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차, 큰 기쁨! 볼보 XC40

예전의 볼보가 아니다. 영리하고 스타일리시하며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볼보는 더 이상 대안이 아니라 주류가 됐다. 최신 XC40을 보면 진가를 알 수 있다 

볼보의 과거는 너무나 견고했다. 실제로 튼튼하기도 했지만 보수적인 이미지가 너무 강했다. 하지만 요즘 볼보는 완전히 달라졌다. 투박한 디자인을 버리고 언제나 세련된 스타일을 뽐낸다. 생김새뿐만이 아니다. 정갈하고 고급스러운 실내는 감성을 자극한다. 실내 곳곳에 스웨덴 국기를 달아 스웨덴식 럭셔리를 실현했으며, 영리한 반자율주행 기술로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안전 철학을 반영했다. 또 다른 변화는 볼보의 SUV다. XC90을 필두로 XC60과 XC40을 투입해 볼보는 완벽한 SUV 라인업을 갖췄다. SUV는 자동차시장의 중심이 됐고, 볼보는 트렌드 위에서 꽃을 피웠다. 이미지를 쇄신한 XC90, 불티나게 팔리는 XC60 그리고 자신감을 드러낸 XC40이 출시됐다.

LED로 환하게 빛나는 토르의 망치가 어김없이 박혀 있다

XC40 디자인은 그야말로 혁신에 가깝다. 작지만 역동적인 실루엣과 완벽한 비율로 당당한 자태를 뽐낸다. 스타일은 XC90과 XC60보다 개성이 넘친다. 크기만 줄인 게 아니라 XC40만의 젊고 생기 있는 얼굴을 작은 차체에 담았다. 젊은 기운은 곳곳에서 드러난다. 자연스럽게 부푼 펜더와 루프를 분리한 투톤 컬러, 역동적인 상어 콧날 그릴, 토르의 망치로 불리는 화려한 헤드램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추켜올린 윈도 라인과 피오르를 닮은 테일램프가 스타일의 핵심!

XC40은 굳이 차체를 크게 보이기 위해 노력하지 않았다. 작은 차체에서 뿜어져 나오는 근육질 몸매와 사선으로 추켜올린 윈도 라인으로 역동적인 분위기를 강조했다. 덕분에 XC40은 생기 넘치는 도심과 잘 어울린다. 물론 자연의 풍광 속에서도 자신감을 잃지 않지만, 복잡한 빌딩 숲과 빠르게 시간이 흐르는 도심에서 존재감이 눈부실 정도다. 뒷모습은 마치 해치백처럼 경쾌하다. 루프를 연장한 리어 스포일러와 유연하게 떨어지는 리어 윈도가 날렵한 핫 해치를 연상시킨다. 테일게이트에 여전히 ‘VOLVO’ 레터링이 박혀 있지만, 스칸디나비아 반도의 피오르를 닮은 테일램프만 봐도 누구나 볼보라는 사실을 알아챌 것이다. 하지만 XC90과 XC60보다 더 많은 열정이 담겨 있다. 볼보의 디자인 담당 수석 부사장 로빈 페이지는 “XC90이 사자를 닮았다면, XC40은 사자 얼굴에 불도그 스타일을 표현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XC40은 더 젊고 활기차며, 더 굵직한 느낌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볼보의 모던한 디자인 철학을 반영하고 있다. 이상적인 비율과 군더더기 없는 디테일이 이를 증명한다.

최근 볼보는 인테리어에서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리고 90과 60시리즈에서 결코 허풍이 아님을 증명했다. 핵심은 혁신적인 디지털 흐름이다. 볼보는 아날로그 계기반을 컬러 스크린으로 대체하고 아이패드 같은 터치스크린을 성공적으로 이식했다. 스마트폰에 익숙한 젊은 세대는 그런 볼보를 두 팔 벌려 반긴다. XC40 역시 최첨단 디지털 장비를 온전히 품고서 밀레니얼 세대를 유혹한다. 계기반을 대체하는 디스플레이는 내비게이션과 다양한 주행 정보를 쏟아내며, 터치스크린은 손가락에 정확하게 반응한다. 운전자는 그저 터치 몇 번으로 XC40의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무선 충전 OK! 이젠 충전 케이블을 찾아 헤맬 필요 없다

