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의 하이브리드 퍼포먼스!

인피니티가 본격적인 전동화 계획을 알려왔다. F1의 기술력을 고스란히 물려받아 제법 달릴 줄 아는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나타난다 글 최재형 인피니티는 2021년 이후로 모든 모델을 전동화한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프로젝트 블랙 S(Project Black S) 프로토타입’을 파리에서 공개했다. 이와 함께 F1의 듀얼 하이브리드 전동 파워트레인 기술이 로드카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도 선보였다. 2017년 공개한 첫 번째 프로젝트 블랙 S 컨셉트에 이어, 이번에 선보인 프로토타입은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의 전문 기술을 바탕으로 고성능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개발하려는 인피니티의 목표를 분명하게 보여준다.

프로젝트 블랙 S는 고성능 듀얼 하이브리드 기술과 인피니티의 수상작인 VR30 3.0ℓ V6 트윈터보 엔진을 통합했다. 여기에, ‘에너지 회생 시스템’까지 더해 기존 엔진보다 더 큰 출력과 토크를 만들어낸다. 최고출력이 405마력인 기존 VR30 엔진과 달리 프로젝트 블랙 S의 듀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571마력의 힘을 쏟아낸다. 0→100km/h까지는 4초 미만. ‘블랙 S’라는 명칭은 최고의 퍼포먼스, 공기역학 및 지능형 에너지 솔루션을 상징한다. 이 프로토타입은 인피니티 Q60 스포츠 쿠페를 기반으로 하며 르노 스포트 F1 팀과의 협력하에 개발됐다.

고성능 전기차의 방향을 제시하다

인피니티와 르노 스포트 F1 팀 간의 협력으로 개발된 프로젝트 블랙 S 프로토타입은 세계 최초의 듀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술을 적용했으며 자사의 차량을 전동화하려는 인피니티의 향후 비전을 대표한다. 프로젝트 블랙 S 프로토타입의 듀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3개의 모터 제너레이션 유닛(MGU)을
사용해 가속과 제동 시의 에너지를 얻는다. 이 중, MGU-K(‘K’는 운동에너지인 Kinetic의 약자)는 제동을 통해 에너지를 얻는다. 또한, 트윈 전기 터보차저에는 2개의 MGU-H(‘H’는 열에너지인 Heat의 약자)가 부착돼 있어 배기가스로부터 열에너지를 얻는다.

공기역학적 효율 최적화

프로젝트 블랙 S는 인피니티의 DNA를 상징한다.
이 프로토타입은 Q60 스포츠 쿠페의 아름다운 디자인과 모터스포츠 성능의 미학인 공기역학 및 다운포스 간 균형을 맞춘 모델이다. 르노 스포트 F1 팀과 파트너 관계를 맺어 인피니티는 차량의 공기역학을 최적화하는 최첨단 디지털 검증 장치를 포함해 보다 전문적인 기술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대표적인 것이 탄소 섬유로 마감한 리어 윙이다. 리어 윙은 르노 스포트 F1 팀의 ‘몬자(Monza)’ 윙과 비슷한 공기역학 특성을 지닌다. 몬자 윙은 스포츠카 경주 대회의 빠른 트랙에서도 최고의 효율을 보여주는데, 이 임팩트는 일반 차량 개발에도 매우 중요하다. 디지털 모델링 기술은 윙의 형태와 비율을 미세하게 조정해 직진 주행 안정성과 코너링 시 마찰력 간 최적의 조합을 가능하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