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셔니스타의 삶, 메르세데스-벤츠 CLS

쿠페형 세단의 시초인 CLS가 3세대로 거듭났다. 서로 너무 비슷했던 메르세데스 세단이 불만이었다면 CLS를 주목하라. 약간의 불편함만 감수하면 최고의 스타일을 누릴 수 있다

패셔니스타는 겨울에도 추운 줄 모른다. 그들은 오직 스타일을 위해서 한겨울에도 미니스커트와 모직 코트를 포기하지 않는다. 자동차로 빗대면 미니스커트와 얇은 모직 코트는 쿠페라 할 수 있다. 쿠페는 멋지고 날렵한 스타일을 자랑하지만 여기저기 불편한 구석도 많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불편한 쿠페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차체를 잡아 늘이고 2개의 도어를 더한 CLS를 선보였다. 2003년 최초로 등장했던 CLS는 진정한 퓨전 요리라 할 만했다. 쿠페의 화려한 스타일이 한껏 도드라졌고 온전히 4개의 좌석이 마련되어 있었다. 파격적인 모습은 새로운 장르로 발전했다. 많은 사람들이 CLS를 탐냈으며, 급기야 모든 자동차 제조사에서 CLS를 닮은 쿠페형 세단을 부리나케 찍어냈다. 마침내 쿠페형 세단의 시초인 CLS가 3세대로 거듭났다. 지금은 쿠페형 세단이 즐비한 세상이지만 여전히 원조의 귀환은 이목을 끌기 마련이다.

한편 C-클래스, E-클래스, S-클래스는 서로를 닮아가며 완벽한 진화에 성공했다. 첨단 분위기로 물들인 와이드스크린 콕핏과 훌륭한 반자율주행 기술도 그들의 공통분모다. CLS는 그들의 엔진과 섀시 그리고 첨단 기술을 그대로 품기만 해도 성공적인 변화를 보장받은 셈이다. 그러나 CLS의 진정한 힘은 스타일에 있다. 서로 비슷한 메르세데스 세단의 비주얼이 아니라, 오직 CLS만의 독보적인 감성과 디자인이 관전 포인트다. 쿠페 스타일링은 변치 않는 CLS의 고유 매력이다. 새로운 CLS는 쿠페처럼 날렵한 형태와 풍만한 볼륨감을 강조한 금속 덩어리 같다.

짧은 오버행과 긴 휠베이스가 세단의 안정감을, 높은 벨트 라인과 얇은 그린 하우스 비율이 역동적인 쿠페를 상징한다. 0.28Cd에 달하는 공기저항 계수는 CLS 디자인의 기능성을 상징한다. 보기에도 아름다운 몸매는 공기를 가르기에도 매우 효율적이다. 가장 큰 변화를 꼽자면, 아래쪽을 향해 더욱 넓어진 라디에이터 그릴이다. 여기에 날카로운 헤드램프를 달아 마치 상어의 코를 연상케 한다. 표정은 진중하고 존재감은 남다르다. 커다란 면을 강조한 옆모습은 뒤로 갈수록 풍만하게 도드라진다.

볼륨감은 뒤쪽 휠 아치와 테일램프에서 절정을 이루고 스포츠카의 납작한 자세와 근육질 몸매가 어우러진다. 어딜 보나 세단의 흔적보다 쿠페의 잔영이 뚜렷하게 남아 있다.

인테리어는 기본적으로 E-클래스와 동일하다. 단, 비행기 터빈을 닮은 에어 벤트가 화려한 LED 불빛과 만나 현대식 스포츠카의 감각을 자랑한다. 이미 익숙한 콕핏에서 생기가 돌았다. 화려하지만 고급스러운 소재가 무게감을 더했고 온도를 조절하면 에어 벤트 색깔도 빨갛게 파랗게 물들었다.

시트에 오르면 몸을 감싸는 느낌이 사뭇 다르다. E-클래스가 여유롭고 쾌적했다면 CLS는 몸에 맞춘 슈트처럼 몸에 착 달라붙는다. 오직 CLS를 위해 고안된 시트는 부드러운 나파 가죽으로 마감하고 편안함보다 날랜 주행성에 초점을 맞췄으며 이는 뒷좌석도 마찬가지다. 새로운 시트와 함께 시트 구조도 4인승에서 5인승으로 늘어났다. 결국 실용성을 더한 셈인데 아직 기뻐하긴 이르다. 실제로 툭 튀어 오른 뒷좌석 가운데 앉으려면 목 디스크에 걸릴 수도 있다. 앞좌석 공간은 한결 여유로워졌다. 과거 CLS가 낮고 푹 파묻힌 답답한 쿠페의 운전석이었다면, 이제는 앞 유리를 살짝 기울인 E-클래스 같다.