인테리어의 첫 번째 주제는 간결함이다. 소재와 마감 처리에서 힘을 주고 군더더기를 과감히 덜어낸 결과다. 이제 누가 봐도 볼보의 인테리어임을 알 수 있다. 모던과 럭셔리가 공존하는 콕핏은 볼보의 상징이 됐다. 볼보는 이를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이라고 말한다.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은 자연 친화적이다. 전통적으로 따스한 느낌과 현대적인 감성을 동시에 품고 있다. XC40도 같은 개념을 따른다. 운전석에 오르면 안정되고 차분한 느낌을 받는다. 구조는 단순하고 시선이 가는 곳마다 정교하게 마감되어 있다. 밝은 오렌지 컬러로 물들인 카펫 트림은 페트병을 재활용한 소재다. 최신 트렌드인 업사이클링을 실현해 명분도 살리고 실리도 챙겼다. 그뿐만 아니라 손이 닿는 곳마다 표면을 매끄럽게 정리했다. 시트는 부드러운 가죽으로 감싸고 스웨덴 국기를 달았으며, 몸이 닿는 곳을 알칸타라로 메워 몸을 고정한다. 보기에도 멋지지만 앉으면 더없이 편안한 시트는 볼보의 변치 않는 매력이다.

업사이클링의 좋은 예. 붉은 도어 트림은 페트병을 재활용한 것

두 번째 주제는 실용성이다. XC40은 완벽한 도심형 커뮤터를 지향한다. 즉, 도심에서 바쁘게 생활하는 운전자에게 최적화됐다. 도심 사람들은 핸드백부터 테이크 아웃 커피까지 이것저것 챙길 게 많다. 차에 타면 스마트폰부터 충전해야 하고, 무거운 핸드백을 내던지며 커피와 텀블러를 꽂아야 한다. 도심 생활에 최적화된 XC40은 그들에게 넉넉한 수납 공간을 제공한다. 스마트폰은 올려만 두어도 무선으로 충전한다. 묵직한 핸드백은 글러브 박스에 마련된 걸이에 걸어둘 수 있다. 도어 트림엔 두툼한 사전도 집어삼킬 만한 포켓을 갖췄고, 무려 10개의 컵홀더로 커피 배달도 문제없다.

뒷좌석 암레스트에 2개, 도어 포켓에 2개, 시트 쿠션 옆에 또 2개

콘솔 박스는 티슈 상자도 들어갈 만큼 깊이 마련됐으며, 글러브 박스에 볼펜 꽂이까지 마련하는 섬세함도 놓치지 않았다. 무엇보다 놀라운 점은 운전자의 손이 닿는 거리에 수납 공간을 배치했다는 점이다. 볼보는 단순히 수납 공간을 늘리는 데 그치지 않고 철저히 사용자 중심의 설계로 완성도를 높였다.

정숙함에 한 번, 두둑한 토크에 또 한 번 놀라는 T4 엔진

시승차는 가솔린 터보 엔진에 자동 8단 기어트로닉을 조합한 XC40 T4 트림이다. 볼보의 모듈러 엔진 전략으로 개발된 ‘드라이브-E’ 엔진은 2.0ℓ로 배기량을 통일하고 디젤과 가솔린 엔진으로 나뉘며, 출력에 따라 D3와 D4 또는 T4와 T5로 구분한다. 유럽 시장엔 볼보 최초로 적용된 직렬 3기통(XC40 T3) 엔진도 제공하지만, 국내 시장은 우선 T4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은 이미 90과 60시리즈에서 충분히 검증된 유닛이다. 동일한 배기량 엔진에 터보차저와 슈퍼차저를 조합해 다양한 출력을 뽑아내며, 크기와 상관없이 세단부터 SUV까지 모두 소화한다. XC40 T4 역시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의 혜택을 온전히 누린다.

