트랙션 매니지먼트(Porsche Traction Management)다. 이 기능은 노면의 상태에 따라 똑똑하게 구동력을 배분하며 선회할 때 효율적으로 트랙션을 확보한다.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이 마칸은 중국 시장을 위한 전용 모델이라는 것이다. 마칸은 중국 시장에서 10만 대 이상 판매고를 기록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포르쉐 역시 중국 소비자의 수요에 부응한 것. 글로벌 사양의 마칸과 출시 계획은 올해 안에 공개할 예정이다.

김장원

너무 진지할 필요 없어요. 쉽고 즐거운 자동차 이야기를 조명합니다.
bejangwon@carmagazi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