신형 CLS는 최신 메르세데스의 직렬 6기통 엔진이 올라갔다. 출력과 유종에 따라 350 d, 400 d, 450으로 나뉘며 모두 9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4매틱이 올라간다. 현재 국내 출시한 CLS는 400 d뿐이다. 신형 6기통 엔진은 메르세데스가 개발한 OM656 디젤 엔진으로, 벤츠 역사상 가장 뛰어난 성능으로 손꼽힌다. CLS 400 d는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토크는 무려 71.4kg·m에 달하며, 단 5초 만에 정지 상태에서 100km/h를 주파한다. 그야말로 수치만으로도 스포츠카를 긴장케 만드는 성능이다. OM656 엔진은 성능과 효율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기술로 가다듬었다. 캠트로닉(Camtronic) 가변 밸브 리프트 컨트롤을 최초로 적용하고, 실린더 벽의 마찰을 줄이는 기술인 나노슬라이드(Nanoslide) 코팅을 입혔다. 엔진 블록과 헤드 역시 알루미늄을 사용해 무게를 줄였다. 정교한 기술로 완성된 모듈러 엔진은 뛰어난 성능과 효율을 자랑하며 제작 단가를 줄이기도 쉽다.

엔진의 품격은 시동을 켜자마자 바로 느낄 수 있다. 디젤 엔진의 편견을 갈아 치울 만큼 조용하고 부드럽게 돌아간다. 게다가 1200rpm에서 최대토크가 쏟아지므로 언제든 쾌속 질주를 만끽할 수 있다. 디젤 엔진 특유의 거슬리는 소음은 완전히 사라졌으며, 오히려 머플러에선 제법 웅장한 소리를 내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달리는 과정은 부드러우면서도 강렬하다. 마치 잘 제련된 스포츠카 엔진처럼 정교하게 반응하며 가속할 땐 열화같이 힘을 쏟아냈다. 속도계 세자릿수를 돌파하는 건 그야말로 식은 죽 먹기다. 심지어 최고속도에 다다를 때까지 활기는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는다. 9단 자동변속기는 모든 권한을 맡겼을 때 부드럽고 민첩하다. 게다가 어찌나 똑똑한지 스로틀 양에 따라 정확하게 적정 기어를 찾아 변속했다. 그러나 수동 모드에선 가끔 충격이 전해졌다. 물론 당신은 패들 시프트로 ‘가열차게’ 채찍질하길 바라겠지만, CLS에 모든 권한을 넘겨둔 채 운전에만 집중할 때 가장 탁월하다.

CLS와 E-클래스를 나란히 두고 비교하자면, 스타일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이지만 운전자가 느낄 수 있는 주행 감각에서 다시 한번 뚜렷하게 구분된다. CLS는 날랜 스타일처럼 주행 감각에도 정교함과 예리함이 스며 있었고, E-클래스와 미묘한 차이를 느끼면서 운전의 즐거움과 속도를 만끽할 수 있다. 결정적인 역할은 메르세데스-벤츠의 에어 서스펜션인 에어 보디 컨트롤(Air Body Control)이 한다. 가변형 댐퍼는 언제나 유연하게 반응하고,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모드에 따라 전혀 다른 서스펜션처럼 변했다. 컴포트 모드에선 마치 E-클래스처럼 푸근하게 충격을 걸러냈고, 스포츠+ 모드에선 근육을 부풀려 노면을 다스렸다. 속도를 올려도 묵직한 주행 감각은 변함이 없다.

콕핏은 언제나 고요하고 스티어링 휠은 꼭 필요한 정보만 알린다. CLS는 E-클래스보다 운전의 맛을 은은하게 끌어올린다. E-클래스가 부드러운 우유 맛을 살린 라테라면 CLS는 에스프레소 풍미를 가득 머금은 플랫 화이트 같았다. 심지어 운전자는 취향에 따라 농도를 조절할 수 있으며 어떠한 속도에서도 안정감을 보장받은 채 짜릿한 주행을 맛볼 수 있다.

만약 당신이 CLS를 눈여겨보고 있다면 E-클래스나 5시리즈는 고려하지도 않을 것이다. 매끈한 스타일과 화끈한 성능을 모두 갖춘 차로는 마세라티 기블리나 BMW 6시리즈(GT를 말하는 게 아니다) 정도다. 하지만 기블리는 허술하고 6시리즈는 너무 오래됐다. 비록 1억 원에 가까운 금액을 지불해야 하지만 비교 대상조차 찾기 힘들다. 현시점에서 CLS는 독보적이다.

Mercedes-Benz CLS 400 d 4MATIC AMG Line
Price 1억750만 원
Engine 2925cc I6 터보 디젤, 340마력@ 3400~4600rpm, 71.4kg·m@ 1200~3200rpm
Transmission 9단 자동, AWD
Performance 0→100 5.0초, 250km/h, 12.5km/ℓ, CO₂ 153g/km
Weight 2010kg

글 김장원 사진 김범석