B4204T47 엔진은 싱글 터보차저로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는 30.6kg·m를 발휘한다. 트랜스미션은 8단 기어트로닉(T4는 유럽 시장에도 수동변속기가 없다)이며 4세대 할덱스 시스템으로 네 바퀴를 굴린다. 190마력은 결코 모자란 출력이 아니다. 그러나 XC40은 점잖고 부드럽게 속도를 올린다. 외모로 봐선 분명 장난기 섞인 경쾌한 움직임이 예상되지만 의외로 성숙한 발진이 이어진다. 이러한 세팅은 볼보의 전형적인 주행 특성이다. 볼보는 가속하는 데 애쓰지 않는다. 굳이 엔진을 방방 돌리지 않아도 풍요로운 토크로 차체를 밀어낸다. 트랜스미션은 은밀하게 기어를 바꿔 물고, 운전자는 가속 과정에 관여할 필요가 없다.

스티어링 휠 역시 매우 가볍게 돌아간다. 시트는 적당히 높아서 시야도 좋고 타고 내리기도 편하다. 모든 조건이 여성 운전자를 배려하듯 친절하게 설정됐다. 쓸데없이 힘들일 필요 없으며 운전은 쉽고 속도는 빠르다. 아담한 XC40은 마치 XC90처럼 도심에 파고든다. 차분하지만 결코 느리지 않은 주행이다. 더 경쾌한 질주를 위해 드라이브 모드를 ‘다이내믹’으로 바꾸고 작은 기어 레버를 내려 수동 모드로 바꿨다. 그제야 태코미터는 기다렸다는 듯이 솟구치며 아낌없이 힘을 쏟아낸다. 변속은 자동 기어에 맡기든 직접 패들 시프트를 건드리든 빠르게 반응한다. XC40은 눈 깜짝할 사이에 2개의 사거리를 지나쳤다. 세 번째 사거리에 달린 과속 단속 카메라마저 없었다면, 졸지에 폭주족으로 오해를 살 뻔했다.

복잡한 서울을 쏘다니면서 가장 주목한 건 다름 아닌 CMA 플랫폼의 가능성이다. 볼보는 콤팩트카를 만들기 위해 콤팩트 모듈러 아키텍처(Compact Modular Architecture)를 개발했다. XC40은 CMA 플랫폼을 활용한 볼보의 첫 번째 모델이며, 앞으로 V40(해치백)과 또 다른 형태의 소형차가 등장할 것이다. CMA는 확실하게 SPA와 차별화된다. SPA가 언제나 평화로운 주행을 보장했다면, CMA는 경쾌한 반응성과 운전 재미를 살려두었다. 실제로 운전자에게 전달하는 정보가 훨씬 많다. 게다가 유연함과 긴장감 사이를 바쁘게 오가며 유쾌한 운전을 부추긴다. 특히 가파르게 꺾이는 램프를 통과하거나 날렵하게 차선을 바꿀 때 순발력이 두드러진다. 즉, 운전자와 소통하고 교감하는 콤팩트카의 개성을 은은하게 강조했다. 하지만 운전자의 개입 여지가 많다는 건 실수도 잦아질 수 있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크게 걱정할 이유가 없다.

버튼에 광택이 사라졌지만 파일럿 어시스트는 기본으로 탑재된다

XC40은 볼보의 빼어난 안전 장비와 최첨단 기술로 무장했기 때문이다. XC40은 크기만 작을 뿐 90과 60에서 선보였던 파일럿 어시스트 II, 사각지대 경고 기능(BLIS), 충돌 회피 지원 기능, 차선 유지 기능, 후측방 경고 및 자동 제동 기능 등 첨단 장비로 사고를 막는다. 그중에서 가장 매력적인 건 반자율주행 기능인 파일럿 어시스트 II다. 우리는 이미 90과 60을 통해서 볼보의 수준 높은 파일럿 어시스트를 경험했다. 판단이 정확하고 사용하기 쉬우며, 무엇보다 차로 중심을 정확히 유지하며 달리는 기술적인 완성도가 훌륭했다. 이토록 성숙한 반자율주행 기술을 마다할 사람은 없다. 운전을 잘하든 미숙하든, 현대인들은 안전하고 세련된 기능에 매료되기 마련이다.

