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3km/h를 돌파하는 스피드테일의 이모저모

경이로운 기록을 남긴 맥라렌 F1. 그 영광을 재현하는 하이퍼 GT가 탄생했다. 시속 403km를 돌파하는 스피드테일의 이모저모.

맥라렌은 차세대 얼티밋 시리즈의 시작을 알리는 스피드테일을 공개했다. 스피드테일은 자동차 마니아라면 잊을 수 없는 슈퍼카, 맥라렌 F1을 계승한 모델이다. 경량 카본 파이버 섀시와 3시터(1+2) 구조가 이를 증명한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올린 스피드테일은 최고출력 1050마력에 달한다. 스피드테일 고유의 주행 모드인 ‘벨로시티 모드’를 적용하면 최고속도는 무려 403km/h에 육박한다. 이는 전설적인 맥라렌 F1의 기록인 391km/h를 거뜬히 넘어서는 성능이다. 뛰어난 에어로다이내믹스 또한 스피드테일의 특징이다. 공기 저항을 줄이고 다운포스를 끌어내는 날렵한 차체와 독특한 휠 커버, 사이드미러를 대체한 카메라, 가변형 리어 에일러론(aileron) 등 공기역학 기술이 모두 투입되었다.
맥라렌 트랙25 비즈니스 플랜에 따르면, 맥라렌은 2025년까지 18개의 신차를 출시할 예정이며 모두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적용한다. 스피드테일은 이 중 첫 번째로 선보이는 신호탄이자, 단 106대 한정 생산되는 진정한 하이퍼 GT다.

티어드롭(Teardrop) 콕핏

스피드테일을 위에서 내려다보면 떨어지는 물방울 형상의 콕핏을 발견할 수 있다. 티어드롭 콕핏은 가장 순수한 자연의 모습이자 공기저항을 효과적으로 줄인다. 마치 유리 돔을 연상케 하는 캐빈은 탁월한 시야를 제공한다.

휠 에어로 커버

스피드테일은 앞바퀴에 독특한 휠 커버를 적용했다. 일반적으로 바퀴는 회전하면서 공기 흐름을 방해하지만, 카본 파이버 소재의 에어로 커버는 난기류를 효과적으로 줄인다. 또한 브레이크에서 발생한 열기를 빠르게 방출한다.

리트랙터블 리어뷰 카메라

맥라렌은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결국 사이드미러까지 떼어버렸다. 대신 작은 카메라를 달았는데 이마저도 차체 안으로 집어넣었다. 시동을 켜면 카메라가 튀어나와 2개의 스크린을 통해 후방 시야를 제공한다. 단, 벨로시티 모드에서는 카메라가 차체 안으로 들어가 공기 저항을 줄인다.

중앙 시트 구조

맥라렌 F1과 스피드테일의 공통점은 운전석이 콕핏 중앙에 있다는 점이다. 덕분에 운전자는 널찍한 공간과 최고의 시야를 만끽할 수 있다. 운전석 뒤에는 2개의 시트를 더해 1+2 시트 구조를 갖췄다. 낮은 시트에 올라타기 위해 힘들일 필요도 없다. 맥라렌은 탑승하기 쉽도록 시트 표면을 가공했다. 

오버헤드 컨트롤 패널

사진으로만 봐서는 휑한 인테리어에 황당할 수도 있다. 흔한 기어 레버조차 찾아볼 수 없기 때문이다. 스피드테일은 시동 버튼, 윈도 버튼, 주행 모드, 기어 셀렉터를 한데 모아 천장에 달았다. 스피드테일을 훔치려면 꼭 기억해 둘 것.

벨로시티 모드

벨로시티 모드는 최고속도(403km/h)에 도달하기 위해 마련된 주행모드다. 하이브리드 엔진은 언제나 빠른 회전을 유지하고 리어 에일러론이 작동하며, 액티브 섀시 컨트롤 기능이 차체를 35mm 낮춘다. 0→300km/h까지 단 12.8초. 이는 맥라렌 P1보다 3.7초나 빠른 기록이다.

김장원

김장원

너무 진지할 필요 없어요. 쉽고 즐거운 자동차 이야기를 조명합니다.
bejangwon@carmagazin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