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같은 A 35 4매틱 공개

악동같은 A 35 4매틱이 공개됐다. 작은 체구와 AMG의 높은 기술력의 조화로, 기존 A 45의 뒤를 이어 메르세데스-벤츠의 핫 해치 자리를 이어받는다. 스포츠카 뺨치는 A 35의 실체를 알아보자.

0→100km/h in 4.7초!

AMG A 35 4매틱은 놀라운 가속 성능을 자랑한다. 비결은 트윈 스크롤 터보엔진과 상시 4륜구동의 조화다. A 35에 올라간 2.0ℓ 터보엔진(M260)은 트윈 스크롤 터보차저를 적용해 반응성과 출력을 끌어올렸다. 배기 매니폴드 내부를 2개의 덕트로 구성하고 배기가스를 분리해 터빈 휠을 돌리는 원리다. 저속에서 뛰어난 반응성을 확보했으며 최고출력 306마력, 최대토크 40.7kg·m를 발휘한다.

경쾌한 핸들링과 높은 트랙션을 자랑하는 AMG 퍼포먼스 4매틱도 주목할 만 하다. A 35에 올라간 4륜구동 시스템은 앞뒤 50:50 비율로 동력을 나눈다. 차량 속도, 스로틀, 스티어링 각도, 노면 상태를 분석해 구동력을 변화시키며, ESP(자세 제어 장치)를 해제하면 스포츠 모드로 전환된다. 스포츠 모드에선 더 예리한 핸들링과 높은 한계를 경험할 수 있다.

5가지 주행 모드

A 35는 슬리퍼리,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인디비주얼의 5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한다. 슬리퍼리 모드는 노면이 미끄러운 곳에서 유용한 설정으로, 출력을 줄이고 토크를 조절해 그립을 확보한다. 가장 눈길이 가는 설정은 스포츠+다. 스포츠+에선 터보엔진 사운드가 두드러지고, 기어를 내릴 때 점화 시기를 늦춰 박력 있는 배기음을 들을 수 있다.

트랙에서 더 유용한 MBUX

A-클래스에서 처음 선보인 MBUX는 A 35에서도 만날 수 있다. 독특한 건, 고성능 A 35에 걸맞은 MBUX의 ‘AMG 트랙 페이스’ 기능이다. 이 기능은 트랙데이에서 요긴하게 쓸 수 있다. 0→100km/h 가속 시간을 측정할 수 있으며, GPS를 통해 랩타임 측정과 트랙 주행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주행 성능을 강조한 서스펜션

A 35의 앞 서스펜션은 맥퍼슨 스트럿 구조다. 편안한 승차감과 예리한 핸들링을 위해 휠 중앙보다 아래에 위시본을 구성하고, 뒤에는 4-링크 서스펜션으로 독립적인 움직임을 강조했다.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는 어댑티브 댐핑 시스템은 3가지 설정을 제공하며, 노면과 주행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제어한다.

김장원

너무 진지할 필요 없어요. 쉽고 즐거운 자동차 이야기를 조명합니다.
bejangwon@carmagazi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