길거리에서 마주치는 아이언 마크가 부쩍 늘었다

XC40은 볼보의 성공적인 SUV 라인업을 구성하는 마지막 주자이자, 가장 뜨겁게 달궈진 격전장에 뛰어드는 대표 선수다. 하나같이 열정적이며 쟁쟁한 라이벌로 가득하지만 긴장감 대신 자신감으로 가득 찬 모습이다. 자신감의 이유는 분명하다. 소비자가 원하는 보디 스타일을 제시했고 변함없는 안전 철학을 고수했으며, 눈부시게 멋진 스타일과 감성적인 품질을 선보였다. 매력적인 이유는 또 있다. 오랜 전통과 함께 매우 세련된 디지털 흐름을 받아들였다. 여러모로 너무 단단한 나머지 다소 보수적이었던 시절의 볼보는 완전히 사라졌다. 오랜 볼보의 팬은 그들의 굳센 안전 철학에 열광하며, 젊은 소비자는 신선한 변화에 주목한다. 새로운 XC40에서 볼보의 화려한 변화를 낱낱이 확인할 수 있다.

글 김장원 사진 최대일, 김범석


Car of the Year 2018

볼보 XC40은 데뷔하자마자 영광의 순간을 맞았다. 지난 제네바 모터쇼에서 2018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이다. 올해의 차 심사는 지난 2017년에 출시한 37종의 신차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XC40은 총점 325점을 획득, 2위인 세아트 이비자를 무려 83점 차이로 앞섰다. 또한, XC40을 통해 볼보는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TECH in XC40


PILOT ASSIST II

조향 장치의 도움을 받아 자동차 스스로 차선을 유지하며 달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술이다. 앞에 달리는 차가 없어도 최고 140km/h의
속도를 유지하며 차선 이탈 없이 달릴 수 있다. 파일럿 어시스트 II는 XC40의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탑재된다.

Oncoming Lane Mitigation

마주 오는 차량과 충돌이 임박한 상태에서 조향을 지원해 사고를 피하는 기술이다. 운전자가 마주 오는 차량을 감지 못한 채, 중앙선을 넘었을 때 벌어지는 최악의 사고를 막는다. 단, 운전자가 개입하면 작동하지 않는다.

Run-off Mitigation

자동차가 도로를 이탈하는 위험을 감지했을 때, 조향 지원과 함께 자동으로 제동하는 기술이다. 자동차가 도로를 벗어나려는 움직임을 감지하면, 조향을 지원해 도로 위로 되돌려놓고 자동으로 브레이크가 작동된다.

City Safety

볼보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긴급 제동 기술이다. 앞차와 장애물은 물론, 보행자와 자전거 운전자를 비롯해 최근 90시리즈에서 선보인 대형 동물 감지 기술과 교차로 추돌 방지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됐다.

Interior Air

Quality System 내부로 유입되는
공기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유해 물질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기술이다. 액티브 카본 필터와 활성탄층이 꽃가루와 먼지, 배기가스 등의 이물질을 걸러내고 차량 내부의 악취도 제거해 깨끗한 공기를 공급한다.

Park Assist Pilot

평행 주차는 물론 직각 주차까지 지원하는 기술이다.
4개의 초음파 센서가 주차 공간을 감지하여 주차 가능 여부를 알려준다. 저속에서 스티어링 휠은 자동으로 조작되며, 운전자는 안내에 따라 차를 움직이면 쉽게
주차할 수 있다.

 

Volvo XC40
T4 R-Design AWD Price 4880만 원 Engine 1969cc I4 가솔린 터보,
190마력@4700rpm, 30.6kg·m@1400~4000rpm Transmission 8단 자동, AWD Performance
0→100 8.5초, 220km/h,
N/A km/ℓ, CO₂ N/A g/km Weight 1740kg

김장원

너무 진지할 필요 없어요. 쉽고 즐거운 자동차 이야기를 조명합니다.
bejangwon@carmagazi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