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MINI?!

2천만원대 착한 MINI가 나왔다. ‘가격인하’라는 자존심 상하는 문구 대신 그들의 슬로건대로 NOT NORMAL한 가격이다.
폭스바겐 폴로를 필두로 저가 시장 공략을 위한 수입차가 몰려오니 MINI도 위협을 느꼈을 터. 이는 분명 저가형 수입차 공세에 가격 방어막을 치고 동시에 그동안 작고 비싼 차(?)란 오명을 말끔히 씻어내려는 의도일게다. 
MINI 오리지널 (1)23.jpg
이쯤되니 가격표를 안 볼 수 없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2,590만원. 동일한 스펙의 MINI 쿠퍼 SE의 가격이 3,040만원임을 감안했을 때 분명 싸다. 게다가 기존 MINI 쿠퍼 SE와 동일한 외관과 성능을 제공한다고 하니 눈길을 끌기 충분하다. 
그런데 무작정 가격만 내리면 기존 MINI SE의 오너의 원상이 자자해질 게 불보듯 뻔하다. 뭔가를 빼야만 했다. (값)착한 MINI에는 BMW iDrive와 동일한 MINI 비주얼 부스트를 덜어냈다. 빈 자리는 MINI CD를 채웠다. 가죽 시트 대신 이름도 거창한 신서틱(합성가죽) 시트를 달았다. 물론 MINI에 올라 타 직접 만져보기 전에는 모를테니 큰 문제가 있겠는가. 
MINI 오리지널 (2).jpg
결론적으로 호사스런 가죽 시트와 번거로운 멀티미디어 시스템의 가격은 무려 450만원에 달했다는 사실. 동일한 스펙의 MINI 쿠퍼 SE와의 가격 차이로 산출해 낼 수 있는 금액이다. 차량 본체 가격을 낮췄다면 계산이 달라지겠지만. 
게다가 쭉 이렇게 파는 것도 아니다. 2천대 한정판이다. 그래서 별다른 모델명을 갖지 못 했다. 하지만 서두를 필요는 없다. 어차피 MINI는 아무나 탈 수 있는 자동차가 아니니까. 운전의 재미와 편의성을 맞바꿀 준비가 되어 있어야 비로소 MINI 오너가 될 자격이 있다. 

그런데 언제부터 2천만원 중반이 착한 가격이 된거지?
GEARBAX

all about GEAR
press@gearba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