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괜찮은 해치백, K3 GT

우리나라 준중형 자동차는 아반떼와 K3 그리고 그 외 나머지 모델로 나뉜다. 그래봤자 르노삼성 SM3뿐이다. 쉐보레 크루즈는 군산 공장 폐쇄로 인해 국내 시장에서는 단종됐기 때문이다.

아반떼 디자인이 적응이 안 된다면, K3로 안구를 정화 시켜야 한다. 어느 각도를 보더라도 차분하며 잘 빠진 이목구비가 상대적으로 더욱 잘생겨 보인다. 사실, 이번 K3가 등장했을 때 준중형 최고의 디자인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물론, 페이스리프트를 앞두던 아반떼도 더욱더 멋진 모습으로 돌아오리라 예상됐었다. 결과는 정반대가 되었기에 K3의 주가가 올라가는 양상이다.

그런 K3가 ‘GT’ 배지를 두르고 아반떼 스포츠의 고객층을 노린다. 디자인은 워낙 다른 두 모델이지만, 파워트레인은 같다. K3 GT는 라디에이터 그릴에 붉은색 포인트를 심어 스포티한 인상을 풍긴다. 리어 디퓨저와 듀얼 머플러도 다부진 모습으로 나름 고성능(?)을 암시한다. 라디에이터 그릴과 트렁크 도어에 부착된 GT 배지까지, 전체적인 디자인은 무척 마음에 든다.

K3 GT는 아반떼 스포츠와 다르게 세단과 해치백(4도어, 5도어)으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아반떼는 i30가 있기에 굳이 해치백 모델을 둘 필요가 없다. K3 4도어와 5도어는 전장 4640mm와 4510mm로 해치백이 7cm 짧다. 너비는 두 모델 1800mm로 같지만 높이는 1435mm와 1440mm로 해치백이 5mm 높다. 한마디로, 세단보다 해치백이 짧고 높다. 전장이 짧으면, 코너에서 야무진 모습을 보여준다고 알려져 있다. 거기에, 일반 K3는 리어 서스펜션이 토션빔이지만, GT는 멀티링크를 달아 더욱 안정된 움직임을 보여줄 거로 예상된다.

실내는 일반 K3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D컷 스티어링 휠 하나만으로도 차가 달라 보인다. 대시보드에 우뚝 솟은 디스플레이 모니터와 공조기 버튼 그리고 무선 충전 기능을 지원하는 수납 공간까지 깔끔한 구성이다. 기어 레버 주변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각종 편의 옵션 품목은 준중형 모델에서 보여줄 수 있는 최대치다.

제원상 최대토크를 토해내는 구간은 1500rpm이지만, 약간의 터보 랙이 느껴진다. 태코미터 바늘이 숫자 2를 넘어서면 상체를 시트에 묻는 힘이 느껴진다. 자동차 전용도로를 합류하는 긴 코너 구간에서도 매우 안정된 움직임을 보여준다. 롤은 어느 정도 있지만, 불안할 정도는 아니다. 왼쪽과 오른쪽, 연속으로 이어진 코너에서도 차분하게 머리를 튼다. 계속되는 코너에서도 몸을 지지해주는 시트도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쏠림을 최대한 잡아주며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준다. 아반떼 스포츠를 시승할 때도 그랬지만, 국산차에서 이런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게 참으로 반갑다.

드라이브 모드 버튼으로는 ‘스포츠’ 모드에 들어갈 수 없다. 이는 일반 K3도 마찬가지다. 기어 레버를 왼쪽으로 옮기면, 비로소 스포츠 모드가 활성화 된다. 버튼으로 누르는 것보다 직관적이고 왠지 박력 있게 스포츠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것 같아 재미있다. 스포츠 모드에서는 엔진음이 크게 들려오는데, 스피커의 도움을 받은 것이다. 차라리 있는 그대로가 좋지 않을까 생각된다. 인공음이 매력적이게 다가오지는 않았다.

시내 주행에서는 아주 가끔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곤 했다. 1단과 2단을 오르내리다가 2단으로 넘기지 않고 분당 회전수를 꽤 높게 끌고 올라가는 현상이다. 그리고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수동식 주차 브레이크다. 전자식 브레이크라면 오토 홀드 기능까지 갖출 수 있어 경쟁력이 매우 좋아질 텐데 말이다. 물론, 아반떼 스포츠도 수동식 주차 브레이크기 때문에 K3 GT에 더 좋은 상품성을 바라기는 무리다.

K3 GT 5도어의 가격은 2224만 원(베이직), 2464만 원(GT 플러스) 2가지다. 좀 더 스포티한 K3 GT를 원한다면, 튜온 퍼포먼스 패키지를 고르면 된다. 여기에는 빌스타인 모노튜브 쇼크업소버, 스프링, 스태빌라이저, 강화 부시 컨트롤 암, aFe 흡기 시스템, 레드 브레이크 캘리퍼 등으로 주행 성능을 끌어 올릴 수 있다.

짧은 시간 시승하면서 느낀 전반적인 느낌은 ‘괜찮은 준중형 자동차’라는 것이었다. 깔끔한 인상과 주행 성능 그리고 많은 안전 운전 보조 장비까지 갖춘 재미난 해치백의 등장이 반갑다.

글 최재형

KIA K3 GT 5Door GT PLUS

Price 2464만 원
Engine 1591cc I4 가솔린 터보, 204마력@6000rpm, 27.0kg·m@1500~4500rpm
Transmission 7단 DCT, FWD
Performance 0→100 N/A, N/A km/h, 12.2km/ℓ, 138g/km
Weight 1360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